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피엔스가 장악한 행성

[도서] 사피엔스가 장악한 행성

사이먼 L. 루이스,마크 A. 매슬린 공저/김아림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1만년전부터 인간의 손에 밀려나 육지 포유동물의 4%가 멸종했다.
더확실한 사실은 육지와 바다에서 멸종된 거대 동물은 다시는 되돌아오지않는다는 점이다.
우리는 미래의 지질학적 기록에 거의 확실히 남을만한 전 지구적 멸종사건의 한가운데에 살고있다. (267, 270쪽) "

나는 사이먼 L. 루이스와 마크 A. 매슬린교수께서 저술하시고 세종서적(주)에서 출간하신 이책 <사피엔스가 장악한 행성>을 읽다가 윗글에 충격을 받았다.

아니 1만년전부터 전세계 대형 포유동물의 약절반이 사라졌고 포유류종의 4%나 사라졌다니...

우리 인류와 아주 가깝게 지내고있는 견공...
그 견공들과 인간이 공존하기 시작한게 약 1만년전부터였다.

근데, 그 1만년전부터 포유류종의 멸종이 시작되어 4%나 사라졌다니...

정말 놀라우면서도 너무나도 안타까운 일들이 아닐 수 없다.

아메리카 사자
아메리카 낙타
아메리카 마스토돈
거대 나무늘보
자이언트 비버
남부 매머드
테라톤

위 동물들은 아메리카에서만 멸종된 동물들이다.

아니 옛날에는 아메리카에도 매머드는 물론이고 사자와 낙타도 살았다니~

아프리카에서 주로 살고있는 사자와 사막을 횡단하는 낙타도 아메리카에서 살았다니 그럼 그사이에 대체 무슨 일들이 일어나서 이 동물들이 사라졌는지 참으로 궁금해지면서 안타깝기 그지없다.

이책의 공동저자이신 사이먼 L.루이스와 마크 A.매슬린은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에서 각각 기후변화과학과 지구시스템 과학을 가르치고있는 교수들이시다.

특히, 사이먼 L. 루이스교수는 전세계에서 가장 영향력있는 지성이라는 수식을 달고다니는 과학자로서 환경~생태학분야에서 세계에서 가장 많이 인용된 과학자들중 한분으로 선정되신 분이시다.

그리하여 이책에서는 인류세속에 숨겨진 역사, 우리는 어떻게 자연의 힘이 되었는가?, 호모
도미나투스는 현명해질 수 있는가? 등 총 11장 431쪽에 걸쳐 인류세가 빚어낸 인간의 역사 그리고 인류가 어떤 선택을 해야하는지 알기쉽게 잘설명해주고있다.

그래서, 이책은 새로운 생활양식을 이끌어 지구붕괴를 막을 수 있는 두가지 해결방안을 제시한다. 첫번째는 보편적 기본소득을 두번째는 지구를 재야생화할 것을 제시한다.

나는 이렇게 루이스와 매슬린님께서 저술하시고 세종에서 출간하신 이책 아주 인상깊게 잘읽었다..

그렇다면 인류세가 도대체 무엇이고
이것이 인류의 미래에 어떤 영향들을 미칠지 살펴보자.

현재 우리가 살고있는 시대는 충적세이다.
그런데, 최근 들어서 충적세와 구분되는 새로운 지질시대를 지정해야한다는 주장이 나오고있다.

이시대를 인류세라고 부른다.

인류세는 2000년에 네덜란드의 화학자 크뤼천이 처음 제시한 용어로서 새로운 지질시대 개념이다.

신생대 제4기의 홍적세와 지질시대 최후의 세대이자 현세인 충적세에 이은 전혀 새로운 시대이다.
즉, 충적세는 이미 끝났고 이제 인류세가 벌써 시작됐다는 것이다.

이러한 인류세의 가장 큰 특징은 인류에 의한 자연환경 파괴를 들 수 있다.
이에 동물 및 식물의 개체수 감소, 엘니뇨, 라니냐, 지구온난화 등 심각한 환경파괴도 잇다르고있다는 것이다.

근데, 많은 과학자들이 인류세이론을 지지하고다.
그리히여 기후변화에 따른 전 지구적 재앙을 일으키는 치명적인 지역들을 제시하고있는데 사하라사막, 아마존강유역의 삼림지대, 북대서양 해류, 남극 서부의 빙원, 아시아의 계절풍지대, 지브롤터 해협 등 12개 지역을 꼽고있다.

여기에다가 호주산불도 인재며 재앙이었고 많은 동물들이 죽음을 맞이하게된 참으로 안타까운 사태였다.

글고 지구의 허파라 일컫는 아마존강유역의 삼림지대에 불을 질러 사라지게하는 일은 다시는 없어져야할 것이다.

이렇게 인류세논쟁에 불을 붙인 이책에서는 지구의 미래가 어떤 방향으로 변화해야하는지 또 자연환경파괴를 극소화할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인지 잘알 수 있게해주셨다.

그런 의미에서 이책은 유구한 지구의 역사에서 인간이 어떻게 전지구적인 영향력을 미치게되었는지 알고싶어하시는 분들께서는 놓치지않고 꼭읽어보시길 권유드리고싶다.

지금도 생각나네...
많은 육식동물들이 원래대로 돌아가 인간의 간섭이 줄어든 상태에서 자연적인 과정이 보다 완전하게 작동하게된 사례를 소개해주신 다음의 말씀이...

"자연으로 돌아가는 극적인 사례 하나는 1995년 미국 옐로스톤공원에 늑대가 되돌아온 경우다.
옐로스톤공원에 늑대를 되돌린 결과는 공원전체가 보다 종 다양성이 풍부하고 건강한 장소가 되게했다. (402쪽)"

#사피엔스가장악한행성 #사이먼L루이스 #인류세
#마크A매슬린 #세종서적 #나무늘보 #사하라사막
#사자 #낙타 #충적세 #아마존강 #북대서양 #남극
#옐로스톤공원 #늑대 #호주산불 #지브롤터해협
#아시아 #화학자 #네덜란드 #크뤼천 #엘니뇨
#라니냐 #지구온난화 #호모도미나투스 #지구
#자이언트비버 #공원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