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난처한 경제학개론

[도서] 난처한 경제학개론

정종우 저/오종권 그림/이지순 감수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경제 문외한들은 증시가 활황일 때는 그래서 경제를 알고 싶고 증시가 폭락할 때는 또 그래서 경제를 알고 싶어진다. 부동산에 있어서도 마찬가지이고 말이다. 경기가 호황일 때도 그렇고 경제 위기일 때는 더더욱 경제 지식과 정보에 대한 갈증은 깊어진다. 그마만큼 경제가 사람들의 살결과 맞닿아 있기 때문이 아닌가 싶다. 하지만 경제를 공부하려 할 때 전공자라던가 관심이 깊던 사람들이 아니라면 무엇부터 공부해야 할지 어디로 부터 들어서야 할지 망설이며 아무 정보나 접하다가 손을 놓기도 하는 경우가 부지기수 같다. 그런 지적 방황의 끝에 나와 같은 보통의 사람들에게 기다리는 것은 정석 부터 파헤쳐야 한다는 단순한 대답일 것이다.  

 


 

경제의 정석이 무얼까? 나와 같은 경제 비전공자들은 당연히 경제학이라고 대답할 것 같다. 전공자들의 대답은 어떻게 다를지 모르겠지만... 본서는 전공자들과 비전공자들까지 더 쉽게 이해하도록 하기 위해 비유를 통해 쉽게 설명한 책이라고 하기에 흥미가 갔다. 수식과 그래프가 낭자한 경제학을 비유를 통해 쉽게 이해시킨다니 혹하지 않을 수 없었다. 게다가 만화이기까지 하니 딱딱하고 어려운 분야에 친밀도도 더 높아지고 받아들이기도 쉬울 듯했다. 나와 같은 초보자가 쉽게 접근하고 이해해 다른 경제 관련 저작들을 읽어나가는데 도움이 된다면 가장 탁월한 선택이리라 미더운 마음도 들었고 말이다.

 


 

문외한으로서 16개의 장을 전반 9강은 미시경제를 다루고 후반 7강은 거시경제를 다룬 이 책을 읽고나서 경제를 바라보는 안목이 생겼느냐고 묻는다면 그건 나로서는 무리일 것 같다고 말씀드려야 할 것이다. 난생 처음 읽은 이 경제학 개론서가 아무리 만화이고 아무리 쉽게 설명되어 있다고 해도 하루 아침에 경제를 보는 안목까지 생길리는 없지 않겠냐고 답변드려야 할테니까. 나로서는 미시 경제학들 끝 강에서 정보를 다룰 때 왜 그토록 기업과 경영인들이 빅데이터 습득에 열을 올리는지 개인의 데이터를 확보하는 데 사활을 거는지 이해하는 하나의 시야를 갖게 된 듯 했다. 그리고 거시경제학의 강들에서 어떻게 경제가 사회와 개인에게 영향을 끼치는지 이해하는 눈이 조금은 생긴듯 했다. 물론 다시 한번 본서를 읽는다면 더욱 확실히 기억에도 남고 이해의 폭도 더 깊어지겠지만 말이다. 

 


 

본서는 만화로 이해시키고 다시 주제를 전달하는 요약이 있으며 확인 문제를 전하고나서 관련 지식을 조금 깊게 들어서는 이렇게 4가지의 전달 방식을 따르고 있다. 전반적으로 대개의 장이 어려운 학문분야를 접근하기 쉽고 이해하기 쉽고 습득하기 용이하도록 구성되어 있다. 물론 경제학이라는 분야가 수식과 그래프가 난무하는 학문이라고 이미 언급했듯이 거듭 그래프가 등장하는데 대개의 경우는 무척 쉽게 단순화해서 전달하고 있다. 그럼에도 첫 전개되는 몇번째 강 중 하나에서는 나로서는 상당히 이해가 버거운 장이 있었고 그래서 이해를 포기하고 다음 장으로 건너뛰기도 했다. 전공자들에게도 어려울 그래프를 하루 아침에 이해하려는 마음이 지나친 욕심인 걸 테고. 우선은 전반적 이해를 위해 건너뛰게 되었다. 그 외의 대개의 그래프들은 상당히 이해가 쉬운 수준으로 전달하고 있다. 

 

전공하는 신입생이 보다 쉬운 이해를 위해 본서를 선택해도 좋을 것이고 미래의 경제학도를 꿈꾸는 중고생이 보아도 좋을 것 같다. 그리고 나와 같이 문외한이면서 관심은 돋는 사람들이 선택하기에도 나쁘지 않을 책이라는 감상이 들었다. 다른 경제 관련서를 보다가 보다 포괄적인 경제 이해의 눈을 갖고 싶다는 바램을 갖거나 경제에 처음 들어설 때 무엇부터 들어서야 할지 모르겠는 분들에게는 한번쯤 꼭 읽어보실만한 책이라고 말씀 드려도 될 것 같다.

 

YES24 리뷰어클럽 서평단으로서 작성한 리뷰 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6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흙속에저바람속에

    경제 문외한 중 한 사람으로서 이하라님의 리뷰를 통해 흥미로운 책을 만나게 되었습니다. 경영경제 서적을 읽어봐야겠다는 마음만 먹을 뿐 실천에 옮기지 못하는데 이러한 만화 형식이라면 좀 더 부담없이 읽을 수 있을 것 같네요. 좋은 리뷰 감사히 잘 보았습니다.^^

    2022.11.06 15:56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이하라

      제가 경제 관련 책을 많이 몰라서 그런지도 모르겠지만 본서가 가독성도 높고 경제를 모르는 저와 같은 분들께는 양서가 아닌가 느껴졌습니다. 물론 기억을 위해서는 재삼 읽어봐야 할 책이기도 하기는 하지만 선택하신다면 후회하지는 않으실 책입니다.^^

      2022.11.06 17:31
  • 파워블로그 산바람

    경제학에 대한 기본 이해를 위해 만화로 설명하고 있어 나름대로 쉽게 접근하는데 강점이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좋은 리뷰 잘읽고 갑니다.
    편안한 휴일 되세요.

    2022.11.06 18:43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이하라

      네. 접근도 이해도 쉽다는 게 가장 큰 강점 같았습니다. 경제학이라는 데도 몇 그래프 외에는 너무 이해하기 쉽더라구요.
      산바람님께서도 편안하신 시간 되세요.^^

      2022.11.06 19:14
  • 스타블로거 추억책방

    아무리 만화라고 하더라도 생소한 용어들이 있기에 이해하기 어려운 부분도 있었을 것 같아요. 저도 경제 문외한이라 어떻게 경제와 가까워질까 고민이 많은데 만화로 알기 쉽게 정보를 주는 이런 책이 첫 시작으로 괜찮을 것 같네요.^^

    2022.11.07 03:32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이하라

      용어는 쉽게 풀어줄 때도 있고 검색도 해가며 보니 나았지만 초반 그래프는 최대 급소더군요. 이후부터는 단순화한 게 실감이 나도록 이해하기 수월했지만 초반 그래프 때문에 독서 포기할뻔 했습니다.^^;

      2022.11.07 06:34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