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당신이 문득 길고양이와 마주친다면

[도서] 당신이 문득 길고양이와 마주친다면

유주연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말 못 하는 동물들이 때로는 말하는 인간보다 더 많은 이야기를 들려주기도 한다. 15년간 1500여 마리의 고양이를 구조한 고양이 보호소 '나비야사랑해' 대표 유주연의 책 <당신이 문득 길고양이와 마주친다면>을 읽고 나서 든 생각이다.


저자가 고양이에 관심을 가진 건 미국 유학 시절이다. 다른 언어와 문화, 생소한 음식 등으로 고생하던 저자의 눈에 어느 날 '미야'라는 고양이가 들어왔다. 버려진 새끼 고양이 미야는 당시 저자에게 먼저 다가와 준 유일한 '친구'였다. 그 작은 호박색 눈으로 바라볼 때마다 저자는 미야가 꼭 자신의 마음을 아는 것 같고 위로해주는 것 같아서 기뻤다. 미야와의 만남은 말 한마디 통지 않는 동물이 인간보다 더 다정하고 사려 깊을 수 있다는 걸 알게 해줬다.


이후 저자는 유학을 마치고 한국에 돌아와 밥벌이에 전념했다. 유학 후 시작한 사업이 잘 풀려서 30대의 나이에 여러 채의 작은 상가와 오피스텔, 지방의 넓은 땅 등 상당한 자산을 보유했다. 그러던 어느 날 또다시 고양이를 만났다. 추운 겨울날, 좁고 어두운 골목 안에서 떨고 있는 고양이 두 마리를 집으로 데려와 키웠다. 키우다 보니 길거리에 방치된 다른 고양이들이 보이기 시작했다. 집으로 데려온 고양이가 잇달아 세상을 떠나자, 이래선 안 되겠다, 보다 전문적으로 고양이를 돌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렇게 유기 동물을 구조하는 삶을 시작했고, 그러면서 쓴 돈이 15년 동안 13억 원에 이르렀다.


저자의 어머니는 한때 고양이에 푹 빠져 사는 저자를 매우 걱정했다. "세상에 고양이라는 동물은 다 없어졌으면 좋겠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그런 어머니도 이제는 '장미'라는 고양이의 베프가 되어 캣맘으로 살고 있다. 한평생 바뀌지 않을 것 같았던 어머니의 변화를 보며 저자는 희망을 품는다. 길고양이에게 이유 없는 해코지를 하고 캣맘을 범죄자 취급하는 사람들. 그런 사람들도 언젠가는 변하리라고 믿는다. 고양이를 어릴 때만 예뻐하고 조금이라도 크거나 병이 발견되면 버리는 사람들, 자기 사정이 바뀌었다고 끝까지 책임지지 않는 사람들도 줄어들 거라고 믿는다.


책에는 저자가 15년간 고양이보호소 '나비야사랑해'를 운영하면서 겪은 다양한 사건들은 물론, 박칼린, 인피니트 엘(김명수), 배다혜 등 유명인들이 '나비야사랑해'를 통해 길고양이를 입양한 사연 등이 자세히 나온다. 길고양이를 만났을 때 대처법, 봉사활동 또는 임시보호하는 법, 입양하는 법 등을 비롯해, '자꾸만 고양이가 저를 따라와요', '고양이를 학대하는 사람을 봤습니다', '동네 사람들이 "밥 주지 마시오" 할 때는 어떻게 해야 하나요' 같은 질문에 대한 답변도 나온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