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숀리의 남자몸 만들기

[도서] 숀리의 남자몸 만들기

숀리 저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가장 대중적인 트레이너로 본인도 노력했고 알려졌지만
가장 독창적인 트레이너 법으로 몸만들기를 알리고
노력을 하는 트레이너 또한 숀리란 생각이다.
웨이트 트레이닝은 일반인도 누구나 쉽게 접근할 수 있는
범국민 운동이 되었지만 보여지는 한계도 지극히 대중적이다.
투자한 시간만을 보면 남자나 여자 모두 일정 수준 이상
상당히 좋은 몸을 가져야 하는게 정상임에도
안 다니는 사람들에 비해 아주 약간만 좋다거나
다니긴 다니는구나 정도의 몸태만 가진 이가 가장 흔하다.
더 티가 날만하게 노력해왔던 사람이더라도
상당히 좋은 몸을 가지는 사람은 매우 소수다.
그 이유가 무엇일까 생각해보면
먼저 떠오르는 건 스킬의 부족이 큰 것 같다.
몸 각 부위의 근육이 쓰일 때 오는 감각을 모르고
세트와 갯수만 채우는 식으로 운동하는 사람이 얼마나 많은가.
그런 면에서 숀리의 '덤벨'에 대한 권유는 상당부분 공감이 간다.
부족한 자세와 집중력으로 운동을 한다는 전제 아래
머신이나 바벨로 하는 프리웨이트 보다
덤벨운동이 능률면에서 도움을 많이 준다.
이번 책 이전에 맨몸으로 하는 숀리의 다이어트란 책도 있었는데
그 책을 봤던 사람이면 이번 책이 그 책과
상당히 비슷한 느낌을 준다는 걸 느꼈을거 같다.
개구리가 앉은 자세가 연상되는 포즈 등을
저번 책에선 맨몸으로 이번 책에선 덤벨을 들고 한다.
당연히 덤벨을 사용함으로써 운동의 부하는 늘어났다.
그렇다면 이번 책은 저번 책의 덤벨 버젼이냐고만 한다면 그렇진 않다.
덤벨을 이용한 등근육 단련이나 스쿼트 동작 등은
너무 퍼펙트한 자세를 요구하지 않고 해낼 수 있는
효과 큰 단순한 운동으로 잘 들어가 있다고 생각된다.
특히, 등운동에 대해 실린 운동법들이 예상보다 많았는데
그가 어떤 부위들의 단련에 도움을 주려는지 정성이 느껴져 좋았다.
등근육, 고관절이 많이 활용되는 운동법들은
자세한 이유를 구구절절히 첨부하진 않았지만
몸 전체적인 발랜스나 대근육을 많이 활용하는
동작들이 많으니 독자를 위한 배려란 걸 알아줄만 했다.
그러나, 누워서 덤벨로 하는 가슴운동 등 몇가지는
어쩔 수 없는 구색 정도는 아니었나 싶었다.
상완의 동작을 완벽하게 할 수 없는
누운 동작에서 가슴 대흉근을 움직이는 운동은
오히려 그 상태에서 몸을 살짝 치켜드는
크런치 동작으로 변형했을 때 더 효과있을 운동 같았다.
첫번째 책은 맨몸, 두번째 책은 덤벨이 됐다.
이렇게 계속 약간씩 고급스런 기술을 담은 책이 나왔으면 좋겠다.
중상급자 독자들도 배려해주는 책이었으면 좋겠고
그만의 노하우를 실은 책들이었으면 좋겠다.
눈으로만 보지 않고 실천할 자세가 된 사람들에게 이번 덤벨책은
운동효과를 몸으로 잘 체험해 볼 수 있는 교재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