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피화당의 여장부, 박씨

[도서] 피화당의 여장부, 박씨

김영미 글/소복이 그림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병자호란이 일어난 조선시대 인조 즈음에는

조선시대 여인의 지위는 '삼종지도', '칠거지악'이라는

지금은 이해가 되지 않는 위치였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고전소설 '박씨전'은

활약이 그나마 여자영웅의 활약이 한계의 상황에서도

어느정도 눈에 띄는 이야기랍니다.

초등학생 추천도서 <피화당의 여장부, 박씨>는

고전소설인 박씨전을 현대식 언어로 풀어두었기에

어린이들이 수월하게 가독성을 즐겨볼 수 있는 어린이필독서다 싶어요.

 

 

 

한양도성 북쪽의 안국방 마을에

이득춘이라는 사람이 살고 있었으니,

일찍부터 공부도 잘하고 재상이라는

높은 벼슬자리에 올라 임금을 잘 섬기고, 백성을 위하는

인정받는 사람이었더랍니다.

그에게는 '시백'이라는 아들이 있으니,

아버지처럼 멋진 사람으로 자라나니

사람들은 중국의 위인들과 비교를 하기도 했다죠.

그런데, 득춘은 벗이 없어 적적한 상황이었더랍니다.

그런 득춘의 집에 도인이 찾아오니,

득춘은 도인의 외모에도 불구하고

공손하게 그를 맞이하며 도인과 마음이 통하게 되었죠.

그러던 어느날,

처사는 득춘이게 부탁을 하니..

딸아이가 외모는 잘나지 않았지만,

덕과 재주가 제법 있는 편이라,

시백과 혼인을 요청하였답니다.

득춘은 처사가 워낙 좋은 사람이라는 확인이 있기에

시백의 혼처로 그의 딸을 맞이하겠다고

흔쾌히 승낙을 하지요.

초등학생 추천도서로써, 이 상황을 보면서

아마도 아이들이 갸우뚱~ 할지도 몰라요.

이 부분에서 아이들과 이야기를 많이 나눠보면 좋을 것 같아요.

책을 읽다보면

결과적으로는 박씨에게서 시백이 많은 걸 배우게 되고

영웅적 활약이 국가에 상당한 기여를 하다보니

이야기는 통쾌한 전개가 있기는하지만

고전소설 '박씨전'에서의 설정을 통해

아이들과 나눌 이야기가 많더라구요.

 

 

 

문제는!

박씨의 외모가 상당히 놀라웠다는 것.

득춘은 아들의 의향을 전혀 묻지 않고 혼인을 약속했고

그리하여 부모의 지시를 따르던 시백이

부인의 실물을 보고 정을 붙이지 못하죠.

득춘을 제외한 모든이들이 그러했어요.

그렇지만 득춘은 박씨에 대한 믿음이 있었습니다.

외모만 그렇지, 덕과 재주가 있다는 것을

처음부터 믿고 줄곧 신임을 주는 시아버지였답니다.

 

 

시아버지인 득춘은 현명하고 재주많은

박씨를 항상 어여삐여겼고,

그러던 어느날, 박씨는 미래를 바라보며

득춘에게 제안도 자주하곤 했더랍니다.

 

 

 

박씨는 시종일관 지혜로운 사람이었습니다.

시백이 박씨를 머뜩찮아하니,

오히려 '피화당'이라는 별채에서 지내며

묵묵히 해야할 일만 하며 지내기로 했습니다.

그런 박씨가 득춘은 항상 안쓰러웠지요.

그렇지만, 박씨는 꾿꾿하게 도리를 지키며

심적인 외로움을 괘념치 않아했어요.

 

 

 

고전소설 박씨전의 시대적 배경에는 '병자호란'이 떡하니!

그리하여 그 시기의 조선에 닥친 혼란이

이야기속에서 함께 하게 됩니다.

청이 명에게 도움을 요청하면서

조선의 시백과 임경엽이 큰 도움을 주었음에도

청은 어느덧 세력을 확장하면서

검은 속내를 드러내, 조선을 공격하기로 했죠.

\

그러나 영웅인 박씨는 닥쳐올 미래에 대해

차분하게 고난들을 헤쳐나가게 됩니다.

그리고, 남편과의 마음이 제대로 이어지면서

남편은 충절하는 신하로 활약을

그리고, 아내는 필요한 전술들을 펼치며

나라가 겪는 위험들을 물리쳐가기 시작하죠.

 

 

적은 밖에만 있는 것이 아니었습니다.

초등 추천도서 <피화당의 여장부, 박씨>를 통해

국방의 문제 뿐 아니라.

실정자들의 부패가 얼마나 위험한지를

더 정신을 차리고 바라보게 된답니다.

"조선에는 신인과 명장이 있지만, 제 잇속만 챙기는

간신배들도 많다고 들었습니다..."

 

 

 

그러함에도 시백과 박씨는 끝까지

나라를 지키겠다는충절의 마음.

국운이 기울어, 병자호란으로

결국 항복한 나라가 되었음에도 불구하고,

부득이 항복해야하는 상황이라면..

박씨는 하늘의 뜻에 맞는 선에서

되는껏 최선을위해 여러모로 애를 썼다죠.

 

 

어찌보면 웹튠을 읽는 느낌으로

적당한 시원시원함을 즐기게 되는 어린이필독서

키위북스 처음부터 제대로 시리즈 3권,

<피화당의 여장부,박씨>!

술술 넘어가는 이야기흐름의 독서재미에

더불어, 고전 속 역사를 읽어보며

지식도 충전할 수 있는 멋진 책이랍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