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도서관은 살아 있다

[도서] 도서관은 살아 있다

도서관여행자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렌지 카운티 도서관의 사서로 근무했던 저자분의 에세이다. 처음엔 도서관여행자라는 필명에 크게 의미를 두지 않았었는데, 책을 읽다보니 도서관을 얼마나 사랑하는지 느껴져서 잘 어울린다는 생각이 들었다. 지금은 사서가 아닌 저자분은 그냥 도서관 이용자로 아름다운 도서관을 찾아다니고, 여행지에서 도서관을 꼭 방문한다고 한다. 아무튼 이 책은 '도서관'이라는 공간 안에서 일어났던 일들, 사서로 일하며 겪은 일들, 도서관과 관련된 이야기들을 풀어놓고 있어서 술술 잘 읽히는 편이었다.

 

책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도서관에 조금의 로망이 있을지도 모른다. 조용한 도서관에서 책을 읽는다거나, 끝없이 꽂힌 책들을 감상한다거나, 한쪽자리로 가서 방해받지 않고 책을 본다거나 등등. 그런데 여기서 나온 도서관의 모습은 그런 모습과는 조금 차이가 있다. 외국의 도서관에서 근무한 경력 때문인지 그런 이야기가 많이 나오는 편인데, 시끌시끌했던 도서관의 모습이 많이 묘사되었던 점도 재밌었다. 참고 서비스 업무라고 부르는 도서관 사서에게 던져지는 질문에 대답하는 일을 하며 다양하고 엉뚱한 질문들을 많이 접할 수 있었다고 하는데, 이브가 먹은 사과의 종류라던가 스틸레토 힐의 어원 등 생각지 못한 질문 외에도 저번주까지 앞에 전시되어 있었던 책을 제목을 모른 채 찾는다거나 하는 일이 빈번해 진땀을 빼는 일도 있었다고 한다. 이 재밌는 질문들에 대한 답은 다른 책인 '뉴욕 공공도서관으로 온 엉뚱한 질문들'에 수록되어 있다고 하니 그 책도 궁금해진다.

 

오디오북, LP, 악기 등 다양한 것들을 빌려주는 도서관이 있다는 사실을 포함해 도서관의 마스코트로 많이 존재했다는 고양이 이야기, 노숙자 문제, 서가의 자리 때문에 폐기되는 책 이야기 등 도서관에 관한 많은 이야기들을 이 책을 통해 들을 수 있었다. 도서관의 의미란 사람에게 모두 다를 수도 있다. 하지만 어느 한 사람에게라도 따뜻한 장소로, 우리가 지켜야 할 유산으로 보듬고 지켜야할 곳임은 분명하다. 아마 도서관을 사랑하는 사서들과 사람들이 있는 한 계속 도서관의 역사는 이어지지 않을까. 사서로 일하며 고생한 내용도 많았지만 사람들의 따뜻한 마음도 함께 볼 수 있었던 책이라, 아마 책에 관심이 많다면 좀 더 재밌게 볼 수 있을 에세이였다. 책을 덮으니 왠지 도서관이 가고싶어진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