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네가 다시 제주였으면 좋겠어

[도서] 네가 다시 제주였으면 좋겠어

리모 김현길 글그림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때로는 사진보다 그림이 풍경이 담고 있는 분위기나 정서를 더욱 잘 표현하기도 한다. 여행 드로잉 작가 리모 김현길의 책 <네가 다시 제주였으면 좋겠어>를 읽으며 여실히 느꼈다. 저자 리모 김현길은 삼성전자 소프트웨어 연구원으로 재직하다 여행과 일상을 그림으로 기록하는 여행 드로잉 작가가 되었다. 

 

저자의 전작 <혼자, 천천히, 북유럽>이 워낙 좋았기에 신간도 많이 기대했는데 읽어보니 역시 좋았다. 책에는 저자가 그동안 제주를 여행하면서 직접 보고 화폭에 담은 그림들과 이야기가 실려 있다. 저자는 학부생 시절부터 한 달이 멀다 하고 제주를 들락날락했을 만큼 제주에 대한 애정이 깊다. 제주의 이곳저곳을 누비며 섬의 다양한 표정을 알아가는 과정 자체가 행복을 주었고, 여행 드로잉 작가가 되고 나서는 매혹적인 그림의 소재가 되었다. 잠시 즐기다 떠나는 관광지가 아니라 오래오래 들여다보고 알아갈 가치가 있는 장소임을 많은 사람들에게 전하고 싶어졌다. 

 

책을 펼치면 먼저 여행 드로잉을 위한 준비물이 나온다. 누구나 쉽게 구할 수 있는 연필부터 펜, 만년필, 붓, 수채물감 등 다양한 도구의 특징 및 장단점이 알기 쉽게 설명되어 있다. 야외에서 그림을 그릴 때 필요한 장비(스케치북, 화판, 전용 가방, 의자 등)를 고를 때에는 어떤 점에 주의해야 하는지 등이 나와 있으니 참고하면 좋겠다. 

 

목차는 동쪽 마을, 원도심과 동지역, 서쪽 마을, 중산간 마을 순으로 되어 있다. 처음에는 낯선 지명이 많았는데 읽다 보니 만춘서점, 소심한책방 등 익숙한 가게명이 많이 보여서 반가웠다. 카페 서연의 집(영화 <건축학개론> 촬영지)을 비롯해 인기 있는 제주 카페, 제주 맛집 정보도 잘 정리되어 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