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암스테르담 라운지에서 밥을 먹으며 하늘을 보니 참 좋네요. 정신이 없어서 여권을 어디에 둔지 잘 기억이 나지 않는 문제가 있긴 했지만요. 그래도 잘 찾아서 신사의 나라인지 도둑의 나라인지에 갑니다. ㅎㅎ 역사적인 관점에서 보면 그렇다는 것입니다. 

우리나라에서도 이런 간이역은 보기 힘들 것 같습니다. 나무계단으로 올라가서 현대식 기차를 타야하는 영국을 보면 신문물과 구역사가 공존하네요. 

첫 해외여행 종착지가 런던, 경유지가 모스크바(기름 넣느라...), 파리였었습니다. 고대하던 탬즈강을 보면 든 생각은 하나 "헐~ 더럽다" 다리를 건너가며 찍은 사진을 보니 한강하고 큰 차이 없습니다. 우리도 저 대관람차같은 뺑뺑이 하나 놓으면 말이죠. ^^;;

 런던 외곽의 변두리 도시의 저녁 거리입니다. 가로등 곳곳에 꽃 바구니를 걸어 두었는데 참 좋네요. 영국은 뭘 먹어도 맛이 없는데...아주 괜찮은 이탈리안 식당에서 즐거운 식사와 기가막힌 에스프레소도 참 좋았던 저녁이었습니다. 사는건 우리도 못지 않아요. 

영국하면 지금은 신형 버스들과 관광버스가 굴러다니지만 전통적인 모양의 2층 버스와 이 빨간 전화부스가 아닐까해요. 쓰는 사람은 보지 않았지만 곳곳에 유지되는 명물이죠. 사라져 버린 우리나라 전화기와는 좀 다른죠. 

 빅뱅...레고로 충분하죠. ㅎㅎ 종치는 소리도 듣게 되구요. 그래도 영국은 크게 부럽거나 정감이 가는 곳은 아닌듯 해요. 박물관도 볼만 하지만, 죄다 도둑질한것들이 태반이고요. 그렇게 100년넘에 남의 나라를 수탈해서 지금도 잘 먹고 잘사는 것 같아서요. 그래도 사람들은 다정다감하고 예의바르고 해요. 급하면 급전직하로 등을 돌리지만요. ㅎ


 웨스턴민스터쪽을 돌아서면 교회도 있고요..이름은 유명한 곳인데 보면 기억나고 돌아서면 까먹는군요. 이런 유산들이 남아서 후손들에게 도움이 되는 것이기도 하죠. 우리나라 경복궁, 창경궁처럼요.

 영어이름이 James Park인 분이 계신데...영국에 자기 이름으로 공원도 있다고 매일 자랑하십니다. 그 동원을 지나며 아이스크림도 먹고하면 궁궐에 도착하지요. 몇번 봐서인지 감흥이 없네요. ㅋㅋ


 비행기타러 가다가 시간이 나서 들렀는데, 사람들은 이러면 놀러다니는 줄 알아요. 3시간정도 시내구경과 밥을 먹고 다시 기타역으로 가서 짐들고 오르락 내리락하며 Heathrow Airport에 가서...고급라운지에 가서 띵가띵가하며 보고서를 써줬는데...그래도 난리군요. ㅎㅎ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2

댓글쓰기
  • 파란하늘

    자주 출장 다닐때는 1년에 여러번 런던에 갔었는데 저는 런던이 참 좋더군요. 열린 문화, 열린 사람들이라고나 할까요? 경제각료들도 대화도 되구요. 물론 쇼핑도 좋구요, 캠브릿지나 옥스포드도 낭만적이더구요. ㅎㅎ

    2016.05.28 20:18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khori

      첫 출장 영향이 많은 것도 같아요. 저는 동유럽쪽이 훨씬 정감가요. 그 동네도 궁금하고, 이야기도 궁금하구요. 주말 잘 보내세요~

      2016.05.28 20:22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