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나의 수호신 크리커

[도서] 나의 수호신 크리커

이송현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어릴 때 제게도 수호천사가 있었음 좋겠다는 생각을 해본 적이 있었기에 '모든 십대에게는 수호신이 있다' 라는 책 소개가 너무도 매력적이었던 책이었어요. 책 표지도 순정만화표지처럼 이뻐서 더 관심이 가더라구요.

 

 

한조는 몇년 전 사고로 엄마를 잃고 아빠와 둘이 살고 있어요. 양궁선수였던 엄마가 활의 안전장치인 크리커로 만든 팬던트를 선물해주었는데 그 팬던트를 엄마처럼 생각하면서 소중히 간직하고 있어요. 어디로 튈지 모르는 한조의 십대를 위해 만든 안전장치라면서 무사히 좋은 어른으로 성장해주길 바라는 마음으로 선물해줬기에 너무도 소중한 물건이었는데 그걸 뺏어간 권승재 무리에게 맞서다가 정신을 잃네요. 깨어보니 웬 여자애가 자신이 그 크리커라면서 한조의 수호신이라고 하네요. 한조는 크리커를 부르지 않았다고 돌아가라고 하지만 예비 수호신인 크리커는 그림자가 없어서 보호 대상을 지키고 성장해야 그림자가 채워져서 돌아갈 수 있다고 해요. 크리커를 돌려보내기 위해 노력하는 한조는 예전의 모습으로 조금씩 변화하게 되네요. 그리고 그 변화에 한조의 친구들도 조금씩 변화하고 성장해가네요.

 

 

요즘 자주 뉴스에서 접하게 되는 학교폭력에 대한 이야기가 많이 나오는 작품이었어요. 한조가 엄마의 죽음이 자신때문이라고 생각하는 배경에도 학교폭력이 있었고, 크리커가 등장하게 된 때에도 학교폭력의 피해를 당한 한조의 모습이 있었고, 크리커의 그림자가 채워지게 만드는 과정에서도 학교폭력에 내몰린 아이들을 도와주게 되는 한조의 모습이 보여요. 학교폭력 자체를 해결하는 이야기는 안 나오지만 그 폭력에 맞서 점점 성장해가는 아이들의 모습이 보여서 다행이다 싶더라구요.

 

 

이 책에서는 수호신인 크리커가 엄청난 능력을 가지고 있는 존재가 아니라 그냥 보통의 여학생처럼 표현되고 있어요. 사실 누군가의 수호신이라면 보호대상을 완벽하게 보호해줘야하는 게 아닐까 싶기도 하지만 미성숙한 수호신이기에 함께 성장해나가는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것 같아요. 그리고 모든 십대에게는 수호신이 있다는 책소개와 달리 이 책에서 등장하는 수호신은 크리커 한 명뿐인데 아이들이 서로에 의해 변화하고 성장해나가는 모습을 보니 서로가 서로의 수호신이 되어주는 것 같은 기분이 들더라구요. 그래서 오히려 더 마음에 와 닿았던 것 같아요.

 

 

중간 중간 울컥울컥하게 하는 문장들도 참 많았어요.

인간은 원래 외로운 존재라고 하지만 개인이 감당해야 할 외로움에도 적정선이 있는 게 아닐까.

p.87

달이 기울고 있었다. 가로등 아래, 그림자 하나가 뛰기 시작했다, 그 그림자에 또 하나의 수호신이 함께하고 있다는 것을 저 달은 알겠지. 나는 더 이상 혼자가 아니다.

p.102

 

 

이 책을 읽어본 아이가 자기가 아끼는 물건에 수호신이 깃들어 있다고 하는데 어디에 있을지 모르겠다고 하네요..아끼는 물건이 너무 많다고..ㅋㅋㅋ 어디로 튈지 모르는 십대를 지켜 내는 것, 그게 바로 수호신의 임무라고 하는데 우리 집 십대들에게도 수호신이 있었음 좋겠다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그리고 우리 아이들이 누군가의 수호신이 될 수도 있기에 한조처럼 조금 더 단단하고 현명하게 잘 자라주었으면 좋겠다는 생각도 드네요.

 

 

 

<출판사로부터 협찬받은 책으로 쓴 주관적인 서평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