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이미 과학동아를 잘 알고 있고 아이가 어린이 과학동아를 좋아해 관심있게 지켜보는 엄마로서 수학

잡지가 생겼다고 하니 당연히 호기심이 생겼습니다. 요즘은 다양한 종류의 전문 잡지가 생기고 있는

데 수학만을 주제로 잡지가 생긴다면 과연 그 많은 지면을 무엇으로 채울까가 제일 궁금했고 내 아이가

좋아하고 재미있게 읽을까?가 그 다음으로 궁금했습니다.

 

첫번째 의문은 잡지를 받아들자 쉽게 풀렸는데 우리 생활 속에 찾아보면 이리 수학이 많이 숨어있는

데 우리는 늘 수학책의 문제만으로만 수학을 접했다는 사실을 알게되어 꽃잎 하나하나에도 수학이

있고 중학교 이상의 수학에서 늘 보던 X를 주제로 이렇게 재미있는 이야기를 풀어낼 수 있음도 알게

되었습니다. X를 이용한 방정식에 관한 많은 이야기는 이전에 다른 책에서 본 적이 없었기에 너무나

재미있게 읽었고 X가 없었던 시절의 에피소드를 읽자니 피식 웃음이 나기도 했습니다. 또한 우리가

쓰는 네비케이션도 미지수 X를 이용해서 길을 찾는다니 수학적 주제와 소재는 우리 주변 어디에도

널려있음을 알았습니다.

 

둘째 과연 아이가 재미있어 하는가?에 대한 의문은 물론 아이가 과학과 책읽기를 좋아하다 보니

당연히 재미있어 했기에 혹시나?하는 엄마의 기우를 말끔히 해소해줘서 엄마로서도 기분 좋은

해답을 얻어냈습니다.

 

1학기에 이미 배운 약수와 배수를 주제로 쓴 기사나 수학의 뿌리를 찾아서라는 코너도 너무나 개인적

으로 맘에 들었기에 다양한 주제로 다양한 형식의 수학이야기가 하나도 질리지 않으면서도 교과서

연계도, 다양한 상식도 얻을 수 있는 잡지라는 걸 책을 덮으며 느꼈습니다.

 

수학과학을 즐기는 아이들과 즐기려 도전하는 아이들 모두에게 너무나 요긴하게 읽힐 재미있는

잡지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