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일을 잘한다는 것

[도서] 일을 잘한다는 것

야마구치 슈,구스노키 겐 공저/김윤경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누구나 일을 잘하고싶어한다. 그런데 일하는 사람은 많지만, 일을 잘하는 사람은 얼마나 되는지 잘 모르겠다. 나도 정말로 일을 잘하고싶다. 누군가를 짓밟고 위로 올라가기 위한 것이 아닌, 순전히 일을 잘해서 자아실현도하고, 덤으로 누군가에게 인정도 받는 것. 그런데 냉정하게도 일을 잘 해야만 살아 남을 수가 있다. 그것이 어떻게보면 적자생존, 전쟁의 잔인한 논리와 현실이기도하다. 이 책의 저자는 야마구치 슈와 구노스키 겐 두 분이시다. 두 분에서 대담을 진행하는 식으로 전개된다. 야마구치 슈님은 <철학은 어떻게 삶의 무기가 되는가> 책을 쓰신 분이다. 나도 읽어 본 적이 있다. 그리고 구노스키 겐은 일본 최고의 경쟁전략 전문가다. 둘이 만나서 이야기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2가 아닌 더 큰 시너지효과를 창출해낸다고 생각한다.




목차를 알면 이 책의 내용과 컨셉 그리고 흐름을 한 눈에 파악할 수 있다. 격차를 만드는 사람의 차이 / 일을 잘한다는 것 / 일을 잘하는 사람의 생각 / 일을 잘하는 감각 총 4가지의 대주제로 구성이 된다. 주제만 보아도 어떤 내용인지 정말로 궁금하게 만든다.



대표적으로 이 부분이 눈에 들어왔고, 마음에 와닿아서 꼽아보았다. 노력보다 전략이 먼저다. 물론 노력도 중요하다. 노력은 성장의 밑거름이 될 수 있기때문이다. 그렇지만 어떻게 노력을 하는 것도 노력하는 것 자체에 못지않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책을 보면서 나에게 위로가 된 것은 학교가 어디 출신인지? 어떤 역량을 가졌는지? 는 아무 상관이 없다는 책의 내용이었다. 내가 합리화를 하는 건 아니지만 공부 머리가 좋다고 100% 일을 잘한다는 것에는 동의하지 못한다. 정확한 상황 이해, 빠른 판단, 실행력, 자기 확신, 인정하고 고칠 줄 아는 것의 감각을 소유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나는 생각한다. 물론 그 감각을 키우는 것이 쉽지는 않을 것이다. 타고나야 하는 것도 있고, 고군분투를 해야하는 것도 있기에. 나도 이 책을 보면서 일을 잘한다는 것에 대한 개념을 새롭게 자리잡는 소중한 계기가 되었다. 그리고 서로 대담을 하지만 전혀 딱딱하지 않고, 재미도 있고, 재치도 있으시다. 게다가 사례들도 같이 인용을 하기 때문에, 더 머릿 속에 와닿을 것이라고본다. 나는 내가 일하는 능력은 평균보다도 이하라고 생각한다. 이 책을 통해서 평균 그 이상으로 끌어들일 수만 있다면 이보다 더 큰 보람도 없을 것 같다. 정말로 놓치지 말고 꼭 이 책을 1번이 아닌 2-3번 읽어보았으면 좋겠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1

댓글쓰기
  • 보리보리

    취준생인데 꼭 읽어봐야겠어요. 일을 잘하기 위해서 센스가 중요한거같지만 이론도 미리 배워보겠습니다.

    2021.01.23 00:44 댓글쓰기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