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토요일은 9시반까지 출근이다.

알람을 맞춰놨건만 쉽사리 눈이 떠지질 않았다.

결근한다며 쉬고 싶은 맘을 억누르고 간신히 일어났다.

 

늦을 때는 신호도 다 걸리고,

차선에 운전 미숙한 분이 계셔서 1차선에서 40~60으로 가면서 비켜주지도 않는다.

옆차선도 속력유지하며 절대 비키지 않는 차가 있는 날엔 최악이다.

뒤따라가야는 상황이 전개된다.

 

이 날이 그런 날이라

출근 중 반 정도 와서 상사에게 전화드렸으나 안 받아,

늦는다는 문자를 남겼다. 결국 9시56분경 출근했다.

무지 바쁜 상황였으면 많이 미안했을텐데, 한가했다.

 

약간 늦은 출근을 위해 서두르던 중 온 톡의 글.

끼니 거르면 면역력 저하되니 잘 챙겨드시라~

카톡에 뜬 생일을 본 모양이다. 

보험대리점 대표로 있는데 보통 어려운 상황이 아니란 걸 안다. 

코로나 시국이 정점이라면 점차 나아지겠지만 아직은 멀어보이기만 한다.

 

엄마네로 퇴근하며 집에서 가지고 간 떡갈비 1팩이랑 성심당 케잌 그리고 귤.

한우 안심과 양지를 샀다.

밖으로 모시고 나가자니 겁나서.

소고기미역국을 끓이면서 안심을 구워 드시게 했다.

생일은 내일이지만 미리 드시게 하고...

 

엄마의 셈법으로 오남매 생일에 10만원씩을 주신다고 작년에 선언.

내가 아는데 큰 며느리만 생일에 따로 챙겨주더라.

워낙 잘 하니까, 잘 하셨다고, 대신 아무도 모르게 하라고.

안 받으면 서운해 하시니, 다른 맛난 거 사드려야지 하며 받았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8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소라향기

    훗.. 우리할머니가 그러셨는데..
    다른 손주는 10만원 주는데..
    너만은 특별히 20만원이라고..

    주말 생일이셨군요..
    전 연락처를 몰라서.. 알림이 뜨질 않아요..ㅠㅠ

    생일날.. 엄마에게 가시는 아자님이 너무 부럽습니다..
    따뜻한 식사 한끼.. 하고 오셨겠어요..
    잘 보내셨지요..

    아자님.. 생일 축하드려요..^^

    2022.02.20 20:16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아자아자

      생일은 내일입니다.
      오늘은 막내남동생 생일이랍니다.
      하루 차인데 태어난 시간도 비슷하다고요.

      막내남동생이 여차저차해 여동생네를 갔다가
      큰 누나랑 조카들이랑 밥먹는다니 밥값에 보태라고 5만원을 주더랍니다.
      여차저차한 일이 중간에 있었기에 명절에 살짝 선물세트를 기대했지요.
      워낙 쫌생이라 불발였대도 아무렇지 않아.
      조카들이 깜놀했다니 말 다했지요.
      남동생에게 락토핏을 보내줬습니다.

      2022.02.20 21:45
  • 스타블로거 매니짱

    생일을 살뜰히 살펴주면...의미가 남다른 듯해요. 감사한 하루가 되잖아요. ㅎ 그런데, 모르고 지나치거나 조용히 지나가면, 많이 아쉬운 듯해요. 막내 남동생분이랑 하루 차이라 절대로 생일을 그냥 넘겨버리는 일은 없으시겠어요. ㅎ 가족분들이랑 행복한 생일 분위기 계속 이어가셔요~축하 100만개 보내드려요. ^^

    2022.02.21 19:13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아자아자

      고맙습니다.
      이번엔 여동생이 조카들이랑 미리 휴무일에 만날 때 미역국을 끓여왔더라는. 참 고맙죠. 맛은 없었어요. 동생이 작년부터 불면증인데 이번 미역국은 대충 끓인 것 같은 맛. 해 온 정성이 어딘가요. 지난 번 8곡밥과 4색나물은 환상적으로 맛있었는데. 유난히 이번 생일은 감사함이 많았어요. 베풀고 나누고 살아야지 합니다.

      2022.02.22 23:11
  • 스타블로거 꿈에 날개를 달자

    생일 축하드려요. 오늘 좋은 시간 보내셨지요? 지금 이 순간에도 행복하실 것 같아요. ^^

    2022.02.21 21:28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아자아자

      많이 기억에 남을 생일였어요.

      2022.02.22 23:12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