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어린 시절의 나는 어떤 아이었을까?

왈가닥에 천방지축...가끔 동생도 울리는 개구장이었지요.

사실 그렇더라도 가끔은 예쁜 옷을 입고 싶어했고 이쁜 인형을 가지고 싶어했던 소녀감성도 가지고 있는 아이었지요.

 

그렇다 보니 아버지를 졸라 이쁜 인형을 가진 날은 정말 하늘을 날아갈 것 같았지요~

그 인형은 바로 미미인형!!!

항상 종이인형만 가지고 놀던 나에게 진짜 옷을 입힐 수 있는 인형을 가질 수 있었던 시간은 즐겁고 신나는 시간이었지요~

 

인형과의 시간을 빼면 또 어떤 추억이 있을까요?

역시 만화영화!!!

당시 TV에서 하는 만화영화들은 저와 동생이 여가시간을 보내는 방법이었지요.

모래요정 바람돌이, 꼬마자동차 붕붕, 달려라 하니, 미래소년 코난, 이상한 나라의 폴 등 정말 많은 만화를 봤었네요. 이 만화들 보다 더~ 많은 만화들이 있지만..이정도만...

 

 

모래요정 바람돌이~

 

 

꼬마자동차 붕붕~ 

 

달려라 하니~ 

 

 

 

미래소년 코난~

 

 

 

이상한 나라의 폴~

 

그런데.. 좀 오래된 만화들이죠~^^

요즘엔 추억의 만화로 다시 나오기도 하던데..

만화 채널이 나오지 않는 관계로 제대로 다시 본 것은 없네요.

만화를 보면서 꿈을 키웠던 어린시절이었지요.^^

그러고 보니 대부분의 만화들이 일본의 원산지더라구요. 지금은 디즈니나 픽사 등 미국 만화들도 많이 들어오고 있지만 당시엔 일본 만화가 대세(?)였었지요. 다른 문화 매첸 안들어 왔어도 애니는 정말 많이 들어왔었답니다. 그러고 보면 일본이 애니매이션은 강국일 수 밖에 없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렇다고 만화만 봤느냐 그렇진 않아요~

나름 위인전도 보긴 했지요. 집에 위인전으로 전집(금성출판사 위인전 전집)이 있었으니까요~ 엄마의 강요(?)에 못이겨 보긴 했지만...지금 생각해 보면 좋은 시간이 아니었나 싶습니다

 

물론 책을 읽는 시간은 극히 적은 시간이었답니다.

주로 운동장으로 뒷동산으로 놀러다니기 바빴거든요.^^

그러고 보니 초등학생 시절에 아버지께 자전거도 배웠었네요.

아버지의 커다란 자전거를 발도 잘 안닿으면서 낑낑거리며 탔던 기억이 나네요. 아빠 손 놓으면 안돼~라고 외쳤는데..알고 보니 한참을 혼자 타고 있더라구요. 그 순간 넘어졌지만..그뒤론 더 오래 더 멀리 갈 수 있게 되었고...어느 순간 혼자 씽씽 달리고 있더군요. 수영은 아무리 가르쳐도 안되었는데..자전거는 금방 배운다고 칭찬을 받았던 기억이 납니다.

 

어린 시절을 생각하다 보니 이것저것 많이도 생각이 납니다.

마스다 미리 작가님의 어른 초등학생 덕분에...더불어 미션 덕분에 어린 시절을 다시한번 떠올릴 수 있어서 기분 좋은 시간이었습니다.

 

그럼 어린 시절의 나에게 한마디 해줄까요?

조금만 더 꿈을 가져...그럼 더 큰 꿈을 꿀 수 있을거야...그리고 절대 포기하면 안된다!!!^.~

 

 

어른 초등학생

마스다 미리 저/박정임 역
이봄 | 2016년 04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