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악의 꽃 (샤를 보들레르 x 앙리 마티스 콜라보 에디션)

[도서] 악의 꽃 (샤를 보들레르 x 앙리 마티스 콜라보 에디션)

샤를 보들레르 저/앙리 마티스 그림/이효숙 역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샤를 보들레르의 시집 [악의 꽃]은 말로만 많이 들어본 작품이다. [악의 꽃]을 둘러싸고 벌어졌던 수많은 논란들이 아마 더 호기심을 가지게 했을 것이다. 그럼에도 아직까지 읽어보지 못했다가 이 책으로 만났다. 헌데 이 책은 야수파의 거장이라는 앙리 마티스가 [악의 꽃]에서 33편의 시를 선택하여 드로잉 한 작품과 함께 실려 있다. 앙리 마티스 이전에도 많은 작가들이 보들레르 시를 그림으로 표현했지만, 그들이 그린 그림은 시에 담긴 에로티즘이 강조되어 대체로 어두운 색조들로 그려지고 거기서 표현된 에로티즘은 때때로 난폭할 정도로 적나라했다고 한다. 보지 못한지라 어떤 그림일지는 모르겠지만 마티스의 그림은 간결하고 산뜻하다는 느낌을 준다.

 

너의 머리, 너의 동작, 너의 분위기는

아름다운 풍경처럼 아름답고,

네 웃음은 청명한 하늘의 신선한 바람처럼

네 얼굴에서 장난친다.          <너무 명랑한 여인에게 中>

 

시를 읽고 그림을 보면서 연관성을 찾아보려 하는 나를 느낀다. 도대체 마티스는 보들레르의 시를 읽고 왜 이런 얼굴을 드로잉 했을까? 감이 잘 오지 않는다. 시의 내용보다는 오히려 제목에 맞는 얼굴을 그리려 한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이 살짝 들기도 했다.

 

너의 못된 눈썹이

천사 같은 분위기가 아니라

이상한 분위기를 띨지라도,

유혹적인 눈의 마녀여,           <오후의 노래 中>

 


 

책에는 마티스의 드로잉이 먼저 나온다. 자연히 작품을 보고서 보들레르의 시를 읽는다. 그림에 표현된 얼굴 표정 혹은 눈이나 입, 코와 같은 특정 부위를 살펴보며 보들레르가 뭐라 했길래 저렇게 표현했을까 머리를 굴려보지만 적당한 연관성을 찾기가 힘들다. 아마 시가 주는 상징과 그림이 주는 상징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해서 그런 것은 아닐런지..

 

오 텁수룩한 머리, 목둘레까지 구불구불하구나!

오 구불구불! 오 나른함이 실린 향기!

황홀! 그 머리털 속에서 잠자고 있는 추억들로

오늘 저녁 어두운 규방을 가득 채우기 위해

그녀를 손수건처럼 공중에서 흔들고 싶구나.      <머리타래 中>

 


 

마티스가 드로잉 한 작품 모두는 여자얼굴이다. 남자얼굴로 보이는 그림이 한 점 있기는 하지만, 그것을 제외하곤 누가 보아도 여자얼굴이다. 머리모습과 눈썹과 눈, 코와 입만으로 얼굴의 표정이 달라진다. 간결하고 산뜻하다는 느낌을 주지만 표정의 차이에도 불구하고 보들레르가 시에서 무엇을 말하고자 했는지 찾아내기 어렵다. 보들레르의 시를 읽다보면 마티스가 왜 이렇게 표현했는지 이해하기 힘들다. 시와 그림에 대한 안목이 깊지 않아서 일게다.

 

내 아이의 아름다운 눈, 밤처럼 부드럽고

알 수 없이 좋은 그 무엇이 새어나와 도망치는,

그 유명한 눈을 당신은 무시할 수 있다!

아름다운 눈이여, 너의 매력적인 암흑을 내게 부어라!      <베르트의 눈 中>

 


 

마티스는 보들레르의 [악의 꽃]에 실린 수많은 시 중에서 33편을 뽑았다. 마티스가 어떤 기준을 가지고 선택한 시인지는 모르지만 보들레르가 시집에서 말하고자 했던 것을 느끼기 위해서는 [악의 꽃]을 읽어야 할 것 같다. 마티스가 그린 여인들의 얼굴에서는 욕망과 혼란이 아니라 평온함이 느껴진다. 그래서인지 보들레르의 시를 읽으면서도 악(惡)을 느낄 수가 없다. 어차피 시를 한 번 읽어서 시인이 말하고자 했던 의미를 찾아내긴 힘들다. 읽고 또 읽어야 하겠지만 그럼에도 시인이 구상했던 흐름을 알기 위해선 시의 순서도, 내용도 중요하지 싶다. 이 기회에 [악의 꽃]을 제대로 한번 읽어보겠다고 마음먹지만 어떨지 잘 모르겠다.

 

<YES24 리뷰어클럽 서평단 자격으로 작성한 리뷰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11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아자아자

    시가 난해한 것 같아서 응모조차 안했어요.
    당첨 자신 없었고요.

    그런데 두 번 째 리뷰를 대하고 보니 시와 그림이 찰떡궁합 같군요. 물론 시를 보고서 드로잉했다지만 간결한 그림에 표정이 그대로 나온 게 신기합니다. 그만큼 느낌을 잘 살린 드로잉이 되는 거네요.

    2021.07.12 23:05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추억책방

    시와는 안 친한 저로서는 시와 그림이 매칭이 안 되네요. 시어들 또한 제목과 다르게 악을 느낄 수 없구요... 여러번 읽어봐야 이해할 수 있으려나..
    그래도 아침 일찍 초보님 리뷰로 시작하니 좋네요.
    잘 지내셨죠? 너무 오랜만에 찾아뵙습니다. 앞으로 자주 찾아뵙도록 하겠습니다.
    폭염과 코로나에 건강 유의하시구요.
    남은 7월도 행복하게 보내세요.

    2021.07.23 08:13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하루

    초보님 ^^ 안녕하세요. 마티스 액자하나 집에 놓을까봐요. 꽤 오랜 시간 안보이셔서 자꾸 기웃거립니다요.

    2021.08.20 17:44 댓글쓰기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