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오늘만 생각하는 마흔인데요

[도서] 오늘만 생각하는 마흔인데요

고원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40대 중반이 되니 나이가 들어가는 제목만 봐도 책에 끌리네요. 어릴 때는 생각해본적도 없는 마흔이라는 나이를 벌써 5살이나 훌쩍 넘겨버렸네요. 20대가 되면 캠퍼스의 낭만이 있을 거라 생각했고, 30대가 되면 커리어 우먼이 되어 멋진 인생을 살 줄 알았는데 그 시기를 다 지나고 보니 제 생각대로 된 것이 하나도 없었네요. 지금은 생각지도 못한 마흔 중반인데 너무 평범한 생활을 하고 있고요.

 


 

마흔은 불혹의 나이라는데 그 의미를 심각하게 생각해본적은 없네요. 공자가 논어에서 언급한 40대를 이르는 불혹은 세상일에 정신을 빼앗겨 갈팡질팡하거나 판단을 흐리는 일이 없게 되었음을 뜻하는 말이라는데 40대가 되어서도 여전히 갈팡질팡하고 판단이 명확하지 않은 걸 보면 그건 공자님에게나 해당되는 말인가 봐요.

 

이 책의 저자는 친구와 대화 중에 마흔을 불혹이 아니라 미혹이라 부르면서 '미' 자는 미미하다는 뜻이거나 아름답다는 뜻일거라고 생각하는데 의외로 어지러울, 혼란스러울 미자를 사용하네요. 가만히 생각해보면 40대는 미혹의 나이가 맞는 것 같아요. 결혼을 했다면 자식들이 초등학교나 중학교, 빠르면 고등학교나 대학교에 다닐거고 남자들은 직장생활이 위태로울 수 있고 여자들도 직장이나 가정에서 흔들릴 수 있는 상태라고 봐요. 제 경우나 주변 사람들을 보면 그렇게 보이네요. 40대의 저는 10년 이상 주부로 있다가 간호조무사 학원에 다니면서 공부해서 병원에서 근무도 해봤고 큰아이가 갑자지 아파서 좀 힘든 시간도 보내다 보니 마음이 많이 혼란스러운 상태거든요. 이 책의 저자는 저와는 좀 다른 미혹의 40대를 지내는 것 같지만 저는 비슷하지만 다른 의미로 40대의 미혹에 공감이 되네요.

 


 

저도 이 책의 저자처럼 나답다는 말을 많이 들으며 생활해 왔어요. 한결같고 변하지 않는다는 말을 들으면 젊었을 때는 크게 신경쓰이지 않았는데 나이를 한 살씩 먹을수록 그 말이 신경쓰이고 은근히 기분이 나쁘더라고요. 난 변하면 안되는 거고 난 변할 줄도 모르는 거라고 말하는 것 같아서 무언가 바꾸려고 해보는데 그게 쉽지가 않더라고요. 이 책의 저자는 화려한 귀걸이도 사보고 옷도 입어보고 악기도 배워보고 새로운 일을 시도해 보기도 하는데 제가 새로운 걸 시도해 본건 한동안은 좋은 강의를 들으러 다니고 간호조무사 학원에 다니면서 공부해서 병원에 취업해서 젊은 사람들과 1년 6개월 가량 일해본 게 전부네요. 그런데 취직이라는 잠깐의 변화가 너무 빨리 사라져서 아쉬움이 많이 남네요. 내년까지는 집안 문제로 인해 새로운 변화를 시도하기는 힘들 것 같아서 좀 답답하지만 책을 읽으면서 여유를 가지려고 노력중이네요.

 


 

자신이 꿈꾸던 일을 시작하는데 나이가 중요할까 라는 생각을 하면서도 현실을 무시할 수는 없네요. 정말 죽을 만큼 좋다면 지금의 생활을 유지하면서 잠자는 시간과 쉬는 시간을 아껴서 도전할 수 있다는 말이 이해는 되지만 전 그만큼 미치게 좋아하는 일이 아직은 없어서 도전할 기회가 없네요. 죽기 전에 미치게 좋은 일은 아니더라고 남은 열정을 다해서 하고 싶은 일은 꼭 찾고 싶네요. 작가의 친구가 정말 부럽네요.

 


 

가족이 아닌 다른 사람에게 중년이 되어서 고백을 받게 된다면 어떤 기분이 들까요? 이 책의 저자도 처음에는 어리둥절하고 혼란스러웠을 거에요. 그래서 그 자리에서 도망치듯 빠져나와서 집으로 왔지만 유혹에 넘어가고 싶은 마음으로 혼란스러웠죠. 이 글을 읽으면서 저라면 어땠을까 상상해봤는데 저도 일단은 그 자리에서 도망쳤을 것 같아요. 그리고 그 사람이 고마웠을 거에요. 남편이나 자식도 느끼지 못하는 매력을 느껴준 것에 대한 고마움이요. 좀 서글픈 말이지만요. 유혹을 받아보지 않았기에 그동안 유혹에 넘어가지 않은 것이지 자신이 얼마나 쉽게 흔들리는 사람인지를 경험한 작가의 마음이 조금 이해가 되네요. 저라도 쉽게 흔들렸을 거에요.

 

이 책을 읽으면서 작가의 글에 공감되는 부분이 많았네요. 평범한 일상을 살아오면서 특별히 엇나가거나 특별한 사고 없이 지냈기에 새로운 것이 나타나면 하고 싶은 대로 하기보다는 자제하려고 노력할 때가 많았네요. 쇼핑을 가서 물건을 사더라고 돈을 걱정하고 남편이나 자식들 것은 사면서 내 것은 사지 않는 경우가 많았어요. 하고 싶은 것, 먹고 싶은 것, 사고 싶은 것을 참은 경우도 많았고요. 그래서일까요? 요즘은 여러 가지 것들에 흔들려요. 물건에도, 먹을 것에도, 장소에도... 하지만 여전히 선뜻 사거나 먹거나 가보지는 않네요. 그동안 너무 자제하면서 살았나봐요. 저 도 이 책의 저자처럼 더 늦기 전에 조금씩이라도 제자신에게 자유를 주고 싶네요. 그럼 최소한 후회나 미련은 남지 않을 것 같아요.

 

 

 

 

 

*허니에듀 서평단으로 영수책방 출판사로부터 도서 협찬을 받았지만 ,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작성되었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