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이번엔 여러 사람 놀래키지 않고 잘 올렸습니다 ㅋㅋㅋ

(매니짱 님, 소라향기 님, 그리고 놀래셨지만 말씀 안 하신 분들 안심하셔요)

 

제가 딸기를 엄청 좋아합니다.

작년부터 올 해까지 딸기를 몇 번 사지 못했어요.

코로나로 마트를 거의 가지 않았고,

설령 가도 딸기값이 너무 비싸서 쳐다만 보다...(전 주부랍니당)

 

엄마네 동네에서 딸기를 출하하는데 

명절이나 그 밖의 어떤 날이면 엄마가 사 놓으셨다가 나눠주곤 하셨는데

시골 노인네가 딸기값이 다이아몬드값이라 명절에도 단 한 박스를 안 사셔.

물론 산에서 차례를 지냈기에 집에서 제사를 안 지낸 때문이지요.

딸기값이 비싸지 않았다면 엄마가 5박스를 사 놓으셨을 줄 압니다.

엄마꺼는 빼고요. 

 

그 딸기에 대적할만한 선물을 (토)에 받았습니다.

사양도 안하고 냉큼 받았습니다.

다른 때는 생각할 여지가 있었지만 냉큼 받았는데,

토욜 근무중에 도둑처럼 잠시 본 톡으로 와서 

생각할 겨를도 없이, 금방 수락했습니다.

1. 얼른 수락한 건 업무를 해야는 마음이 더 급했기에.

2. 아니 좋아서 손이 얼른 누른 것 같기도 합니다. 

 

어떻든 간에  받았습니다.

오늘 염치없었던 행동이 걸려서 전화를 드렸습니다.

마침 괜찮다고 하셔서 10분 여를 통화해  사과드리니

냉큼 안 받았으면 뻘줌했을 거라고 말씀해 주시더라는.

또 그럴 수 밖에 없는 댓글에 오해의 소지 있으니 지울까요?

괜찮다고 하셔서, 이해하셔서 오해 풀고.

나긋나긋하고 교양있는 말씨. 이거 넘넘 부러웡.

내 동료도 나긋나긋하고 교양있게 말을 하지. 이거 넘넘 부러웡.

 

제가 단순히 이 쿠폰만 받고서 염치없다고 생각한 게 아닙니다.

지난번 히트이벤트에서 정상참작을 해 주셔서 책 선물 주신다길래

생일 즈음에 주세요 해놓곤, 또 생일쿠폰을 덥석 받았다고요.

이게 바로 몰염치.

그럼에도 괜찮다, 다 괜찮다, 고맙다 하시더군요.

저도 잊지 않으렵니다. 

고맙습니다, march 님.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12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소라향기

    이젠 안심해도 되겠는걸요..^^
    march님이 보내신 선물.. 와.. 정말 아자님에게 맞춤인데요..
    맛있고 달달한 시간 되세요..^^

    2022.02.20 22:05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아자아자

      보기만 해도 달달.
      오늘 직장에서 상사가 딸기3박스를 사오셔.
      1박스를 씻어 먹었는데 맛나라.
      두 박스는 선물하시고,
      1박스에서 남은 아래 한 칸을 가져가라셔서 갖고와 또 냠냠.
      엊그제 사 온 딸기 한 칸은 아직 냉장고에.

      2022.02.22 23:03
  • 파워블로그 모나리자

    좋아하는 딸기가 들어가는 맛있는 선물 받으셨네요. ^^
    이 기분으로 한 달은 거뜬하겠죠.^^ㅎ

    2022.02.21 16:43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아자아자

      요즘 컨디션 저하에다 기분도 다운된 상태인데
      이래저래 친구님들이 챙겨주고, 가족이...
      기운내는 중입니다.

      2022.02.22 23:04
  • 스타블로거 매니짱

    ㅎㅎ 축하드립니다. 더불어 생일두요. 선물처럼 달콤한 하루 되세요. 생일선물이니 더 좋으시겠어요. 기프티콘 잘 자르셨는데요~ 고생하셨어요. ^^

    2022.02.21 17:39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아자아자

      가프티콘 자르는 거 이젠 선수되었어요 ㅋㅋㅋ (매니짱 님과 소라향기 님 덕 ㅎㅎㅎ)

      고맙습니다.
      베풀고, 나누고 살아야지 합니다.

      2022.02.22 23:05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