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SAVE THE CAT!

[도서] SAVE THE CAT!

블레이크 스나이더 저/이태선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웹소설이라지만 소설 집필을 결심하고 여러 작법 책을 전전해서 각 저작들에서 인상 깊은 문장 몇몇의 짧은 단상들은 남아있다. 다른 작법서들에서 미쳐 얻지 못하거나 내가 기억 못하고 블레이크 슈나이더를 통해서야 인상에 남은 몇몇 감상만 짚어 보려 한다.

 

사실 고양이를 구하라는 대목은 너무 유명한 팁이라 본서를 읽기 전부터도 상식으로 알고 있던 주제였다. 독자가 감정이입 할 대상이 되도록 주인공의 공감할만 한 면을 부각시키고 주인공이 상황과 문제에 능동적인 인물이어야 함은 다른 작법서들에서도 언급하는 주제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첫 챕터가 시작되며 바로 등장하는 로그라인에 아이러니가 있어야 한다며 예시까지 들어주는 데 주장자로 맞은 것만 같았다. 이미 웹소설 작법을 다루는 다른 저작에서 로그라인이 뭔지 알게 되었다고 생각했었는데 로그라인에 있어서 아기의 걸음마와 춤꾼의 스텝이 어떻게 다른지를 깨우친 것만 같은 깨우침이었다. 사실 로그라인에서 아이러니가 없다면 이야기 자체가 평면적이라거나 이야기를 전달하는 방식이 평면적이라는 걸 고백하는 것 밖에는 되지 않는 거라는 그런 깨우침이 든 것이다. 로그라인만 잘짜도 이야기를 어떻게 풀어나갈지 감각이 오는 거였다. 

 

그리고 인물의 내면이 성장하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이야기의 시작에서 인물을 퇴보시켜두어야 한다는 팁도 다분히 실효적인 팁이었다. 이미 구상하고 있는 이야기도 있고 어느 정도 얼개는 짜두었는데  한 장 한 장을 읽으며 이야기가 민낯을 드러냈다가 혈색을 찾는 느낌이었다.  

 

그리고 저자가 보여준 시나리오 구성의 분류로 내가 쓰려는 이야기를 어떻게 구성해야 할지가 가늠되었다. 이 얼개의 분류를 알고야 내가 쓰려는 이야기가 더욱 가닥이 잡힐 듯했으니 말이다. 그리고 전환 전환 전환을 말하면서도 저자는 각 대화의 주고 받음 마다 전환이 있어야 한다는 로버트 맥기의 팁은 조금 과하지 않은가 하는 이야기를 했는데 [시나리오 어떻게 쓸 것인가]에서 로버트 맥기의 팁 중 가장 인상 깊었던 대목에 대한 반박이기에 이또한 인상 깊었다. 이때문에 대화의 칸칸 마다 전환하려는  집착은 조금 내려 놓아도 될 거라 안도하게 되었다.

 

그리고 나쁜 놈이 주인공이라면 그리고 나쁜 놈에게 공감하게 하려면 그 나쁜놈의 인간적인 면을 부각하는 것도 효과적이지만 상대역을 더더 나쁜놈으로 그리면 된다는 데서 머리에 형광등 하나가 켜지는 것 같기도 했다. 뛰어난 사람들은 이런 팁을 듣지 못해도 그간 보아온 영화들을 통해 벌써 알고 있었던 사실인지도 모르지만 나 같은 평범남은 이렇게 바로 전해 듣고서야 깨우치는 듯 했다. 

 

내게 인상 깊었던 팁은 이렇게이고 그 외의 언급들은 이미 다른 저작을 통해 알게 됐거나 삶을 살다보니 어떻게 알게 된 것들도 있었다. 삶도 하나의 이야기인데 삶을 살면서 이야기의 구성과 풀어나아가지는 특색들에 대해 하나의 깨우침도 없다면 이상한 거니까.

 

이상으로 짧은 감상은 마칠까 한다. 원래 짧게 흔적만을 남긴 리뷰를 썼다가 지우고 다시 썼다. 앞선 리뷰에서 말한 바대로 만약 시간이 오래 지나 이 책의 내용이 기억나지 않는다면 난 산바람님 리뷰를 볼테다. 그건 변함없을 것 같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12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추억책방

    책 내용이 궁금하면 산바람님 리뷰를 읽으라는 센스 만점 리뷰네요.ㅎ
    편안한 밤 보내세요. 이하라님.^^

    2022.11.09 20:57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이하라

      어떨 결에 센스만점쟁이가 되었네요.^^;
      오늘의 선정으로 기분이 나아지셔서 다행스럽습니다.
      추억책방님께서도 편안한 밤 되세요.^^

      2022.11.09 21:07
  • 파워블로그 나날이

    그래도 나름대로 정리해 보시는 것도 좋을 듯한데요 ㅎㅎ 정리는 당시의 자신의 마음이 들어가니까요 저는 그렇게 생각해 봐요.

    2022.11.09 21:08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이하라

      아! 그렇네요.^^; 말씀을 듣고 서평단 도서가 오늘 도착해서 그걸 먼저 읽고 리뷰 한 후에 다시 이 책의 리뷰를 남길까 망설였는데 지금 바로 짧은 감상이라도 남기겠습니다.^^

      2022.11.09 21:15
  • 파워블로그 모나리자

    소설 쓰는 노하우를 알려주는 책인가봐요. 실제로 써 보면서 참고하면서 읽으면 유익할
    책 같습니다. 웹소설에 평소 관심이 많으셔서 만족하실 것 같군요.
    편안한 밤 되세요. 이하라님.^^

    2022.11.09 22:47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이하라

      이 책은 시나리오 작법서이지만 극문학뿐만이 아니라 이야기가 되는 모든 창작 장르에 필독서 같습니다. 분량이 길지 않은데도 실속은 가득 넘치는 책이었어요. 정말 유익한 독서였습니다.^^
      모나리자님께서도 편안한 밤 되세요.^^

      2022.11.09 22:54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