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루 한 편 김소월을 새기다

[도서] 하루 한 편 김소월을 새기다

김소월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진달래꽃, 초혼 등으로 익히 알려진 시인, 김소월. 그의 시를 읽으면 왠지 묘한 기분에 휩싸이곤 한다. 대부분의 시가 그러하지마는 그의 시는 특히 사람의 마음을 건드리는 무언가와 함께 저 깊은 곳에서 우러나오는 진심을 담아 읽어줘야할 것 같이 매우 섬세하고 또 아련하고 무척 애틋하다. 막연하고 추상적인 시가 있는가하면 몇몇 시는 감정을 숨김없이 있는 그대로를 넘어 적나라하게 드러내기도 하는데 시에도, 시인에게도 나름의 사연이 있어 그 사연을 짐작하며 소리내어 읽고 한 자 또 한 자 따라 써 내려가다보면 어느 순간 마음 깊이 와 닿아 울림을 전해주는 내내 잊혀지지 않는 시를 만나게 되기도 한다. 그런 김소월의 시를 보다 더 쉽게 접할 수 있고 근사하고 멋진 감성적인 일러스트와 함께 따라 써보기 좋은 감성 필사 시집을 만났다.

 

<하루 한 편 김소월을 새기다>

 

 

 


드라마나 책에서도 종종 접했고 몇몇 시는 노래 가사로도 유명한 김소월이지만 그의 시를 제대로 만나보게 된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닐까 싶은데 이 필사 시집을 통해 그의 다양한 시를 풍부하게 접해볼 수 있어서 좋았다. 

 

 


뭐니뭐니해도 김소월하면 떠오르는 두 시, 진달래꽃과 초혼을 독립운동가들의 서체를 디지털 폰트로 구현한 독립서체(GS 칼텍스 독립서체)로 만나보니 왠지 슬프면서도 아련하고 더 진한 여운을 안겨주는 느낌이 들었다. 제 한 몸 건사하기도 힘든 요즘이지만 그 당시를 생각하면 짧은 생을 살다간 그의 삶 역시 무척 많이 고단하지 않았을지 생각해보게 된다.

 

그리고 한 폭의 수채화를 연상시키는 감성 일러스트가 함께 수록되어 있어서 그의 시를 보다 더 깊게 음미하며 즐길 수 있도록 해주는데 감정을 좀처럼 표현하기 힘든 사람이나 일과 사람, 일상에 지친 사람에게 부담없이 선물하기에도 넘 좋을 것 같다. 필사 시집이라고 해서 꼬옥 반드시 필사를 해야만 하는 건 아니다. 그저 근사한 일러스트를 감상하고 서정적인 김소월의 시를 소리내어 읽어보는 것만으로도 많은 위로와 위안을 받을 수 있을 테니까 말이다. 다만, 글로 끄적여본다면 그의 시를 조금 더 깊게 느낄 수 있을 것이고 따라 써보는 필사를 통해 은연중에 받았을 스트레스 등이 시를 써내려가는 동안 조금은 씻겨내려갈 것이다.

 

 


개인적으로 김소월 시인의 시집과는 좀 특별한 만남이었는데 예전에 인상깊게봤던 드라마에서 김소월 시인의 시가 나온 적이 있는데 그때 그 드라마에서 받았던 시의 감성을, 그때 그 느낌을 오랜만에 떠올려볼 수 있어 무척 반가웠고 시가, 시어가 가진 힘이 얼마나 대단하고 굉장한 것인지를 이 필사 시집을 통해 다시금 깨달았다. 

 

지금 하루하루가 고되고 힘들고 지쳐있다면 김소월, 그의 시가 담긴 '하루 한 편 김소월을 새기다' 이 시집을 하루에 꼬옥 한 편씩 만나보자. 하루 한 편씩 나만의 필체로 쓰여진 그의 시가 모여 마음을 가만히 어루만져 줄 것이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2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아자아자

    필사 시집이군요.
    아무리 세월이 흘러도 김소월=여자 라고만 생각되는 건 섬세한 시성이 아닌가 해요.

    2022.05.22 21:52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키미스

      그쵸? 아자아자님. 정말 감수성이랄지 뭔가 굉장히 섬세한 느낌의 시여서 다시금 천천히 읽어보고 싶어졌답니다. ^^

      2022.05.22 22:25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