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은근 몰랐던 일본 문화사

[도서] 은근 몰랐던 일본 문화사

조재면 저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5점


 

키워드로 만나 더욱 쉽고 재미있는

'진짜 일본' 이야기

일본을 흔히들 < 가깝고도 먼 나라>라고 합니다.

그런데 이 책을 다 읽고 나니 정말 일본이라는 나라에 대해

내가 아는 건 역사 책에서의 만난 몇몇 줄의 이야기뿐이란 걸

알게 됩니다.

<은근 몰랐던 일본 문화사>는 법, 정치와 경제, 사회 그리고 문학

으로 나누어 지금이 일본 모습이 어떤지 그리고 그 모습이

역사적으로 무슨 의미인지를 친절히 알려줍니다.

특히 개인적으론 <문화>편이 가장 인상적이었는데,

쓰나미 때 가족을 찾지 말라는 말의 의미와 (생각해 보니 얼마나

중요한 이야기인지 깨닫게 됩니다)

고시히카리라는 쌀의 유래에서 시작한 이야기가

맥아더 장군의 농지 개혁으로 이어지니

그 의미와 이유가 더욱 확실해졌고 아톰의 아버지인

<데즈카 오사무>의 이야기와 함께 일본을 대표하는

문화이자 이제는 우리에게도 익숙한 <오타쿠> 문화에 대한

이야기 재미있게 들렸습니다.

그 외에도 동아시아 최초의 근대적 헌법인

<천황 주권의 헌법>에 대한 이야기를 통해 일본에서의

천황의 의미도 알게 되었고, 6.25 전쟁이 자위대 구성의

시발점이 되었다는 사실,

존속살인죄에 대한 이야기를 통해 일본과

우리가 늘 비슷한 고민과 사회적 문제를 갖고 있음도

깨달았습니다.

 

친절하지만 속내를 숨기며

남에게 해를 끼치는 일을 끔찍이 싫어하며

집단주의가 그 어느 나라보다 강하다는

내가 알고 있던 일본의 이미지 외에 일본의 진짜 모습을

생각해 본 적이 없었는데 이 책을 통해 그런 일본의

진짜 모습을 알게 되었고 여러 영역에서 일본이라는

나라와 일본 사람들에 대해 시간을 가질 수 있어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뚝딱 재밌게 읽었기에

일본에 관심이 있는 분들께 강추합니다.^^

**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한 리뷰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