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공간이 곧 전시작품인 곳. 고흐의 그림들이 겹겹의 공간에서 새롭게 살아 퍼진다. 재창조의 역량을 느낀다. 이 기운은 딱 여기 이곳에서만 받을 수 있겠다. 단 하나의 공간, 단 한 번의 생명력, 나는 그림을 즐길 줄 모르는 사람이 아니었던 거다. 그림 밖이 아닌 그림 안에 있는 착각은 근사했다. 평소처럼 관람객이 많았다면 제대로 누릴 수 없었을 구경이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2

댓글쓰기
  • 행복한왕자

    뭐..원래 가시는 곳마다 사람이 별로 없지 않나요? ^^

    2020.02.18 01:33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책읽는베토벤

      ㅎㅎㅎ 그랬던가요? 그랬네요.

      2020.02.18 16:55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