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식물 좋아하세요?

[도서] 식물 좋아하세요?

조아나 글그림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봄의 어귀에서 봄을 기다리게 만드는 책 '식물 좋아하세요?'

안녕하세요 봄엔입니다.

3월이 끝나가는 봄의 어귀에서 오늘은 봄과 너무 잘 어울리는 책을 한 권 가지고 와 보았어요.

바로 카멜북스에서 출간된 식물세밀화가의 친애하는 초록 수집 생활 '식물 좋아하세요?'라는 책입니다.

보태니컬 아트가 뭔지도 제대로 정의되지 않았을 무렵부터, 아무것도 모르고 그저 자연이, 초록이,

식물이 좋아서, 식물의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던 작가님의 식물에 대한 이야기가 가득 담긴 책인데요.

읽다 보면 기분이 좋아져서 멈출 수 없는 책이에요 함께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표지마저도 초록으로 가득한 예쁜 책이 바로 오늘 함께 살펴볼 책인데요.

표지의 그림도 작가님이 직접 그린 그림으로, '구억 배추꽃'이라는 꽃이랍니다.

유채꽃과 상당히 닮아 있지만, 사실 잎의 모양이 전혀 다르다고 해요.

저 역시도 처음에 유채꽃이다! 했는데 책 속에서 유채꽃이랑

쌍둥이처럼 닮은 친구라는 이야기와 차이점을 듣고 알게 되었어요.

어쩌면 흔하게 볼 수 있는 배추의 꽃이 이렇게나 아름다울 수 있다는 걸 이 책이 아니었으면 몰랐겠죠?

디자인이 매우 심플하고 예뻐서 괜히 몇 번이나 만져보게 되는 책인 것 같아요.

사이즈도 그렇게 큰 편이 아니라서, 들고 다니면서 읽기도 좋은 책이라고 생각합니다.

 

 

모두의 기억과 맞닿아 있는 식물의 이야기를 담은 책

우리 집 베란다의 초록이부터

아파트 화단을 지키는 나무들,

길가의 아스팔트를 뚫고 올라오는 들풀,

하수구 틈 사이로 이어나는 이름 모를 꽃까지.

식물 좋아하세요? p.008 中

우리는 일상 속에서 바쁘게 살다 보니 꽃을 쳐다볼 시간이 어디 있나, 여유를 부릴 시간이 있었나 하겠지만,

사실 우리는 일상 속에서 식물과 맞닿은 시간들이 있었습니다 아니 항상 맞닿아 있었죠 우리는 모르고 있었지만요.

우리가 바쁘게 지나다니는 그 길 속에도 도로를 줄지은 가로수, 아스팔트를 뚫고 나오는 잡초들,

무심히 시선을 돌리다가 스쳐가는 온갖 종류의 이름 모를 자연의 그것들...

작가님은 그렇게 우리가 모르고 지나쳤던 식물들의 이야기를 담고 싶으셨다고 해요.

기록하지 않으면 언젠가 흩어져 버릴 그 기억의 조각들, 기억에 맞닿은 식물들과의 순간들,

이 책을 통해 저도 그 순간들을 떠올렸던 것만큼, 다른 분들도 분명 떠올릴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꽃, 잎, 열매의 순서로 구성된 44가지의 이야기들

책의 목차를 살펴보면 크게 3파트로 구별이 되어 있고 그 속에 44종의 식물에 대한 이야기가 담겨있습니다.

튤립, 아네모네, 냉이, 강아지풀, 당근, 완두, 대추, 마늘 등

어쩌면 어울리지 않을 수도 있어 보이는 식물들의 이름이 목차에 함께 있다는 게

생소하면서도 신기했고, 색다른 기분이 들었습니다

어쩌면 그런 생각들은 우리의 고정관념일 수도 있겠죠.

당연하지만 각 이야기마다 나오는 식물들의 그림은 모두 작가님이 직접 그린 식물 세밀화입니다.

식물들의 특징도 색감도 모두 다 너무 잘 표현하셔서 놀랐어요

보태니컬 아트, 세밀화는 관찰력이 중요하다 보니,

그림을 보면 이 사람이 얼마나 그 대상을 좋아하는지도 알 수 있는데,

작가님이 표현한 그림들을 보면 정말 식물들을 어느 하나도 허투루 보지 않으셨다는 것이 느껴져요.

 

 

 

초록과의 추억과 일상을 담은 에세이

처음에도 계속 나온 이야기지만, 이 책은 단순히 식물 세밀화와 식물의 설명이 가득한 책이 아니라,

작가님의 이야기와 식물의 이야기가 함께 어우러져서

하모니를 만들어내는 아름다운 에세이라고 보시면 될 것 같아요.

 

식물에 대한 간단한 소개도 있지만,

무엇보다 작가님의 식물에 대한 추억, 일상, 식물에게 받은 위로 등의 이야기들이 너무 좋았어요.

또 꽃집에서만 만날 수 있는 서양의 꽃들이 아니라,

우리가 주위에서 쉽게 만날 수 있는 식물들, 그리고 언젠가 자주 만났던 식물들이 나와 있어서,

더욱 친숙하고, 반갑고, 추억이 몽글몽글 솟아오릅니다.

강아지풀, 대추, 마늘과 솔방울...

한국의 자연과 초록을 가득 담은 책을 읽으면 읽을수록,

언젠가 제 실력이 많이 좋아진다면 (보태니컬 아트를 더 잘 그릴 수 있게 된다면)

집 주위에서 직접 찍은 자연의 그것들을 그림으로 남기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식물이 주는 위로

자꾸만 등을 떠미는 세상에

스스로 돌아볼 새도 없이 앞만 보고 걸었다.

학력이 필요하니 학교에 다니고,

취업을 해야 하니 스펙을 쌓고,

세상이 비춰 준 길이 내 길이라고 생각하며 걸었다.

식물 좋아하세요? p.063 中

사실 식물에게 어떤 위로를 받느냐고 물어보면,

보통은 그냥 기분이 좋아진다거나, 그런 류의 위로를 생각할 수도 있겠지만,

작가님이 받는 위로는 우리의 생각보다도 조금은 다른 위로도 있었어요.

 

세상에 끌려서 다닌다는 그 생각들로 지쳐갈 때,

꽃과 관련된 추억과 다양한 이야기를 떠올리며, 그 속에서 위로를 얻는다 하는 것이죠.

작가님이 배낭여행을 떠나서, 벨베데레 궁전에서 만났던, 한 송이의 아네모네를 떠올리게 만들었던 그녀

아네모네를 통해 흐르는 세월을 자연스럽게 자신의 것으로 담아냈던 그녀를 떠올리며,

힘들었던 순간을 받아들이고, 이해하게 되고,

 

그렇게 아네모네는 작가님에게 성장이자 위로 그 자체의 것이 되어서,

볼 때마다 위로를 얻게 된다는 그런 것이요.

 

어쩌면 이건 식물에게 얻는 위로가 아니지 않나... 싶을 수도 있지만

저는 상징적인 의미로써도 충분하다고 생각해요.

 

 

그림을 통해 식물이 지나온 삶의 흔적을 함께 나누고 싶다.

다양한 식물들과 작가님의 다양한 이야기가 어우러져 더욱 예쁜 이야기가 되어 엮인 책.

길가에 핀 초록 들을 좋아하는 사람과 식물을 사랑하는 사람들,

그리고 자연을 그리는 사람들에게 정말 좋을 책입니다.

 

읽고 보고 느끼면서 다른 사람의 감정을 공감하는 법을 배우고,

식물에게 위로받는 법도 배우고, 식물을 배우고, 그림을 배울 수 있는 그런 좋은 책이에요.

비단 봄에만 어울리는 책은 아니지만,

이 계절, 봄의 어귀에서 읽으면 좋을 이유는, 초록색으로 변하는 이 시간이 더욱 설렐 것이기 때문입니다.

저도 초록한 봄이 오면 꽃 사진을 찍으러 나가고 싶네요.

그리고 이제 감히 대답할 수 있을 것 같아요 '식물 좋아하세요?' '네! 식물 정말 많이 좋아해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