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컨테이너가 들어왔다. 회사에서 새로 얻은 창고로 물건도 잔뜩 보냈다. 뭔가 바쁘다. 후배 녀석이 찾아와서 시장 반응을 이야기한다. 북 치고 장구치고 새로운 일의 기초를 새우는 기간은 사실 재미 드럽게 없다. ㅎㅎ 그러나 이때 한걸음 한 걸음씩 해야 할 일과 혹시 미래에 있을 수 있는 일들을 준비해 두는 것이 중요하다. 

 

 지금도 열심히 보이스카웃을 하는지 모르겠지만 "준비"라고 하는 인사가 인생을 살면서 참 중요하다. 인간은 미래를 전혀 알 수가 없다. 초인적인 사람들이 미래를 생각처럼 만들어 간다. 대부분의 사람은 미래를 만들려는 노력보단 누군가 만들려는 생각 사이에 끼어 있다. 나도 별반 다르지 않다. 작은 범위에서라도 생각처럼 무엇을 만들어 보려는 준비와 노력 중이다. 노먼이 말한 디자인에 대한 생각이 떠오른다.

 

 주말 아침부터 다음 주를 편하게 보내자고 컴퓨터를 켰다. 문서작업은 사실 어려운 일이 아니다. 생각 스케치를 하고, 그 생각을 어떻게 상대방이 알기 쉽게 전달할지를 정리하는 것이 어려운 일이다. 이것이 정리되면 이쁘게 잘 쓰는 정성이 들어갔느냐 그 정도에서 정리하느냐의 차이다.

 

 틀을 좀 잡고 나니 토요일인데 업체에서 전화가 왔다. 제품 가격이 너무 높단다. 무슨 일인가 다시 보니 제품 가격이 엄청 높다. 시장조사도 완료했는데 그럴 리 없다는 생각이 들었지만 대부분 이럴 땐 고객사가 맞다. 다시 확인하니 그 제품 가격이 아니라 비싼 제품 가격을 잘못 알려줬다. 참 다행이다. 그렇게 발주가 되면 운이 좋다고 생각하고, 그런 공짜 운이 또 생겼으면 하는 헛된 생각도 들고, 나중에 정리하는 복잡한 일이 생긴다. 신의와 신뢰를 잃는 일이다. 마침 사양을 올리는 중이라 월요일 다시 정리하기로 했다.

 

 맛있게 가족들과 주말 점심을 먹고 나니 졸리다. 그러고 보니 오늘은 약을 안 먹은 듯한데, 하루쯤 버텨보려는 중인데 참 졸리다. 

 

 낮잠 자고 일어났더니 친구 녀석 카톡이 왔다. 재테크를 떠들어 대려고 하나 했는데 00 법무법인, 00 법무법인 이렇게 시작하는 문서들을 보낸다. 갑자기 '이 자식이 또 무슨 사고를 쳤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문서를 열어보니 선거 결과에 따른 세상의 예측에 관한 내용이다. 세상은 어차피 법과 제도의 틀에 법과 제도가 통제하지 못하는 다양한 사람들의 행동이 모여서 트렌드와 문화를 만든다. 사람들 참 부지런하다. 그런데 이 또한 준비다. 

 

 세상이 변한다. 지금 세상의 정의를 단언하는 것은 어렵다. 노자가 현현하다, 까맣다가 아니라 거무스름하다 이런 표현을 쓴 것이 지금은 무슨 말인지 알 것 같다. 우리는 깔끔하고 선명한 선에 시선이 끌린다. 그러나 세상은 다양한 사람과 스펙트럼이 존재하며 끊임없이 진동한다. 빛의 3 원소만 봐도 하나가 아닌 다양한 빛의 조합이 우리가 보는 세상을 총천연색으로 만들고 그런 빛이 있어야 그림자를 만든다. 내 생각과 조금 다른 세상일 수 있고, 내 생각과 비슷한 세상일 수 있다. 이것과 내가 하는 일이 잘 되고, 안 되고, 내가 무엇을 해서 성취를 얻거나 실패하는 일은 연결되어 있지만 조금 다른 일이다. 내가 무엇을 준비했는가의 문제다. 그것도 매일 한걸음 한걸음 꾸준히 하고, 제대로 하고 있는가의 문제다. 요즘 그냥 흰소리지만 하는 일이 잘 될 것 같은 세상이 되는 것 같다는 생각이 많다. 낮잠을 너무 잤나 맨 정신에 개꿈을 꿀 수도 있고, 낮잠이란 준비를 하고 김칫국을 마시는 것인가?

 

 사진의 한 방울 한 방울이 지구를 적시듯, 큰 일은 작은 일부터 시작한다. 빗방울이 창문에 요란한 소리를 낸다. 산불 걱정 없고, 세상을 정화하는 비가 듬뿍 내렸으면 한다.

 

#하루하루 #준비 #한걸음한걸음 #천상잡부 #khori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