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나는 천재일 수 있다

[도서] 나는 천재일 수 있다

데이비드 애덤 저/김광수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지금보다 똑똑해질 수 있다면...?


신경과학의 기술에 따른 똑똑한 뇌 만들기.

전공도 경력도 과학쪽, 과학 전문기자 데이비드 애덤의

과학+인문 도서 <나는 천재일 수 있다>.

책은, 저자가 천재들의 모임이라 할 수 있는

'멘사'시험도 스스로 참여해보기를

가입을 한 후에도 시간이 지나 능력을 높이는 노력으로

다시 시험을 치뤄보면서 신경과학 기술의

방법인 약물과 전기자극을 통해

지능을 결과가 가능한 것인가 내용도 함께 하여

과학도서임에도 불구하고 은근 읽는 재미가 있답니다.

제목부터 혹하잖아요.

<나는 쳔재일 수 있다> 라니!

IQ 높은 사람이 돈을 더 많이 번다고 여겨지기에,

그리고 IQ 수치가 높거든 왠지 우쭐거리게 되기도.

그런 시험따위 상관 없다 하기엔

높은 수치라면 기분이 좋아지는 것은 사실.

저자가 뇌과학과 관련하여

지능에 대해 그리고 신경과학에 대해 펼쳐내는

보고서인 것 같지만 생각해야 할 문제들과 함께

인문학 도서 혹은 자기계발서 같은 매력적인 책.






인간 세상에서

지능은 상황에 따라 달라진다.



우선 '지능'의 정의부터 따져보더랍니다.

질문을 받게 되면 저는 뭐라고 답하게 될까요?

짚어보기를, 딱히 떨어지는 객관적정의가 어렵다고.

서구 문화에서는 생각을 정리하고 분류하여

이성적인 논쟁에 가담할 수 있는 능력으로 보고,

사고를 전개하는 '속도'와 '빠른 반응'을 중시하나,

동양 사회에서는 사회적 역할을 하고

복잡한 것들을 인지하고 대응하는 능력으로 간주하여

빠른 속도보다는 사고의 깊이를 중시한다는 것.

그럼에도 불구하고, 담아두고 활용할 수 있는 능력은

지능의 수준을 판단하기에 중요한 요소입니다.

뇌는 두가지 유형의 세포 조직이 있는데,

일처리를 대부분하는 회백질과,

각각의 뇌 영역간 신호를 전달하는

회백질을 둘러싼 백질이 있습니다.

신경과학에서 지능을 높이는 방식은

백질의 역할처럼 집중력이나 통제력을 가지고

전달해야 하는 신호물질을 원활히 하는데 있습니다.

신경과학에서는 인지요법으로 '개선제'와 '전기자극'을

지능을 높이는 방법으로 바라보고 있습니다.

개선제로 카페인 뿐 아니라, '모다피닐'이라는 물질로

침착하게 집중하는 효과를 이야기하게 되는데,

책을 통해 일본 가미카제가 일종의 마약인

메스암페타인이 중추신경 흥분제로 조종사에 투약,

목숨을 버리기 까지 중독이 되었다는 것도 알게 됩니다.

그리하여 독자로서는 '개선제'나 '전기자극'에 대해

위험한 방법은 선택지에서 빼고 생각해볼

인문학적 관점에서 중요한 포인트를 얻어갑니다.





지능에 대해 살펴보면서 후천적인 노력전에

유전적인 영향으로 지능도 관련이 있기 마련이라고.

문제는 심지어 이것이 맞다 하더라도, 사회에서 활용되면

'인종별 지능 지도'가 생길 정도로 '태생'을 운운하게 되니

사회적인 파장도 또한 생각해볼 문제라 보게 되네요.




12장 <내 안의 천재성>을 시작으로 '천재성'을

더 자세히 살펴보게 되는데요.

뇌의 기능이 좌뇌와 우뇌 다르고,

뇌 발달이 불균형적으로 이뤄지기도 하지만

공감각이나 무의식 등에 의해 영향을 끼치며

혹은 전기자극으로 새로운 뇌기능이 열리기도 하고

'천재성'이 발현되는 영역이 달라지기도 한다는 것.

그리고 뇌 지능이 높을수록

상식은 오히려 떨어질 수도 있는데

이것은 뇌 지능의 수치로만이 아닌

신념과 같은 개인적 성향의 차에 의한 것이기도.

'지금보다 똑똑해질 수 있다면'

약물이건 전기자극이건 바로 취할 수 있을까요?

기능상 수치가 높아질 수 있다고 하더라도

그럼에도 인문학적인 가치며 위험성 때문에서

선뜻 그 무기들을 덮석 물기가 쉽지 않겠다 싶네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