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누가 버지니아 울프를 두려워하랴

[도서] 누가 버지니아 울프를 두려워하랴

에드워드 올비 저/강유나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와 이토록 솔직하고 노골적이고 거침없고 적나라한 언어폭력이라니...이 책을 읽는 내내 참 많이 불편했다. 하지만 한편으론 속이 후련하기도 하면서 묘한 카타르시스가 느껴졌다. 우리들은 얼마나 많은 말들을 삼키며 참고 살고 있는가? 나는 겉으로 절대 내 뱉을수 없는 말을 속으로 하고 있을때 약간 무서운 마음이 생긴다 나의 이런 생각들을 상대방이 알게된다면...정말 무서운 일이다. 물론 그 반대 경우도 마찬가지, 이 책을 읽으면서 많은 반성도 하게 되었고 마사와 조지의 감정에 이입되어 마음이 아팠다. 서로 죽일듯이 물어 뜯고 할퀴고 저주하면서도 결국에는 둘일수 밖에 없는 현실, 왜 그러고 살아야 하는지... 그들이 서로 마음을 풀고 서로를 이해하고 그들에게 평화와 안정이 찾아오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본다. 여러 세계문학을 읽으면서 오랜만에 격정과 광기를 강렬하게 느끼게 해준 속시원한 좋은 작품이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