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군함도, 끝나지 않은 전쟁

[도서] 군함도, 끝나지 않은 전쟁

민족문제연구소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한.일관계는 과거의 역사 문제로 오랜 세월 옥신각신하고 있다. 일본은 가해자이고 한국은 피해자인 관계에 놓여 있는 채 오랜 숙원의 문제를 풀지 못하고 있다. 가장 먼저 떠오르는 문제가 일제 강점기하에 강제 동원되어 희생되고 치유하지 못할 상처를 품고 있는 분들에게 진상규명과 책임을 다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특히 일본 정부가 조선의 젊은 청년들에게 씻을 수 없는 역사적 과오를 아직도 속시원히 해결해 주지 않고 있는 점이다. 이것은 당시 태평양 전쟁 즈음 일제에 강제로 끌려간 젊은 청년들은 꽃피는 시절을 제대로 살지 못하고 희생되기도 하고, 먹고 살기가 힘들어 일본에 눌러 살아야만 하는 분들이 헤아릴 수 없이 많다. 이들은 징용 및 징병 그리고 여자정신근로대들에 대한 책임 있는 인정(사과) 및 피해보상이 아직은 요원하다는 생각마저 든다.

 

 

  정식 명칭은 하시마(端島)이고 섬의 모양이 군함과 비슷하다해서 붙여진 군함도(궁깐또)는 일본 나가사키시에서 남서쪽으로 약 18km 떨어진 인공섬이다. 일제가 제국주의의 침략전쟁을 위해 세운 미쓰비시사(社)가 조선소와 하시마 탄광을 통해 발전하게 되었는데, 침략전쟁 기간 군함과 어뢰가 나가사키를 중심으로 만들어졌다고 한다. 안타깝게도 1945년 나가사키에 원폭이 투하되었을 때 조선에서 징용되어 온 젊은이들은 수없이 희생되었다. 이에 대해 일본 정부는 진상 규명을 할 의지조차 없다. 나는 이 도서를 구입할 무렵 '군함도'라는 영화를 관람하면서 일제 제국주의가 저지른 온갖 만행을 한층 더 피부로 느낄 수가 있었다. 잔인하고 악랄했던 당시의 상황을 잘 재현했다고 생각을 했다.이제 피해를 입고 희생을 입었던 분들은 거의 이 세상을 떠나고 없다. 대신 유족들이 피해를 입은 분들에 대해 철저한 조사 및 피해보상을 요구하고 있는 실정이다. 2015년 민족문제연구소가 일제 강점기 시기에 강제동원의 진상을 알리기 위해 다음(DAUM) 스토리펀딩 및 TV 《무한도전》에서 군함도의 사연을 통해 세상에 널리 알려지게 되었다.

 

 

 

 진실을 기록하고 과거를 기억을 해야 하는 이유는 동일한 과거의 아픔과 상처의 전철을 밟지 않아야 한다는 전향적인 역사의 인식을 갖어야 하기 때문이다. 박근혜 정부가 2015년 12월 28일 한일 '위안부'합의로 인해 일본 정부가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 설치를 강력 반발하고 있는 것은 아닌가 하는 추측이 나온다. 그것은 박근혜 정부가 일본이 제공한 10억 엔의 대가로 소녀상의 철거를 약속한 것은 아니겠는가 하는 것이다. '위안부' 합의의 이면은 밝히지 않고 있는 가운데 역사가 과거로 회귀하거나 반복되는 것은 아닌지도 의구심이 강하게 든다.

 

 

 

 일제 강점기하 일본 제국주의가 저지른 만행은 어찌 군함도의 탄광에 강제 징용된 젊은 청년들의 희생뿐이겠는가. 태평양 전쟁의 앞잡이로 나서게 된 조선의 젊은 청년들, 일본군의 위안부로 마음에 깊은 상처를 입었던 정신근로대들은 싸구려 희생으로 전락하고 말았다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다. 어떻게 강제 징용되었던 청년들이 전범(戰犯)으로 몰리고 형해(形骸)화된 유골들이 쓰레기더미에서 발견된다는 말인가. 일본 정부가 가해자로서 1차적 책임이 있다면 한국 정부 역시 피해자들에게 대한 철저한 진상 규명과 피해자 보상을 일본 정부에게 들이밀어야 할 판국이다. 지옥섬 군함도의 징용 조선 청년들의 희생부터 홋카이도에서 오키나와에 걸쳐 군수품 조달에 동원되고, 베리아에서 파푸아뉴기니에 이르기까지 전쟁의 총알받이로 동원되었다.

 

 

 이제 광복 70주년을 지나고 현재 한반도는 어느때보다 정치.경제.군사 문제에 있어 예측하기 어려운 난관에 있다. 이러한 가운데 일제 강점기하 일본 제국이 저지른 강제연행.강제노동 문제 해결을 위해 유족 및 유지(有志)들의 피말리는 여정에 들어서 있다. 2015년 일본이 군함도를 세계 문화유산에 등재시키면서 군함도가 세상에 노출되기 시작했다. 이와 더불어 미해결된 갖가지 한.일협정의 재정립을 위해 분연히 일어서게 되었다. 일본 정부 및 미쓰비시사(社)를 상대로 기나긴 법정 투쟁을 벌이고 있는 유족들에게도 좋은 소식이 열리기를 바랄 뿐이다. 특히 재판 및 (한국의 정부기관이) 피해자 심사 시 '기록'이 판단 근거가 되는 바, 일본정부는 아직도 극히 일부만 알려주었을 뿐이다. 은폐된 진실, 쪽뿐인 전시성 추모에서 실질적이고 (한.일 양국)동반 상생하는 양국 관계를 향해 일본 정부의 모습을 보여 주기를 기대한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3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산바람

    영화로 보았던 기억이 납니다.

    2018.06.23 20:08 댓글쓰기
    • 맑은하늘

      당시 상황을 잘 재현했던 영화였죠.^^

      2018.06.24 12:23
  • 이작가

    잘 보고 갑니다

    2019.06.18 09:58 댓글쓰기

PYBLOGWEB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