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기분을 관리하면 당신도 잘 살 수 있습니다

[도서] 기분을 관리하면 당신도 잘 살 수 있습니다

수전 J. 누난 저/류초롱 역/양용준 감수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기분이란 뭘까. 기분의 뜻을 사전에서 찾아보니 '대상, 환경 따위에 따라 마음에 절로 생기며 한동안 지속되는, 유쾌함이나 불쾌함 따위의 감정'이라고 한다. 이 말인즉슨, 기분은 결국 독립변수가 아니라 대상이나 환경 등에 의해 달라지는 종속변수라는 것. 기분 자체를 바꾸려고 하기 보다는 기분을 좌우하는 대상이나 환경을 관리하는 것이 낫다는 의미가 아닐까. 

 

미국의 정신건강의학 전문의 수전 J. 누난의 책 <기분을 관리하면 당신도 잘 살 수 있습니다>의 요지도 이와 같다. 기분장애를 가진 환자들을 치료하는 의사이자 우울증을 겪고 있는 당사자이기도 한 저자는 이 책에서 정서적 건강과 안정성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규칙적인 수면, 식습관, 운동, 명상, 사회적 접촉 유지하기, 생활에 계획과 체계 만들기, 고립 피하기 등이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어디서 많이 들어본 조언이라고 생각할 수 있다. 방법이 너무 쉽고 사소하다고 생각할 수도 있다. 하지만 실제로 우울증, 무기력증을 개선하는 데 이보다 더 나은 방법은 없다. 기분장애를 겪고 있는 사람에게 잠 잘 자기, 하루 세 끼 균형 잡힌 식사하기만큼 어려운 일도 없다. 우울장애나 양극성장애의 증상 중 하나는 주의 집중이 어려운 것이다. 이런 증상이 있으면 책을 읽거나 대화 내용을 기억하기가 어려운 건 물론이고, 요리나 청소도 부담스럽게 느껴질 수 있다. 

 

책에는 기분장애를 관리하기 위한 구체적 방법과 조언이 나온다. 기분장애가 있는 경우 어떤 상황에서 떠오른 부정적 사고를 자동적으로 증폭시키는 경향이 있을 수 있다. 예를 들어 친구가 다시 전화를 하겠다고 말하고는 하지 않았을 때 '그냥 바쁘거나 외출 중인지도 모른다'라고 생각하지 않고 '친구는 나를 싫어한다', '친구가 나에게 화가 났다', '난 실패했다', '나는 중요한 사람이 아니다'라는 식으로 부정적인 생각에 빠지는 것이다. 이런 경우에는 '내가 아는 한 친구가 나에게 화가 났다고 여길 이유가 없다', '어떤 사람들은 나를 좋아한다', '나는 괜찮다' 등의 생각으로 빠르게 부정적 사고를 통제하는 것이 좋다. 

 

기분장애의 다양한 증상에 맞춤한 대응 전략도 나온다. 가령 스트레스가 심할 때는 오감을 활용한 자기위로 전략을 사용할 수 있다. 꽃이나 예술작품을 감상하거나(시각), 좋아하는 음식이나 음료를 먹거나(미각), 좋아하는 향수나 로션을 사용하거나(후각), 마사지를 받고 편안한 옷을 입거나(촉각), 아름답고 위안이 되는 음악을 듣는 것(시각)이다. 가장 중요한 건, 기분장애를 개선하는 조언에 대해 이런저런 생각을 하지 말고 그냥 한 번 해보는 것이다. 혹시 생각이 많은 것도 기분장애의 증상일까. 그렇다면 이건 나를 위한 조언일지도.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