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인생의 보물

-연금술사를 읽고-

 

온양중앙초등학교

6학년 박희선

 

 생각하지 못한 코로나 19’가 곁에 다가왔다. 그로 인해 우리 생활에 너무나 많은 변화가 생겼다. 그러던 중 연금술사라는 책을 발견하였다. 표지에 있는 피라미드로 향하는 여행자의 모습이 내 마음을 두드려 책을 읽게 되었다.

 

 주인공 산티아고는 양치기 이다. 부모님은 산티아고가 신부가 되기를 원해 신학교에 다녔지만, 세상을 두루 여행하고 싶어 양치기가 되기로 결심한다. 그때부터 세상을 돌아다니기 시작한다. 그러던 중 스페인 평원에 있는 낡은 교회 옆에서 똑같은 꿈을 연달아 두 번 꾸었다. 산티아고는 그 꿈이 궁금해 해몽을 잘하는 노파를 찾아간다. 꿈의 내용은 이렇다. 어린아이가 나와서 양들과 한동안 놀다가 그 아이는 만일 당신이 이곳에 오게 되면 당신은 숨겨진 보물을 찾게 될 거예요라고 이집트에 있는 피라미드로 데려가 말한다. 그리고 노파는 꿈을 풀어준다. “자네는 정말로 이집트에 가게 돼 그리고 거기서 자네를 부자로 만들어줄 보물을 발견하게 되는 거야그 말을 듣고 난 후 산티아고는 고민에 빠지게 된다.

 

이집트로 가려면 아프리카로 가는 배를 타야 하는데 배를 타려면 오랜 시간 정이 든 양들을 팔아야 했다. 산티아고는 익숙한 것과 가지고 싶은 것, 둘 중에서 선택을 해야만 했다.익숙한 것과 새로운 곳 산티아고는 이집트로 가는 것을 선택했고 시련과 고통을 겪으며 피라미드 앞까지 가게 된다. 그렇게 해서 산티아고가 보물을 찾게 되는 이야기이다.

 

산티아고는 자신이 원하는 것을 이루기 위해 가족과 양들을 포기했다. 산티아고의 부모님과 산티아고는 생각이 달랐기 때문에 가족과 같이 있을 수 없었다. 또한 보물을 찾기 위해 양들을 팔아야 했다.

 

자신이 원하는 무언가를 얻으려면 무언가는 포기해야 할 상황이 올 수 있다. 누구든지 잘 선택해야지 하다가도 잘못 선택해 후회하는 사람이 많다. 하지만 내가 무엇을 더 원하고 그걸 선택하면 어떤 일들이 생길지 고민해 본다면 후회를 덜 할 것이다. 하지만 이게 말처럼 쉬운 일이 아니기 떄문에 많은 경험을 해봐야 한다.

 

 또한 산티아고는 살렘의 왕을 만났다. 살렘의 왕은 자아의 신화란 자신의 항상 이루기 소망해오던 그것이라고 말해주었다. 내 자아의 신화는 무언가에서 벗어나 여행을 가 사진도 찍고 소소한 행복을 느끼는 것 이다. 또한 산티아고처럼 세상을 두루 여행하면서 많은 것을 느끼고 배우고 생각하며 더 나은 삶을 사는 것이다. 이 자아의 신화가 언제 바뀔지는 모른다. 다만 자아의 신화를 이룬다면 자신의 인생이 바뀌지 않을까? 무엇을 하던지 이 세상에 쉬운 일은 없다. ‘자아의 신화도 마찬가지이다, 무엇을 이루려면 그만큼 고난과 시련이 있다. 하지만 그걸 이겨내고 이룬다면 그것만큼 달콤한 것이 없을 것이다.

 

그리고 실제로 '산티아고의 순례길' 이라는 길이 있다. 이곳을 완주하면 콤포스텔라에 있는 대성당 앞으로 갈 수 있다. 나도 꼭 이 길을 완주하고 콤포스텔라에 있는 대성당을 볼 것이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