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속도에서 깊이로

[도서] 속도에서 깊이로

윌리엄 파워스 저/임현경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많은 사람들이 '디지털 중독' 증상을 호소한다. 수시로 스마트폰을 들여다보지 않으면 안심할 수 없고, 아침저녁으로 이메일을 확인하지 않으면 왠지 찜찜하다. 음식을 먹기 전에 사진을 찍지 않으면 뭔가 허전하고, 좋은 풍경을 봐서 SNS에 올리는 게 아니라 SNS에 올리기 위해 좋은 풍경을 보러 간다. 이쯤 되면 인간이 기술을 지배하는 게 아니라 기술이 인간을 지배한다고 봐도 되지 않을까 싶을 정도다.


미국의 저널리스트 윌리엄 파워스의 책 <속도에서 깊이로>에 따르면, 놀랍게도 2000년 전의 사람들도 지금의 우리와 비슷한 고민을 하고 있었다고 한다. 그들도 우리처럼 사람들 틈바구니 속에서 창조적인 방법으로 인생을 관리할 수 있는 방법을 찾기 위해 고심했다. 소크라테스, 플라톤, 세네카, 구텐베르크, 셰익스피어, 프랭클린, 소로, 매클루언 등 대단한 사상가들은 모두 당대의 새로운 기술과 그 기술에 대해 남다른 방식으로 사고했다. 이 책은 앞에서 언급한 사상가들의 사상을 통해 현대인들이 겪는 디지털 중독 문제를 극복할 방법을 찾는다.


소크라테스는 시쳇말로 '핵인싸'였다. 일대일 대화를 즐기는 네트워크 추종자였던 소크라테스는 사람들로 북적이는 도시를 사랑했으며, 혼자서 가만히 사유하거나 한적한 시골길을 산책하는 걸 즐기지 않았다. 플라톤이 기록한 대화편에는 소크라테스가 우연히 파이드로스를 만나서 나눈 대화가 수록되어 있다. 파이드로스가 오전 내내 리시아스의 연설을 듣고 그 내용을 암기하려고 속으로 되뇌며 걷는 중이라고 하자, 소크라테스는 그것참 멋진 일이라고 말하면서도 자신은 성벽 안 사람들에게서만 가르침을 얻을 수 있다고 말했다. 소크라테스가 요즘 사람이었다면 몇 분, 아니 몇 초 간격으로 새 트윗을 날리지 않았을까.


로마 시대의 철학자 세네카는 도시의 분주함과 정신적 혼란 속에서 자신의 내적 거리를 확보하는 법을 스스로 터득했다. 당시 로마 제국에는 읽을거리가 아주 풍부했다. 책이 교육의 주요 수단으로 자리 잡았고, 매일같이 외국에서 우편물이 날아들었으며, 거대한 제국과 주변국으로부터 각종 정보가 쏟아졌다. 그때마다 세네카는 '편지 쓰기'로 마음의 혼란을 다잡았다. 하루에 한 가지씩 주제를 골라 편지를 쓰면서 바깥세상의 소란을 차단하고 자신의 내면을 돌보았다. 실제로 이는 영국의 엘리자베스 여왕이 매일 실천하는 습관이기도 하다.


1440년경 구텐베르크가 인쇄기를 발명하고 성경이 인쇄되었을 때, 사람들은 마치 현대인들이 새로 출시된 아이폰을 구입하기 위해 애플스토어에 줄을 서는 것처럼 구텐베르크의 상점 앞에 줄을 섰다("책이 다 만들어지기도 전에 사려는 사람들이 줄을 서 있다고 합니다."). 이를 통해 예나 지금이나 새로운 지식과 정보에 접근하고자 하는 군중의 욕망에는 변함이 없고, 군중의 욕망을 충족할 만한 기술을 가진 사람은 막대한 부와 영향력을 거머쥐게 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한편 인쇄술이 발전하고 책을 비롯한 각종 문서가 넘치면서 수많은 사람들이 정보의 홍수를 경험했다. 셰익스피어는 바로 이런 시대에 탄생하고 활약한 작가다. 셰익스피어의 대표작 <햄릿>에는 정보의 범람으로부터 자신을 지키는 방법이 나온다. 바로 수첩이다. <햄릿>에 이런 문장이 나온다. "의당, 내 기억의 테이블에서 온갖 하찮은 멍텅구리 기록들을 지워버리고, 책에서 베낀 온갖 격언, 온갖 이미지들, 온갖 지나간 인상들, 청춘과 관찰이 거기 베껴 놓은 온갖 것들을 지워버리고, 당신의 명령 단 하나만 살리라."


2004년 미국의 학술지 <계간 셰익스피어>에 실린 논문에 따르면, 여기서 '테이블'은 식탁이나 탁자가 아니라 오늘날의 수첩을 의미한다. 즉, 햄릿 -이라는 페르소나 뒤에 숨은 셰익스피어 - 은 끝없이 분주한 삶에 대한 해결책으로 수첩을 이용했고, 수첩을 이용해 훗날 인류의 보물로 여겨지는 주옥같은 작품들을 창조해낸 것이다. 저자는 이를 교훈 삼아 몰스킨 수첩을 구입해 만족스럽게 활용하고 있다고 한다. 몰스킨까지는 아니더라도, 정보의 홍수로부터 나를 지키기 위한 수첩 하나쯤은 나도 한 번 장만해볼까 싶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