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이제 아픈 구두는 신지 않는다

[도서] 이제 아픈 구두는 신지 않는다

마스다 미리 저/오연정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역시, 편안하게!

마스다미리 작품이 항상 그러하듯,

이번에는 제목부터 편안함을 함께 합니다 ;)


#마스다미리북클럽3기

#마스다미리 #에세이

#이제아픈구두는신지않는다





아아, 인생이 점점 줄어든다......

그러니까요! 그러니까 아픈 구두 신느라고

며칠을 발에게 고통을 줄 이유가 없는거죠 ;)

3일 정도 고생하면 신발이 발에 맞을 거에요,

하지만, 굳이 3일을 고생해야하는건가요!?

그녀는 맛도, 여행도 그 순간 순간의 인생을

담백하게 즐기는 작가로 보인답니다.

아마 그래서 독자로서는 더 편안해요.

물론, 그 즐기는 과정에서

위트 넘치는 관점들에 푸훕-

웃음도 함께 하니 읽는 맛이 있지요 ;)


"맛있어"

서로에게 이렇게 말하며 가게를 나서는데,

바로 앞에서 계산을 마친 남성 손님 중 한 사람이,

"지극히 평범한 맛이네요"

"기본 정도였어요"

라고 말하는 소리가 들렸다. 그런가, 그런 거였나.

p. 100


공감하는 장면! 이런 경우, 종종 있죠.

사실, 난 괜찮았는데.. 누군가, 그냥 그래!

하고 큰 소리로 이야기해 버리면 갑자기 흔들.

그렇지만, 나의 일요일은

흠잡을 데 없이 완벽한 동그라미였다.

영화관에서 먹은 초코 피낭시에도 물론 맛있었다.

뭐라든 간에, 나에게 집중! ;)

완벽한 동그라미라규! ;)






세월을 지나면서의 그녀의 담백한 내공들은

한국에서도 또한 팬층을 굳건히 만들었다죠.

저도 그녀의 작품을 알기 시작하면서,

동네 편한 언니의 이야기를 재밌게 듣는 느낌,

힐링이겠다고 작정한 게 아닙니다만,

마음 편해지는 느낌.

그리하여, 한국에서 만화상을 받으면서

한국에서 3박4일 여행기도 에세이에 쏙 ;)

<이제 아픈 구두는 신지 않는다> 속에는

중간 중간 여행기 이야기가 함께라,

읽는 재미가 여러 방면이랍니다.

한국여행에서의 출판사 사람들과의 식사이야기도

재미나게 읽히고요 ;)







담백한 글이지만, 생각의 흐름을 담아주어서

마치, 내가 마스다 미리 작가가 된 마냥 읽기.

새벽 1시 50분, 더 놀아도 되지만 귀가.

그런데, 나 자신에게 지고 싶지 않아! 하며

돌아온 나에게 다행히 시간이 아깝지 않았어 하고자.

이런 마음, 다들 겪어보셨죠? ;)




'와이파이 연결' 이야기도 후훗..! >_< !!!

뒷자리 손님이 돌아갔으니 곧바로, 담당자가

식기를 정리하러 올 터이다. 그때 자연스럽게

물어보면 어떨까.

그렇게 생각하고는 기다렸지만,

정리하러 온 담당자가 외국 여헝이어서

주눅 들어 말도 못 걸었다.

(......)

고독하다. 키보드를 이토록 빠르게 칠 수 있음에도,

나는 지금, 이곳에서 인터넷을 못하고 있다.



이 에피소드는 정말, 꼭 읽어보셔야!

마스다 미리 에세이 <이제 아픈 구두는 신지 않는다>

페이지 104~109 쪽, 꼭 읽어보셔야 합니다! ;)

결론이 어찌 날 지 궁금하시죠~ ;)







어느 새 밤이 되었어.

뿌듯한 이 기분, 문득 깨달았을 때

오늘도 알차게 보낸 나에게 박수!

마스다 미리처럼, 나에게 맞는 구두를 신고

(물론, 그녀가 잘 맞는 구두를 신게 되었는지는

책에서 확인 바랍니다! ㅎㅎㅎ)

인생, 그까이 꺼! 이렇게 나를 응원하며~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