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주는 와도 와도 또 오고 싶은 곳이다. 이게 참 좋다. 전에 와 본 곳을 또 가 와도, 그때 그 계절과 같아도 달라도, 경주가 변했고 내가 나이가 들었어도. 추억처럼 전생처럼 이승에서의 또 다른 삶의 현장처럼. 북적이는 곳은 북적이는 대로, 고즈넉한 곳은 고즈넉한 대로 스르르 스며들어 돌아다녀 본다. 아는 이 아무도 없어도 혼자 속으로 한없이 반가워하며.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