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달리 보살핀 것도 아니고 마음 졸이며 기다린 것도 아닌데 꽃을 피워 놓았다. 다육식물이 꽃을 피우는 건 살기 위한 안간힘이라는데, 햇볕과 바람은 넉넉했을 테고 그렇다면 결국 물, 내가 물을 덜 줬다는 뜻이 되는데. 꽃을 피운 몸은 스러지고 옆으로 새 자구를 피워 올리며 생명을 이어가는 순리. 제가 받은 숙명을 기꺼이 품고 살아가는 모습에 잠시 내가 떨린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2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소라향기

    아.. 이글을 산바람님이 보시면.. 알려주실 수 있으려나..^^

    2021.10.27 18:57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책읽는베토벤

      이 또한 인연이 닿으면... 꽃도 이웃님도 말이지요. ㅎㅎㅎ

      2021.10.28 18:49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