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수영장의 바닥

[도서] 수영장의 바닥

앤디 앤드루스 저/김은경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요즘은 수영장에 갈 일이 별로 없지만 어릴 때는 여름만 되면 수영장으로 놀러 갔다. 수영장에 가면 부모님은 항상 수영장에서 가장 물이 얕은 어린이 풀장에서만 놀라고 말씀하셨다. 수영을 하더라도 깊은 바닥까지 내려가지 말고 어른들이 볼 수 있는 물 위에서 놀라고 당부하셨다. 부모님 말씀을 잘 듣는 어린이였던 나는 부모님이 하라는 대로 어린이 풀장에서만 안전하게 놀았다. 그래서일까. 몇 년을 배웠는데도 수영 실력이 별로인 건. 물 근처에 가지도 않으면서 지레 겁먹고 무서워하는 건.


베스트셀러 <폰더 씨의 위대한 하루>의 작가 앤디 앤드루스의 신작 <수영장의 바닥>을 읽으니 그 시절이 절로 떠올랐다. 이 책에서 저자는 어린 시절 수영장에서 겪은 일로 운을 뗀다. 저자도 어릴 적에 나처럼 여름만 되면 수영장으로 놀러 가곤 했다. 언제부터인가 친구들 사이에서 물속으로 일단 잠수했다가 물 밖으로 가능한 한 높이 솟구치는 사람이 승자가 되는 게임이 유행하기 시작했다. 여러 친구들이 경쟁했지만 승자는 항상 아론이었다. 어느 날 갑자기 케빈이 전혀 새로운 방식을 시도해 새로운 승자가 되기 전까지는 말이다.


케빈이 승리한 방식은 기발하면서도 단순했다. 이전까지 친구들이 물속에서 헤엄을 치다가 순식간에 물 밖으로 치솟았다면, 케빈은 물속에서 헤엄을 치다가 다시 바닥으로 내려가 바닥을 박차고 물 밖으로 튀어나왔다. 바닥을 박차는 힘이 가해지면 물 밖으로 나왔을 때의 높이가 더 높아지는 것은 당연하다. 그런데 이때까지 저자와 친구들은 하나의 방식만을 고집했다. 저자는 이때의 경험을 통해 한 가지 중요한 사실을 배웠다. 승리로 가는 길은 하나뿐이 아니다. 언제나 더 새로운 방식이 있고, 그 새로운 방식을 먼저 시도해 성공하는 사람이 새로운 승자가 될 수 있다.


저자가 어린 시절 수영장 바닥에서 배운 교훈은 우리의 인생에도 적용할 수 있다. 사람들은 모두들 성공하고 싶고 행복해지고 싶어 한다. 성공하기 위해, 행복해지기 위해 저마다 비슷비슷한 선택을 한다. 남들과 비슷비슷한 선택을 해서는 성공할 수도 없고 행복해질 수도 없다. 남다른 성공, 남다른 행복을 원한다면 남다른 길을 택해야 한다. 모두가 정해진 방식으로 점프할 때, 자신은 반대쪽으로 돌아가 바닥을 치고 더 높이 솟구칠 각오와 재치, 열정과 노력이 있어야 한다.


책에는 저자의 주장을 뒷받침해주는 사례가 여럿 나온다. 이 중에는 오늘날 가장 강력한 콘텐츠 파워를 자랑하는 디즈니 사의 창업자 월트 디즈니의 이야기도 있다. 디즈니는 젊은 시절 첫 직장이었던 신문사에서 '상상력이 부족하고 독창성이 결여돼 있다'는 이유로 해고당한 적이 있다. 만약 이때 디즈니가 해고 이유를 받아들이고 만화를 그만뒀다면 지금의 디즈니 신화는 존재하지 않았을 것이다. 자신의 가치를 결정하는 것은 그 누구도 아닌 자기 자신이다. 자신의 가치를 증명하기 위해 바닥까지 내려갈 각오가 되어 있는 사람. 그런 사람에게만 승리의 여신은 미소를 보내줄 것이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