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엄마를 미워하면 나쁜 딸일까

[도서] 엄마를 미워하면 나쁜 딸일까

김선영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영원한 애증의 관계인 모녀의 심리학

엄마를 미워하면 나쁜 딸일까/ 김선영/ 책들의정원


우리에게 엄마는 내 마음을 온전히 의지하고,

겉으로 말하지 못할 그 어떤 이야기도 터놓을 존재로 느껴지곤 합니다.

그런데, 대체적으로는 그렇게 느껴지지만

어딘지 모르게 마음이 아리는 부분들도 있기 마련이지요.

모녀 관계에 대해서는 당연스럽게 친밀하다고 생각하고,

가족 안에서의 부담을 문제로 파악하지 못했었을 수도 있습니다.

최근에는 심리상담 프로그램들을 TV로 자주 보게 되면서

성장과정에서의 문제는 나 자신에게 뿐 아니라.

대물림이 되는 고통의 이유가 된다는 것을 알게 되지요.

책은,

1장: 왜 하필 엄마 딸로 태어났을까

2장: 나는 나쁜 딸이 되기로 했다

이렇게 두 시각으로 나누어서 여러 케이스들을 공유해지고 있습니다.

어딘지 이상한 엄마 밑에서 자란 딸들을 위한 심리처방전,

<엄마를 미워하면 나쁜 딸일까>는

마음 건강한 어른여성이 될 수 있도록

스스로 행복을 찾을 수 있게 차분히 분석해주는 책입니다.

 

 

 

세상에 태어나 성장과정에서 엄마는 큰 사람으로

아이의 인격형성에 상당한 영향을 끼치게 됩니다.

책에서 예시를 든 상처를 주는 엄마의 케이스들에는

아이를 독립된 개인으로 가정하는 것이 아니라,

'딸'은 손바닥 안에 있는 생명체로 취급하는 공통점이 있습니다.

자기애성 인격장애에 빠져

모든 관심을 본인이 장악하고 싶어하는

나르시시스트 엄마는

자식에게로의 관심집중 조차도 뺏고 싶어하거나

혹은 자식에게 원치 않은 점이 보인다면

자식이 상처받는 행동도 서슴치 않기도 하고,

부모와 자식이라는 입장이 어떤 것인지 모르는지

어릴때부터 본인의 영역을 자식에게 떠넘기게 하기도 합니다.

"다 너 잘되라고 그러는거야" 라며

자식의 본인 영역의 결정들에 독단을 내리거나

가까운 사이라 생각하는 나머지, 엄한 말들로 마음을 할큅니다.

 

 

 

내 안에 불편한 마음이 있다면 그 이유가 무엇인가. 나의 마음은 지금 무엇을 원하는가. 끝없이 질문을 하며 내 마음을 만나고 이해하며 공감해주면 마음속에 복잡하게 엉켜있는 실타래가 풀리기 시작한다. 이유 없는 문제는 없고 이유 없는 감정도 없다.

 

1장에서 여러 케이스의 '이상한 엄마'들을 보면서

그리하여 영향받는 '딸'에의 고통을 다양하게 살펴봅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내 안의 불편한 마음에

어떤 이유가 작용해서일까 그 감정의 원인을 마주하고

2장에서는 대책을 이야기해보게 됩니다.

 

 

 


성인이 되었다면,

'스스로 행복해질 수 있는 나이가 되었다'는 것을

각성하고 관계를 재정비해야합니다.

엄마의 생각이, 말이, 행동이 무조건 옳은 것은 아닙니다.

그러니, 독립된 개체로서 품에서 벗어나야 하지요.

무리하게 요구하는 행동을 해주지 않는다고 해서,

부모를 저버리는 것이 아니랍니다.

무엇보다 가장 중요한 것은,

나 자신에게는 내가 가장 중요한 것이니까요.

엄마와 딸은 같은 몸이 아닙니다.

각자는 각자를 책임져야하는 것이지요.

 

 

 

 


행복한 딸이 자라서 좋은 엄마가 된다

모녀 심리학을 살펴보며 관계에서의 상처를

극복하고 성숙된 엄마가 되야 하는 이유는,

단지 딸의 입장에서의 치유만이 아니라,

좋은 엄마가 되기에 어려움을 또 겪을 수 있기 때문이지요.

누군가의 엄마로 성장하는 '딸'로서

엄마의 생각을 이해해보면서 또 다시 같은 행동으로

같은 엄마가 되지 않도록 차분히 대처해야합니다.

 

 

그리하여, 2장에서는

문제인식- 표현하는 연습 - 품에서 벗어나기 - 가스라이팅 탈출 - 내 안의 어린 아이 - 나의 삶과 엄마의 삶 -침범하지 않고 존중하는 관계 - 극복과 성숙 - 원가족 의사소통

의 과정에서 문제를 극복하기 위한 단계들을 풀어주면서 메뉴얼처럼 '나쁜 딸이 되는 연습'을 알려주기까지 한답니다.

큰 용기를 가져야만 할 수 있을 듯한 대화법도 있기는 하지만, 쉬운 단계로써 가능한 대화법도 또한 함께하고 있네요.

심리학도서 <엄마를 미워하면 나쁜 딸일까>는 모녀관계에서의 심리처방전으로써 뿐 아니라,

넓게 보면 가까운 사이에서 겪을 수 있는 상처받는 관계에 대한 처방전으로도,

또한 '엄마'의 입장이 된 상황에서 상처를 주는 엄마가 되지 않게 일깨워주는

여러면에서 많은 배움을 얻게 되는 책이었습니다 :)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