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저성장·빈곤 지수 악화 여파...둔기 이용 잔혹범죄 잇따라

못을 박거나 뽑는 데 사용하는 장도리를 휘두르거나 우산으로 찌르는 등 흉기가 아닌 둔기를 마구 휘둘러 상대방을 숨지게 하는 '잔혹 범죄'가 잇따라 발생했다. 

최근 경제 불황 등 우울한 세태를 반영하듯 살해 범죄도구 자체가 다양해지면서 범죄가 더욱 잔혹해지고 있는 것이다. 범죄 전문가들은 저성장 시대에 실업률이 오르고 경제난이 지속하면 화를 참지 못해 우발적으로 잔혹한 도구를 이용한 범죄가 늘어나고 있다며 우려를 나타냈다. 

15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오전 10시 25분께 대전 동구 인동 모 식당 앞 도로에서 법인택시 운전사인 A(47)씨가 자신의 택시 앞으로 끼어들었다는 이유로 개인택시 운전사 B(63)씨와 시비가 붙었다.

매일경제

[사진=연합뉴스]


말다툼을 벌이던 A씨는 '경찰에 신고하겠다'는 B씨 말에 격분해 자신의 택시 안에 있던 장도리를 들고나와 택시에 앉아 있던 B씨의 몸을 10여 차례 내리쳤다. B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던 중 숨졌다.

경찰은 행인들의 112 신고를 받고 출동, 현장에 있던 A씨를 현행범 체포했다. A씨는 경찰에서 "갑자기 끼어들더니 자기 잘못도 인정하지 않았다"며 "잘못을 인정하지 않고 경찰에 신고한다고 해서 화가 났다"고 진술했다.

또 몸이 부딪혔다는 이유로 시비가 붙은 상대방을 들고 있던 우산으로 찔러 살해한 남성은 징역 2년을 선고받았다. C씨는 지난해 4월 17일 오전 4시께 대전 서구 한 빌딩 입구를 지나가면서 입구에 서 있던 D씨 몸을 건드렸다. 이때 D씨가 손으로 C씨 어깨를 밀쳤고, 일행끼리 말다툼이 벌어졌다.

이 과정에서 C씨는 들고 있던 우산의 뾰족한 부분으로 D씨 왼쪽 눈을 찔렀고, 뇌내출혈 등으로 뇌사에 빠진 D씨는 사흘 뒤 치료 도중 숨졌다.

사해치사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C씨는 1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받고 '형이 무겁다'며 항소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한 전문가는 "실업률이 올라가고 경제지수나 빈곤 지수 등이 악화하면서 갈등관계도 심화되고 있어 당분간 우발적인 잔혹 범죄가 잇따를 것으로 보인다"고 우려했다. 

[디지털뉴스국]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