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눈으로 만든 사람

[도서] 눈으로 만든 사람

최은미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이 사람이 추천하면 무조건 읽는다'라고 정해둔 추천자 중에 황정은 작가가 있다. 창비 팟캐스트 <라디오 책다방> 시절부터 황정은 작가가 추천해 준 책들을 따라 읽으며 책 고르는 안목에 깊이 감탄했는데, 최근에는 이주혜 작가의 소설 <자두>를 읽고 너무 좋아서 앞으로도 황정은 작가가 추천해 준 책을 계속 따라 읽을 거라고 다짐했다. 

 

최은미 작가의 소설집 <눈으로 만든 사람>도 황정은 작가의 추천으로 읽게 되었다. 읽고 보니 2008년 <현대문학> 신인추천으로 등단해 소설집 <너무 아름다운 꿈>, <목련정전>, 소설 <아홉번째 파도>, <어제는 봄> 등을 발표한 중견 작가라고. 이 책에는 총 아홉 편의 단편이 실려 있고 대부분의 작품이 분노, 증오, 광기, 집착, 갈등, 죽음 같은 강렬한 감정 혹은 이미지들을 담고 있다.

 

특히 <눈으로 만든 사람>, <나와 내담자>, <내게 내가 나일 때>로 이어지는 '폭력 생존기' 3부작은 어린 시절 친족에 의해 성폭력을 당한 여성이 어른이 된 후에 겪는 일을 그리고 있어 읽는 내내 고통스러웠다. '눈으로 만든 사람'이라는 제목이 엄마가 겪은 고통이 딸에게 대물림되지 않음(혹은 않게 함)을 의미한다는 강지희 평론가의 해설을 읽고서야 마음이 진정되었다. 

 

이 밖에도 충격적인 작품이 많은데, 강지희 평론가가 해설에 "이번 세번째 소설집에 이르러 그 지옥의 알레고리는 이제 깨어져 나가는 것처럼 보인다."라고 써서 '대체 이전 작품들은 어땠기에...'라는 생각이 들었다. 공포와 충격과는 별개로 너무나 만족스러운 소설집이었고, 최은미 작가의 이전 작품들과 앞으로 나올 작품들을 모두 읽어보고 싶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