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메일 한통을 받았답니다.

산책공감단 1차 미션 완료를 축하하는 메일이었지요.

그리고 2차 미션에 대한 안내 메일이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1차 미션 완료 선물을 준다는데..

어떤 선물일지 무척 궁금했는데...어라..밤을 준다네요.

밤!!!

이번 마스다 미리 만화 '너의 곁에서' 속에서도 밤이 등장합니다.

숲에 사는 주인공 하야카와가 남편과 만나게 된 계기가 밤이었답니다.

'그래서 밤 선물을 주는건가?'

뭐 준다고 하니 맛나게 먹어야겠단 생각을 하고 여행을 떠났답니다.

어라 여행에서 돌아와 보니 밤이 와 있더군요.

처음엔 무슨 음식이 왔나 하면서 열어보셨다는 어머니...

밤이 와서 이건 뭔가 했다네요. 내가 밤을 주문했을리 없다고 생각하신 어머니...그냥 냉장고에 보관하셨답니다.

ㅎㅎ

냉장고에서 냉큼 꺼내와서 책과 함께 한컷~

 

그날 저녁 내가 잠시 딴 짓을 하는 동안 어머니께서 밤을 찌셨답니다.

이런 밤을 찌기 전에 만화컷들과 사진을 찍었어야하는데...

했더니...그럼 그냥 찐밤으로 찍어~하시는 어머니..ㅋㅋ

그래서 그릇채 들고와 사진을 찍기 시작했습니다. 

 

아들과 산책을 즐기는 하야카와~

귀여운 아들 타로...엉뚱한 면이 있긴 한데...그건 엄말 닮은건가?^^

 

엄마에게 질문이 많은 타로..일일이 궁금증을 해결해 주는 엄마 하야카와...천생연분?^^

 

타로는 친구들 사이의 불미스런 일들도 앞장서서 해결해 주고자 하는 멋진 아이랍니다.

 

도쿄에서 친구들이 놀러왔네요.

여전히 친분을 유지하는 그들~ 보기 좋습니다.^^

 

자 드디어 하야카와가 남편을 만나게 되는 장면입니다.

인연이 되려면 어떤 것이든 계기가 되나 봅니다.^^

드디어 하야카와의 친구들도 그녀의 남친에 대한 궁금증을 해결하려는 장면입니다.

과거의 장면이지요.

다들 부러워했답니다. 나도 부러워했....??ㅋㅋ

 

엄마를 홀로 여행보내고..대단한 두사람~

아빠와 함께 타로는 산책을 나갑니다~

두 사람만의 시간도 꼭 필요하죠. 하야카와가 똑똑한 엄말까요?^^

 

타로의 선생님의 엄마와의 대화가 담긴 컷들이랍니다.

이 만화가 알려주고 싶은 부분이 가장 잘 나타난 부분이 아닌가 싶습니다.

 

사는 보람은 한사람 한사람 자신 속에만 있는 거라고 생각해요...(p133 하야카와의 말)

 작가님이 사는 보람을 자식에게만 찾는 또는

다른 누군가에게서 찾는 사람들에게 들려주고 싶은 말인 듯 합니다.

 

짜잔 다음날 일어났더니 어머니께서 밤을 다 까 놓으셨더라구요.

세개 먹고 또 길을 나섰답니다.

맛있는 밤과 함께 다시 읽어 본 너의 곁에서..

요즘 산길, 들길 할 것 없이 걷고 있는 나에게 만화도 밤도 힘을 주는 좋은 기운이었습니다.

 

너의 곁에서

마스다 미리 글,그림/박정임 역
이봄 | 2016년 09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