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여자 없는 남자들

[도서] 여자 없는 남자들

어니스트 헤밍웨이 저/이종인 역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무기여 잘 있거라, 노인과 바다 등 너무나 많은 명작들을 만들어낸 어니스트 헤밍웨이... 그의 작품을 읽어본 적은 없으나 이름은 안다는 사람이 있을 정도로 대문호이죠.


솔직히 저도 고등학교 시절 읽었던 노인과 바다외에 그의 작품과 만날 수 있었던 기회가 그리 없었습니다. 솔직히 이번에도 작가 보다는 

무라카미 하루키의 여자 없는 남자들에게 관심을 가지다가 읽게 되었습니다. 국내에 처음으로 완역되었다는 표지글이 더욱 관심을 가지게 되었던 것도 있었습니다.


정말 오랜만에 만나는 헤밍웨이의 작품은 어땠을까요?


우선 이 책을 간략하게 소개하겠습니다.

이 책은 14개의 단편으로 이루어진 책입니다. 혹시나 이것들이 연결되어 있는 구조는 아닐까 했는데 연결되어 있지 않는 독립된 이야기였습니다.


내용들은 다양한 주제들을 내포하고 있었습니다. 삶과 죽음, 가치관 등등 말이죠.


단편 14편을 다 읽고 나서 들었던 생각은 '솔직히 잘 모르겠다' 였습니다.

조금 긴 내용의 단편들은 어느정도 스토리가 이해가 되었지만 짧게 구성되어 있는 단편들은 이해할 수 없었죠.

책 마지막부분에 있는 작품의 해설을 읽고 나서야 '아! 이래서 이렇게 된거였군!' 이라고 이해할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왜 무라키마 하루키가 이 작품을 좋아하게 되었는지도 알게 되었죠.


아직 제가 헤밍웨이의 많은 작품을 만나보지 못했기에 쉽게 파악할 수 없었던 것 같습니다.

이래서 아무개 작가의 첫 작품을 만나는 것은 설레면서도 낯설음이 있는 것입니다. 만약 해설부분이 없었더라면 이 뛰어난 작품을 제대로 파악도 못하고 그저 그런 작품이라고 판단했을 겁니다.


이 작품은 헤밍웨이가 자신의 삶에서 겪었던 다양한 감정들이 담겨져 있었습니다. 아무래도 단편집이다보니 그의 감정을 여기저기에 심어두기 편했겠죠. 

책을 읽으면서 '헤밍웨이는 독자들에게 직접적으로 내용을 전달하는 것을 좋아하는것 같다'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책 속에 나타나는 언어, 표현방법들이 참 직설적으로 느껴졌습니다. 그래서 깔끔하게 느껴졌습니다.


책을 다 읽고 상당히 반성해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나름 책도 많이 읽었다고 생각했었는데 아직 좋은 책을 구별해내는 눈과 좋은 작품을 판단하는 지식, 그리고 작가가 작품을 통해 전달하려

는 주제와 감정을 캐치하는 마인드가 많이 부족하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자만하지 않고 더 노력해야 겠습니다.


어떤 책은 한번 읽어도 그만인 책들이 있었는데 이 책은 반드시 두번은 읽어봐야 할 것 같습니다. 

한번 읽고 작품 해설을 읽고 다시 읽어야지 제대로 헤밍웨이라는 작가가 주는 작품의 무게를 이해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이 듭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