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엄마와 딸 사이

[도서] 엄마와 딸 사이

곽소현 저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엄마에 대해 누구보다도 잘 안다고 생각했던 적이 있다. 내가 이렇게 하면 좋아하고 내가 저렇게 하면 싫어한다고 생각한 적도 있다. 하지만 어느 순간, 어긋나기 시작했다. 정확히 언제부터였는지는 모르겠지만 꼬박꼬박 귀가시간을 체크하는 엄마가 힘들어졌다. 그러지 말아달라고 부탁해도 도돌이표처럼 언제 그랬냐는 듯 전화를 하는 엄마가 있었다. 딸을 걱정해서 그런 건 알지만 한 번은 정말 숨막히는 느낌이 들 정도의 일도 있었다. 그 일 이후, 나는 강하게 주장했다. 제발 그러지 말아달라고. 말해놓고도 괜스레 엄마의 눈치가 보였는데 그렇게 말한 뒤론 아주 조금이지만 엄마가 달라졌다. 


하지만 그런 일 말고도 일상에서 늘 엄마와 함께 있다보면 부딪히는 일들이 많다. 특히 본의아니게 잔소리로 여기지는 말들을 듣게 되면 날카롭게 날이 서서는 욱-하는 기분이 든달까? 저자는 말한다. '자신을 보호하기 위한 방어적인 태도는 엄마의 화를 더 돋우게 되니 화나 불안을 최대한 드러내지 않고 사실 자체만을 전달하라고 하며 화나는 기분을 속으로 다독이라고 한다. 이를 자신의 <감정 쓰다듬기>라고 하는데 이것만으로도 욱-이 내려간다고.'(P34)


정말 본능적으로 이러지 말아야지 하면서도 아직은 감정이 앞서나가 말을 내뱉고는 후회할 때가 많은데 무척 많은 연습이 필요한 부분이 아닐까 한다. 그리고 무엇보다 가장 와닿았던 부분을 잠시 인용해보면...


[ 자신의 재능만큼 성과를 내지 못하는데, 자신은 그 이유를 모른다. 

   그렇다고 누가 그것을 지적해주면 상처를 받는다.


   비난받는 것을 못 견디면서도 본인은 남을 비난하며 분석하려 한다.

   어릴 때, 엄마의 비난을 많이 받았던 경우다. ]P84


전혀 느끼지 못했던 부분인데 이 글을 읽으면서 어쩐지 뜨끔한 느낌이 들었다. 다른 부분은 차지하고라도 비난받는 것을 못 견딘다...는 말 때문이다. 


비난받는 것을 좋아할 사람이 있을까? 조금이라도 듣기 싫은 말을 들으면 마음이 즉각 반응하기 마련이다. 그래서 욱하는 걸 수도 있다. 헌데 그러면서도 자신도 똑같이 비난의 화살을 타인에게도 돌려 쏘아댔던 경우가 있지 않았을까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엄마의 비난이라... 곰곰히 생각해보게 된다. 비난인지는 도무지 판단하기 힘든데 잔소리와 간섭이라면 심했다고 느낀다. 무지막지한 걱정과 불안때문인지 몰라도.


암튼 그런 잔소리에 대해 저자는 대처하는 법을 알려준다. 간략하게 추려보면...


※ 엄마의 잔소리 대처법(P197~199)


1. 내 감정 쓰다듬기

2. 엄마 이해하기

3. 내 주장하기


그리고 완벽을 추구하는 성향의 엄마일수록 세세한 걱정도 많고 딸을 통제하는 이면에 불안이 내재된 경우가 많다고 한다. 그런 엄마를 대하는 대화법은 다음과 같다.


※ 완벽한 엄마를 대하는 대화법(p230)


1. 경청대화법 - 본인 말은 짧게, 상대방(엄마) 말은 길게

2. 상대가 가장 중요시 하는 것(엄마가 절대 양보하지 않는 것)은 건드리지 않는 것이다. 

3. 반영대화법 - 감정 터치법, 예를 들어 "엄마는 내가 잘못될까 봐 불안하신 거죠?"


이밖에도 마음에 콕-하고 와닿은 말말말들이 참 많았다. 하나만 더 인용해보면...


[ 쉽게, 편하게 가려고 선택권을 남에게 주는 사람은 원망을 잘한다.

   틀리다는 소리를 들어도 스스로가 주인공이니 자신의 선택을 믿으면 된다.

   싫어서든 좋아서든 자신이 선택하는 사람은 책임감이 있기 때문이다. ]p241



***



이 책은 앞서 읽은 일본의 사례들과 조언이 담긴 '딸은 엄마의 감정쓰레기통이 아니다'라는 책의 한국판 같은 느낌이 들었다. 다만, 엄마와의 관계에 있어, 딸도 딸이지만 엄마에 대해 조금 더 이해하고 공감할 수 있도록 조곤조곤 알려주는 점이 인상깊었다. 아직도 엄마와의 관계에서 시행착오를 겪고 실수를 반복하며 헤매고 있다면 꼭 만나보면 좋겠다. 아직도 반복되고 있는 후회하는 일들을 조금은 줄여줄 수 있을 것 같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8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모모

    엄마와 딸은 모녀이면서 친구 같은 관계 같아. 그래서 더 상처를 주기도 받기도 하고 하나봐.^^

    2018.06.30 19:38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키미스

      맞아요. 언니. 가까워도 너무 가까워서 더 힘들기도 하구... 좋은 친구가 되면 정말 좋을 텐데 말이지요. ^^;;

      2018.07.01 00:29
  • 스타블로거 키드만

    점점 나이가 들면서 엄마랑 친구처럼 지내게 되는 거 같아요.. 그래도 엄마이 잔소리는 아직도 진행중입니다.. 하지만 언젠가는 그 잔소리도 그리워질 날이 올 것이라는 생각에 먹먹해집니다.. ^*^

    2018.06.30 22:46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키미스

      그렇지요. 언젠가는 그 잔소리도 그리울 텐데... 정말 할머니를 하늘나라로 떠나보내놓고 한동안 잔소리라도 듣고 싶었었답니다. 헌데 가까이에서 늘 투닥(?)거리다보니 잔소리 듣기가 쉽진 않은 듯해요;; 그렇긴 해도 키드만님의 좋은 말씀, 잘 새겨들을께요. 노력에 노력을! ^^*

      2018.07.01 00:33
  • 파워블로그 책찾사

    결국 해결책은 소통이 필요한 거군요. 서로 민감해질 수 있는 상황에서 상대방의 말을 경청하면서 자신의 생각을 조리있게 표현하는 것이야말로 모녀지간의 오해와 불안감을 불식시킬 수 있음을 다시금 깨달을 수 있을 것 같아요. 비단 모녀 뿐만이 아니라 인간 관계 모두에도 적용시킬 수 있는 것이라서 눈여겨 볼만한 내용인 것 같습니다. ^^

    2018.07.01 12:28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키미스

      그렇지요. 책찾사님. 정말 모녀관계가 아니라도 다른 사람과의 사이에서도 도움이 될 것 같은 말들이 많았답니다. 대화나 대응하는 부분 등에서요. ^^*

      2018.07.06 17:32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