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꽃섬 고양이

[도서] 꽃섬 고양이

김중미 글/이윤엽 그림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길은 사람들의 것이었다.
4면

 

배고픈 건 참을 수 있는데, 난 아직도 주인이 왜 나를 두고 갔는지 모르겠어.
121면


매년 휴가철이면 버려지는 유기동물 급증현상이 올해도 반복될 뿐더러, 유기된 개의 숫자만 3만 마리가 급증했다고 한다. 이중 '구조'된 동물들도 대부분 일정 기간이 지난 후 '안락사'란 이름으로 살해되고, 구조되지 못한 동물들은 탈수나 기아, 교통사고 등으로 생을 마감한다(로드킬).


물론 최악은 산 채로 붙잡혀 '식용'으로 팔려가는 경우이다.

 

이런 죽음이 이 땅 도처에서 매일 일어난다고 생각하면 여기가 '사람다운 사람이 사는 세상'인지 인간을 제외한 다른 동물들을 학대하고 살해하는 생태계 생지옥인지 괴로운 생각이 가득해진다.

 

한때는 '가족'같았던 '반려' 동물을 헌신짝보다 못하게 버린 후 휴가는 즐거우신지.

 

몸집이 크다는 이유로 관리도 못하는 수준의, 나이 들고 병든 생명은 버려도 된다는 생각이 당연한 이들이라면, 이들에게 반려동물을 '구입'할 수 있도록 한 시스템에게 그 원인을 찾을 수밖에 없다.


동물 '매매'가 합법인 이 나라에서, 그나마 존재하는 동물복지법(제 47조)이 최대 300만원의 과태료로 끝나는 나라에서,태평하게 유권자 눈치만 보면서 개개인의 혁명적 의식변화를 우아하게 희망한다는 무책임한 발언으로 시간만 보내는 것이 아니라, 하루빨리 매매를 금지하고 유기에 따른 파렴치한 범법행위가 벌금을 수반한 형사처벌로 법이 바뀌길 요구한다.

 

이 책을 읽기 전에 그 내용이 또 얼마나 부끄럽고 슬프고 절망적일까 하는 생각부터 들었다. 동물농장 식의 선한 인간을 운 좋게 만나 "새 견생 혹은 묘생을 찾았어요!" 일화가, 수십만 중 한 마리의 구원 신화 스토리가 무슨 중대한 의미가 있을까하는 짜증 섞인 생각부터 먼저 든 것도 사실이다.

 

그러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언제나 그러하지 않은가, 지나고 보니 힘 있는 자들이 이기는 것이 아니라 끈질긴 자들이 이기더라고.
얼마나 까마득한 미래에나 희망의 자투리가 보일까 미리 지치는 기분이 엄습하더라도 우리가 미래에 더 가깝다, 미래를 만드는 길을 제대로 들어섰다는 생각으로 끝없이 믿고 희망하고 요구하고 행동하는 수밖에!


끈질기게 지치지 말고 끝까지!

현실에서도 분명 희망의 일화가 있다. 독일 헌법에 동물권이 명시되었다. 대한민국에도 언젠가는 인간을 제외한 모든 다른 동물은 먹어치우는 존재들이 아니란 것을, 반려이고 동반자라는 것이 불가역적 사회문화로 자리매김할 날이 반드시 올 것이다.

 

[괭이부리말 아이들] 김중미 작가의 신작 동화집 [꽃섬 고양이]가 출간되었다.
꽃섬 고양이/ 내 곁에 있어줘서 고마워/ 안녕, 백곰/ 장군이가 간다/의 구성으로 되어 있다.
고양이와 개들의 이야기라 생각했지만, 읽다보면 그에 못지않게, 노숙인, 도시 빈민, 입양 가족, 국제결혼가정(다문화가정) 등, 사회의 가장 낮은 곳에서 힘겹게 살아가는 사람들의 얘기들이 진중하게 펼쳐진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