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의대담

[도서] 의대담

황상익,강신익 공저

내용 평점 3점

구성 평점 3점

두 사람의 대화를 글로 읽으면서
새롭게 몰랐던 부분을 많이 알게 됐다기 보단
전문가적인 시선으로 다뤄보는 다양한 의료 관련 주제들에 대해
폭넓게 들어볼 수 있었던 대화들이라
좀더 편안히 경청할 수 있었던 TV 시사토론 같은 분위기에
쉬운 말로 전달되는 느낌이 겸해져 있어 좋은 책이었다.
특히, 미병에 대한 부분이 자주 등장했는데
이것이 이 책이 대화를 글로 옮겼다는 방증이기도 하면서
태생적으로 글의 편집이나 첨삭이 아닌
대화를 글로 옮겨 구성한 책이기에
자연스레 말의 구사처럼 겹치게 등장할 수 밖에 없는
주제나 단어가 있다는 걸 제일 눈에 띄게 알려 주었던 부분이었다.
먼저, 앞서 말했던 미병이란 함은
아직 병이 아닌데 병이 될 수 있다는 걸 말한다.
이 미병이란 단어가 나온 이유는
의료산업이나 현재 의학의 특정 분야에선
미병에 대한 예방이나 목적을 필요이상 과도하게 어필해
일반인들의 건강염려증을 이용하게 되거나
사람들의 심리를 또 하나의 의료분야로 키울 수도 있기에
다분히 현실 왜곡도 생길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이 미병이란 한 의견만을 들려주었을 때도
반응은 여러가지가 있을 수 있겠지만
개인적으론 많은 공감이 되는 주제였다.
긍정과 부정 중 어느 한쪽에만 편승하기 어려운 주제로
여러 사람들이 안해서 나쁠건 없을거 같단 정도의 분위기로
점차 미병이 사업화되고 있는거 같단 공감대가 들어서다.
하지만 미병 하나의 주제에 대해서도 나의 느낌을 써 놓은 만큼
길게 다루지도 자세히 다루지도 않았지만
이 책에서 다룬 어떤 분야보다 관심이 갔었고
조금 더 이런 생각들에 대해 직접적으로 파고들어
두 사람이 적나라하게 대화했다면 좋았을거 같단 아쉬움도 있었다.
처음 이 책을 봤을 땐 의료전반적인 이야기보단
의료 사회안전망, 즉 보험 등을 위주로 다뤘을거만 같았다.
하지만, 책을 읽어보니 정말 다양한 주제들에 대해 나눈 대화록이였다.
의료보험은 물론 앞서 말했던 미병을 접하고 대하는 사회 분위기도 들어있고,
의사와 약사, 한의사 등 크게 한국의 의료를 담당하고 있는
큰 줄기도 돌아보고 득실과 공과도 많이 따져보고 있었다.
헌데, 이 책이 예상보다 많은 부분들을 다루고 있어서인지
안했던 생각들을 해보게 되는 계기는 충분히 됐고
놓쳤던 것들도 들어볼 수 있게 해준 부분들도 많았지만,
예상외로 이야기의 깊이감이 전문가들 치곤 깊지 않단 느낌을 받았다.
좀더 신랄하게 들어볼 수 있을거 같은 여러 부분들에 대해
예상치 못하게 툭나온 의료얘기 속에
삼성을 소재로 꺼내기도 했던 저자들의 대화방식과 비교해
뭔가 시원스럽지 못하단 생각이 많이 들었다.
그래도 이 책은 신선한 시도였고 앞으로도
발전가능성이 많을 주제발굴이었단 점에서 후한 점수를 줄만 하다.
책의 부록으로 두 사람이 나눈 대화가
동영상으로 들어있었다면 더 좋았을성 싶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