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매일 ♥ eBook

*날 위한 결혼*

 

"깨질 것 같은 머리를 부여잡고 일어나자 고소한 음식 냄새가 온 집 안에 진동했다."

술을 먹지 못하는 난 술로 인한 숙취는 없다. 

다만 아침에 일어나 물을 열었을 때 어머니께서 하시는 음식들 냄새는 언제나 좋다.

그런데 그렇게 정성스럽게 아침을 차리시는 모습을 보면서도 늘 아침을 먹지 않고 출근한다.

조금 죄송하지만 난 잠이 더 좋다.

그래서 늘 출근하기 위해 딱 필요한 시간만을 남기고 잠에서 깨어난다.

이불 속에 더 있는게 맞는 말이겠지...

어쨌든 그래도 문을 열었을 때 나는 음식 냄새는 늘 좋다.

기분 좋아지게 하는 마법같다고나 할까...

어쨌든 내일은 오랜만에 일찍 이러나 아침을 먹어볼까?

그러려면 얼른 잠자리에 들어야겠지... 

그럼 모두 잘자요~


※'예스블로그 독서습관 이벤트'에 참여하며 작성한 포스트입니다.  

   

[세트] 날 위한 결혼(개정판) (총2권/완결)

이윤정(탠저린) 저
다향 | 2020년 06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