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어쩌면 동화는 어른을 위한 것

[도서] 어쩌면 동화는 어른을 위한 것

이서희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지친 어른들에게 위로를 주는 동화 속 글귀를 모은 책

 

제가 오늘 가지고 온 책은 바로 리텍콘텐츠에서 출간된 '어쩌면 동화는 어른을 위한 것'이라는 책입니다

제목만 봐서는 잘 모르겠지만 이 책은 우리가 잘 알고 있는 여러 동화 속의 명언, 글귀를 담아둔 책이라고 해요

 

동화는 아이들만 읽는 책인데 그 속에 명언이 있었던가? 하고 갸웃 거리는 분들도 계실 것 같은데요

우리가 알고 있는 동화는 무엇이었죠? 신데렐라나 백설공주 같은 공주들의 이야기가 담긴 것만 있었던가요?

파랑새, 나의 라임 오렌지 나무도 그냥 일반 소설 같은 느낌이 강하지만 이 책들은 아이들을 위한 아동 소설, 즉 동화랍니다

 

사실 요즘은 잔혹동화라는 것도 유명하잖아요? 아이들을 위한 아동소설이고 동화책인데

원작들이 왜 이렇게도 잔혹한 것이 많은지 궁금하기도 한데요

 

옛날엔 아이들에게 인권이라는 것이 전혀 없었고, 동화를 통해서 아이들을 위한 교훈, 즉 경고를 주기 위해서 잔인하게 만들었다고 해요

물론 이 책에선 잔인한 잔혹동화가 나오진 않고 따뜻하고 위로를 안겨주는 이야기가 담긴 동화책의 이야기들이 나옵니다

 

 

바로 이 책이 오늘 함께 살펴볼 책인데요 표지가 깔끔하고 따뜻한 느낌이었어요

책 속에서는 동화 속의 명언 320가지가 나온다고 하는데요

 

'어린 왕자' '파랑새' '나의 라임 오렌지 나무' '빨간 머리 앤' 같은 유명한 작품들부터

'샬롯의 거미줄' '갈매기에게 나는 법을 가르쳐준 고양이'처럼 사람들이 잘 모르는 작품들도 수록이 되어있어요

 

만약 여러분이 어릴 때 읽었던 수많은 동화책 속에 어떤 이야기가 숨겨져 있었는지 잘 기억이 나지 않거나

유명한 책이었지만 책을 읽는 걸 좋아하지 않아서 내용조차 잘 모른다고 한다면

이 책을 꼭 읽으셔야 할 것 같습니다 이 책은 우리가 잊고 있던 동화책 속의 숨겨진 명언과 책의 내용을 잘 설명해 주고 있거든요

많은 것을 경험하고 배웠던 어린아이의 모습은

우리가 어른이 된 이후에도 풍요롭고 바른 삶을 살아가도록 도와주지요.

 

하지만 우리는 그 아이의 존재를 잊고 지나온 시간이 알려준

소중한 기억을 잃어버린 채 살아가고 있지는 않나요?

어린 시절 우리는 무엇을 했던 가요 저는 친구들과 뛰어놀거나 그림을 그리고 있지 않았을 땐 책을 많이 읽었던 것 같아요

그래서 글을 쓰는 것도 무척이나 좋아했죠 그런데 작가님 말처럼 지금에 와서 뒤돌아 보니까 그때 읽었던 수많은 책들의 내용이

잘 기억이 나질 않아요 무언가 이랬던 것 같아라는 생각만 나더라고요 분명히 나에게 도움을 주었던 것 같은데 지금에서 다시 돌아보니까

정말 그 기억을 잃어버리고 살아가고 있었던 거예요 이렇게 생각하니까 정말 안타깝기 그지없더라고요

 

그래서 이 책과 함께 다시 달려보기로 했습니다 동화책은 아이들을 위해서 만든 책이기도 하지만,

지친 어른들을 마음속에 숨어있는 아이들을 위로할 수 있는 책이기도 하니까요

 

 

 

책은 크게 다섯 파트로 나누어져 있고 각 파트마다 5개의 동화 작품을 소개하고, 설명하고, 그 작품 속의 명언과 글귀를 담고 있어요

그래서 소개하고 있는 책을 몰라도 기본적인 줄거리나 내용, 생각할 점을 알 수 있어서 명언과 글귀가 사람들에게 잘 와닿을 수 있게 되어 있어요

 

명언과 글귀 중에는 우리가 아주 잘 알고 있는 말들도 있지만, 그 작품 속에서 우리가 정말 스치듯 지나갔던 이야기들도 나오는데

사람들마다 책 속에서 중요하게 보는 문장이 다른 만큼 작가님이 선택한 문장이 와닿지 않을 수도 있지만 조금 더 깊게 들여다보면

결국 모든 이야기들이 우리에게 크게 도움이 되는 좋은 이야기라는 걸 알 수 있습니다

네 장미꽃이 소중한 이유는 그 꽃을 위해 네가 애쓴 시간 때문이야

어린 왕자에서 나왔던 이 문장을 기억하는 분들이 계실까요?

굉장히 유명한 글귀 중의 하나이지만 사실 누군가에겐 기억에 남지 않았을 수도 있는 글귀죠 그래서 모르는 사람들이 많을지도 몰라요

하지만 지금 이 글을 읽는 우리가 이 글귀를 몰랐다고 해서 도움이 안 되는 건 아닐 거예요

 

그러니까 책에 나오는 많은 동화책들을 다 알지는 못하더라도 겁내지 말고, 걱정하지 말고 책장을 넘겨보도록 하세요

이제 우리는 이 글귀가 어린 왕자에 나오는 글귀라는 걸 알게 된 것처럼 이 책 속에 나오는 많은 동화책들을 잘 알게 될 거예요

 

각 이야기의 마지막에는 작가에 대한 간단한 소개와 함께 질문과 답을 적는 페이지가 있습니다

질문들은 대답하기 어려운 것도 아니지만 그렇다고 간단하게 대답할 수 있는 것도 아니에요

질문에 대해서 깊이 있게 생각하고, 글을 쓰면서, 쓰고 나서 많은 것을 얻을 수 있는 시간을 가질 수 있어요

 

우리의 어렸을 때를 생각해 보면 동화책을 많이 읽어도 교훈을 얻는 건 꼭 결말이었던 것 같아요

동화책의 결말은 대체적으로 권선징악이 제일 많았던 것 같고 말이에요

 

보통의 권선징악이라고 해도 착한 친구는 복을 받고, 나쁜 짓을 한 친구는 벌을 받는다는 것이죠

특히 외국 명작 동화보단 국내의 전래동화들이 이런 식이 제일 많았던 것 같아요

어른을 공경하거나 사람들과 나눌 줄 알아야 한다는 것도 가르쳐줬죠

 

사실 커서 생각해 보면 그 중간에 결말로 가기 전에도 엄청 많은 교훈들이 숨겨져 있는데 어릴 땐 그걸 캐치하지 못했던 것 같아요

아이들이니까 당연히 큰 부분만 보게 된 것 같고요 이렇게 생각해 보면 동화는 아이를 위해서 만들었지만

정작 모든 걸 이해하기엔 아이들이 너무 어렸다 싶어요

그래서 어릴 때도 읽고, 어른이가 되어서도 읽으면서 새로운 시선으로 새로운 교훈을 같이 얻는 게 좋다고 생각해요

 

저는 어렸을 때 읽었던 소설 중 하나가 너무너무 좋아서 지금까지 몇 번을 다시 읽었는데

읽을 때마다 느낌과 감상이 달라졌던 기억이 있기 때문에 원래 읽었던 책을 다시 읽는 것을 매우 좋아하는 편이에요

물론 그만큼 편독도 많이 하던 스타일인데요 그걸 이해하지 못하는 분들도 많았어요 다 읽었는데 왜 또 읽어? 그게 재미있어?

내용을 다 알고 있는데 다시 읽어서 무슨 소용이야 그 시간에 다른 걸 해!라고 하기도 했죠

 

하지만 감정에 따라서, 시간에 따라서 신기하게도 모두 다 아는 내용인데도 느낌이 크게 달라지기 때문에

저는 여전히 좋아하는 책을 다시 읽는 것을 좋아하고 있답니다 다른 분들도 꼭 좋아했던 책을 다시 읽어봤으면 좋겠어요

그리고 어쩌면 이 책을 읽고 나면 옛날에 읽었던 책들 내용이 드문드문 떠오르면서 읽고 싶어질지도 몰라요

 

동화책은 아이들을 위한 책인 만큼 따뜻하고 상냥한 내용도 많아서 이 책에 나오는 글귀를 읽다 보면 지친 마음에 위로를 받을 수도 있어요

필사를 하기에도 좋은 책이고, 몰랐던 동화에 대해서 가볍게 알고 싶은 분들에게도 추천해드리고 싶습니다

좋은 책은 답을 알려주는 책이 아니라 질문을 던지는 책이라고 하던데, 제 개인적인 생각으론 이 책이 바로 그런 책이 아닌가 싶어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