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것이 개벽이다 하

[도서] 이것이 개벽이다 하

안경전 저

내용 평점 3점

구성 평점 3점

[이것이 개벽이다 하]권의 5부는 동양의 상수역학 체계로 다가올 지구세차운동(폴 시프트)을 설명하고 있는 장이고, 6부는 한민족의 역사와 인류 문명의 시원을 돌아본다는 장이며, 7부는 상권부터 이어온 모든 내용을 수렴하며 강증산과 그의 부인이 하나님 아버지 어머니라는 초난감한 대사기질을 치는 장이다.

 

 

5부는 사실 상수 수리 역학의 근거가 뭔지에 대한 설명은 없으며 전통적으로 그것이 근원적인 진리이기에 인류의 역사나 우주변화의 원리에 적용하는데 무리가 없다는 사고방식이 배경인 것 같다. 서양에서도 수비학이 있으며 동양에는 상수역학이 있기에 당연히 그것은 진리라는 것인지 당연한 그것이 어찌 그러한지 까닭을 설명하고 있지는 않다. 하지만 제법 재미있는 사고 체계라고는 생각되며 그를 근거로 변화의 원리를 설명하는데 제법 그럴싸해 보이긴 한다.

 

 

6부는 위서 논쟁이 있는 [환단고기]를 근거로 우리 민족이 인류의 시원이라고 주장하는 장이다. 극동부터 중앙아시아에서 유럽까지 장악해 간 유목민족들의 원류가 한민족이었다는 주장이다. 물론 중국지역을 거쳐 카자흐스탄까지 이동해 가서 현재 남아있는 카자흐스탄의 역사 전승을 근거해도 환단고기와 아주 크게 유사한 상고사의 기록이 그들에게도 남아있음을 보았을 때 환단고기 전체의 내용이 다 거짓이기만 하다고 단정 지을 수는 없을 것이다. 한민족의 기원이 되는 원민족의 상고사를 전하고 있는 서들은 대야발의 [단기고사]까지도 위서 논란이 있는 것은 사실이나 [단기고사]와 [환단고기]의 내용을 만주족이나 튀르크족이나 거란족 등 고대 유목민족이나 근대까지 대제국을 건설했던 북방민족의 역사 전승과 비교 대조해 보지 않고 단정적으로 우리의 전승되었다는 상고사 저작들은 모두 위서이며 거짓일 뿐이라 주장하는 것도 지나치게 편협한 사고가 아닌가 싶다. 그렇다고 고대 유목민족들의 역사를 우리 상고사 서들에 근거해 그 근원이 되는 민족들이 우리 민족의 원민족에 속해 있었다고 하니 그들의 역사도 모두 우리의 역사다라고 해석하는 것도 무리한 주장이며 억지스런 관점일 뿐이라는 것도 짚고 가야 할 것 같다. 민족에는 원과 류가 있으며 근원이 같다고 그 지류가 되는 민족들의 역사마저 다 환원해 우리 민족사라고 주장하는 것은 어불성설일 것이기 때문이다. 아버지가 같으니 내 형제의 재산이나 업적도 모두 내 재산이고 내 업적이다라고 주장하는 것은 도둑놈의 논리 그 이상은 될 수 없을 것이다. 

 

그리고 저자는 중국사와 우리 상고사와 우리 민족의 원류가 되는 선조 민족에서 파생된 지류 민족들의 역사를 완벽히 중국사와 분리하려 하는데 중국은 다민족 국가이며 상고시대부터 고대에서 근대에 이르기까지 역사에 큰 획을 그은 유목민족들과 북방민족들 더 나아가 상고시대의 주류였던 당시 원류민족들의 무대의 대부분은 중국이었으며 그들 거의 전부는 중국에서 지금까지 그 원과 류가 이어져 왔다고 할 수 있다. 그런데 어찌 중국인 중 한족만을 중국인이라고 하면서 대부분의 중국사에서 주류가 되었던 민족들의 역사를 배제하려 할 수 있다는 것인지 저자의 논리 더 나아가 민족사학자들의 관점 자체가 납득이 되지 않는다. 중국이 다민족인 중국이라는 국가의 구심점을 잡고자 동북공정 등 역사를 왜곡하려는 정책을 펼치고는 있다지만 한민족은 그와 다르지 않은가를 자성해 보아야 하지 않나 싶다. 일본의 근본은 한민족이었다는 논리나 상고시대에 우리는 위대한 대제국이었다라는 논리까지만 보아도 그렇지만 상고시대부터 고대사를 뒤흔들었던 북방 유목민족들의 역사 전체를 들어 우리 민족은 위대하다는 주장을 펼치는 민족사학자들을 보면 이건 민족의식 고취만이 아니라 역사로 마약 하는 사람들인가 싶을 때가 있다. 

 

하지만 민족주의를 넘어설 수 있다면 인류의 역사를 4대 문명이나 유럽 중심의 해석에서 벗어나 아시아의 상고사와 유목민족 제국들의 역사에까지 관심과 시야를 확장하도록 대전환할 수 있는 단초가 될 수도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를 갖게는 되었다. 물론 그러려면 많은 동양사를 연구하는 사학자들의 관점의 변화와 시야의 확장이 뒤따라야 할 것 같지만 말이다. 

 

 

여기서 이것이 개벽이다 하권의 괘씸한 점은 역사라는 마약으로 대한민국 개인들의 민족의식에 불을 당긴 후 대중들의 근거가 아주 없다고는 할 수 없을 자신감을 부추기며 그것을 자신들 종교에 몸담아 힘써 일하도록 하는데 악용하고 있다는 것이다.

 

 

7부는 읽다가 헛웃음 밖에는 나오지 않던 장이다. 이것이 개벽이다 전체가 읽어볼 만한 책이긴 했지만 또 다른 면으로는 거듭 이어지던 故 증산 강일순이라는 사람에 대한 신격화를 넘어 그는 진짜 하나님이 인간으로 나셔서 오신 것이다라는 미친 주장은 실소 조차도 아까울 지경이었다. 하권에서는 그 신격화하는 내용들이 선을 넘는 수준이었다. 모든 존재의 시원과 역사의 전개는 천상에서 하나님인 故 강일순씨가 행하여 이루어진 것이고 예수 그리스도도 그가 쓰려고 천상에서 내려 보낸 존재이며, 결국에는 하나님인 그가 직접 이 땅에 내려와 그가 살던 시대에서 미래에 닥칠 전쟁과 감염병으로 인한 죽음들에 대해 규모가 작게 하려고 천지공사라는 큰 일을 치루고 갔다는 것이다. 게다가 하권인 7부로 대미를 장식하면서는 강증산 씨의 부인까지 하나님 어머니라며ㅋㅋㅋ 하나님 아버지와 하나님 어머니가 인류를 위해 미래의 전쟁과 재난을 소규모로 축소하는 은혜를 베풀고 갔다는 말이 말이 아닌 소리를 하고 있는 것이다. 

 

그리고서는 이들(강증산과 그 부인)은 대재난의 시기에 상씨름꾼이 나타나 난장판을 마무리 지으며 수습하리라고 말했다고 한다. 물론 그 '상씨름꾼'도 그들이 보낸 사람이라는 말이다ㅋㅋㅋ  

 

증산교도인 저자는 증산 강일순 씨를 하나님이며 부처님이 예언한 미륵불이라며 포장하지만 결국엔 그들이 말하는 상씨름꾼이라는 사람이 부처님께서 말씀하신 미륵이며 유대교에서 말하는 구세주이고 기독교에서 예수가 그날이 오면 자신이 재림할 것이라며 사기질친 바로 그 인물이 아닌가 싶다. 진정한 종결자가 따로 있고 그가 있어 모든 것을 해결하는데 그 종결자를 미리 예언능력으로 본 인물들 다수가 그를 자신이 재림하는 것으로 호도하거나 자신이 쓰려고 보내는 상씨름꾼으로 묘사한 것이라는 말이다.

 

 

 

아마도 故 강증산씨는 예언 능력이 있었을 것이다. 그래서 그가 살았던 1900년 대 초부터 역사적 사건이 거듭 이어지며 대중을 미혹하기에 적합한 환경이 펼쳐진 것이 아닌가 한다. 아니면 예언 능력이 없었더라도 시대 흐름을 보며 성서나 예언서 등의 내용을 근거 삼아 대사기질을 쳐보려 했고 그것이 대중을 미혹하기에 합당한 시대였기에 그 당시의 신앙인들의 깊은 신심이 이제까지 이어져 온 것이 아닌가 싶다. 

 

증산도나 대순진리회의 사람들을 만나본 경험이 있는데 그들이 다소 간의 영능력이 없다고는 할 수 없을 것 같다. 당사자도 몰랐던 사실을 말한다거나 하는 것이 일부 무속인들의 영능력 수준은 되는 듯했으니 말이다. 아마도 당시의 강증산이라는 분에게도 다소 간의 초능력이 있었으리라 짐작된다. 그래서 그를 하나님이라고 하는 말에도 다들 넘어간 것이 아닐까 싶다.

 

 

수피즘에서는 자신이 하나님이라고 한다거나 자신이 하나님의 아들이라고 한다거나 하는 미친놈들을 MAST라고 했다. 그 말은 '성스러이 보이는 미친놈'이라는 뜻이다. 이런 미친놈들은 지금으로부터 2000년 전 즈음에도 있었고 그 이후로도 넘쳐났다. 역사시대 이전에는 그런 미친놈이 특이한 능력까지 갖추었을 때는 신으로 대접받았다. 하지만 이 시대는 대중이 그리 무지몽매하지도 않을 시대인데 이와 같은 종교들이 아직까지 넘쳐난다는 것은 이해불가다. 

 

그럴싸하게 치장한데도 된장은 된장이다. 상수역학, 철학, 과학, 역사까지 그럴싸하게 구비되었더라도 그것으로 누군가를 신으로 추앙하는 종교라면 사이비 종교이며 사기집단이리라는 것은 바보 아니면 알 일이다. 그리고 이런 종교에 빠지는 사람들이 여태 있다는 것은 된장이 된장인 것을 한 번쯤 경험해 보라는 까닭일 것이다. 한번 속았다면 두 번은 속지 말아라. 돈 잃고 인생 낭비하는 일이다.

 

증산도 고위직과 대순진리회 고위직이 보여주는 영능력은 다른 수행을 하는 분들도 보여주는 능력들이다. 그리고 진짜 초능력은 자신의 삶을 감당하면서도 사랑하는 마음, 공감하는 마음을 잃지 않고 사랑과 공감으로 자비를 실천하는 많은 분들의 삶에서 드러나고 있다고 생각한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