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유튜브로 책 권하는 법

[도서] 유튜브로 책 권하는 법

김겨울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최근 여러 출판사와 인터넷 서점이 앞다투어 유튜브에 진출하고 있다. 새로운 미디어 환경에 적응하려는 노력은 좋게 보지만, 안타깝게도 대부분의 계정이 원하는 만큼의 성과를 얻고 있지는 못한 것으로 보인다. 당장 조회수만 봐도 몇 백, 몇 천을 넘기는 것이 많지 않은 듯 보이고, 구독자 수도 한없이 적고. 당장 나만 해도 책을 무척 좋아하지만 유튜브에서까지 책에 관한 영상을 찾아볼 생각은 들지 않는다. 책이야 유튜브를 안 보는 시간에 실컷 읽으니, 유튜브를 보는 시간에는 EXO나 NCT의 영상을 하나라도 더 보고 싶다는 것이 솔직한 마음이다(^^). 


다만 북튜버 '겨울서점'의 영상은 새로운 영상이 업데이트 될 때마다 꼬박꼬박 찾아본다. 출판사나 인터넷 서점에서 매출을 올리기 위해 만드는 영상들과는 다른, 조회수나 구독자수를 늘려보겠다는 야심이 뿜뿜 느껴지는 다른 북튜버들의 영상들과는 또 다른, 겨울서점만의 매력과 장점이 있기 때문이다.


'겨울서점'의 운영자 김겨울의 책 <유튜브로 책 권하는 법>을 읽었다. 김겨울의 책을 읽는 건 <독서의 기쁨>, <활자 안에서 유영하기>에 이어 세 번째다. 이전에 낸 두 책이 책 또는 책 읽기에 관한 이야기를 들려주었다면, 이번 책은 유튜브 또는 유튜브에서 책에 대해 말한다는 것에 관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평범한 대학생이었던 저자가 유튜브를 시작하게 된 계기, 어느 누구의 도움도 받지 않고 혼자서 영상을 제작하고 채널을 관리하면서 느낀 희로애락, 프리랜서로 산다는 것 등 개인적인 이야기는 물론, 북튜버라는 직업의 의미와 전망, 유튜브 채널 만드는 법, 영상 제작하는 법, 채널 관리하는 법 등 예비 북튜버 및 유튜버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만한 구체적인 조언이 나온다. 


최근 모 키즈 채널 운영자가 강남에 있는 고가의 빌딩을 매입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유튜브를 잘 모르던 사람들조차 유튜브에 관심을 가지기 시작했는데, 사실상 유튜브로 돈을 번다는 건 직장 다니면서 돈을 버는 것만큼 쉽지 않은 일이거니와, 돈을 번다 해도 그만큼의 위험 부담이 따른다. 더욱이 일 년에 책을 한 권 이상 읽는 사람이 열 명 중 네 명을 넘길까 말까 하다는 보도가 나올 만큼 책의 인기가 떨어지는 요즘 같은 시대에, 책을 다루는 유튜브로 뷰티나 게임, 먹방, 키즈, 영화 같은 인기 많은 장르를 다루는 유튜브와 경쟁한다는 건 일단 지고 시작하는 경기나 다름 없다. 저자 역시 2년 넘게 북튜버로 활동해 왔고 여러 매체에서 인터뷰를 했을 만큼 인지도가 높지만 구독자 수가 11만 명에 불과하다. 참고로 최근 화제가 된 키즈 채널의 구독자 수는 2019년 8월 12일 현재 427만 명이며, 박막례 할머니 채널의 구독자 수는 100만 명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책을 다루는 유튜브를 하고 싶다면 저자는 일단 유튜브를 많이 보라고 충고한다. 저자는 100개 이상의 유튜브를 구독하고 있으며, 영상을 제작하거나 채널을 관리하지 않는 시간에는 계속해서 다른 사람들의 유튜브를 본다고 한다. 채널 유입을 늘리기 위해서는 리뷰 외에 하울, 굿즈 리뷰, 브이로그, 이벤트 등 다양한 유형의 영상을 제작하는 것이 좋다. 책과 상관 없는 주제의 영상을 만드는 것도 괜찮다. 저자의 채널에서 조회수가 가장 높은 영상은 책 리뷰 영상이 아니라 '내 말을 상대방의 귀에 꽂는 발음 팁', '어느 북튜버의 일주일', '영어 공부 어떻게 하셨어요?' 같은, 일견 책과 무관해 보이는 주제를 다룬 영상들이다. 나만 해도 추천 영상으로 뜬 '내 말을 상대방의 귀에 꽂는 발음 팁' 영상을 보고 겨울서점의 존재를 알게 되었고 구독자가 되었다. 이렇게 책이 아닌 다른 주제의 영상으로 구독자를 확보하는 것도 방법이 될 수 있다.


대다수의 사람들이 관심 있는 건 유튜브 자체가 아니라 유튜브로 돈 버는 법이 아닐까 싶다. 안타깝게도, 저자에 따르면 유튜브로 돈을 버는 건 쉽지 않고, 더군다나 책을 다루는 유튜브로 돈을 버는 건 정말 어려운 일이다. 저자만 해도 유튜브 자체로 얻는 수익으로는 생계를 꾸리기 힘들어 집필이나 강연 등의 활동으로 생계를 잇고 있다고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책을 다루는 유튜브를 계속 하는 건, 자신이 사랑하는 책에 관해 이야기하고 자신처럼 책을 아끼고 좋아하는 사람들과 대화할 수 있는 창구이기 때문이다. 유튜브를 하지 않았다면 이렇게 금방 세상에 이름을 알리지도 못했을 것이고, 책이나 문예지 등에 작가로 이름을 올릴 기회도 얻지 못했을 것이고, 좋아하는 작가들과 직접 만날 기회도 없었을 것이다.


이렇게 열심히 활동해 온 저자인데, 요즘 몸이 안 좋아서 잠시 쉬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부디 얼른 나아서 건강한 모습으로 돌아오시길. 저자의 더 큰 활약을 기대한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