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가을에 읽는 시

가을 - 정호승


돌아보지 마라 

누구든 돌아보는 얼굴은 슬프다 

돌아보지 마라 

지리산 능선들이 손수건을 꺼내 운다 

인생의 거지들이 지리산에 기대앉아 

잠시 가을이 되고 있을 뿐 

돌아보지 마라 

아직 지리산이 된 사람은 없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1

댓글쓰기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