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지문

[도서] 지문

이선영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나는 너를 위해 죽을 수 있어

vs

나는 너를 위해 죽일 수 있어

책을 읽고나서 양치를 하면서

스치듯 봤던 밸런스게임의 몇몇 질문들 중

머릿속에 떠오른 질문

 

나는 생각해봤는데 후자인 것 같다

이 질문을 받는다면 당신은 어떤 입장인지 한 번 들어보고싶네

 

 

드라마나 영화도

수사,추리물을 좋아하는 편이고

정서의 차이인지 경험의 차이인지 외국소설보다 한국소설을 좋아하는데

내 취향의 것들이 모두 들어간 책

 

 

그리고 이번 책은 책의 분위기와 걸맞게

사진을 찍어보고싶었다

책이 재밌었단 얘기다

 

 

소설은 글을 읽을 때 머리로 그림이 그려지는 게

읽기 좋은 책이다(어디까지나 내기준)라는 생각이 있는데 그런 점에서 나에게 좋은 책이었다

 

 

내용은 여느 소설과 비슷하게

한 인물의 죽음으로 시작되고

멀지만 가까운 자매관계를 중심으로 풀려나간다

그리고 사건들이 풀려가는 듯

휘몰아치는 듯 조금은 무거워지는 책

 

 

작가는 끝에 본인은 완전한 선도, 악도 없다고 믿는다고 말한다

그 말을 읽고 다시 소설을 생각해보면

악한 행동이 있는데 악인이 없는 사건도 있는 것 같다는 느낌이 든다

 

 

 

이 글은 김영사 서포터즈의 일환으로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되었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