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삼천아살 1

[도서] 삼천아살 1

십사랑 저/서미영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687-1.jpg

 

담천은 대경실색했다. 다급한 신음소리를 내며 그를 밀쳐내려고 발버둥쳤다.그러나 아무 소용 없었다. 그는 더없이 진한 입맞춤을 이어갔다. 강하고 단단하게 그녀의 얼굴을 붙들고 맞닿은 입술과 혀가 형체를 잃을 정도로 누르며 닿아왔다. 담천은 숨을 거의 쉼 수가 없었다. 심장에 맹렬한 불꽃이 타오르면서 온몸 곳곳으로 타들어가는 것 같더니 역으로 다시 큰 불길이 되어 솟아올랐다. (-34-)


눈 내린 향취산은 모두가 좋아하는 풍경이었다. 신주의 제자들은 평소에도 고고한 모습을 보여야 했으나, 다들 스무살 안팎의 나이인지라 본마음은 그저 놀고 싶을 뿐이었다. 담천이 길을 걷는 동안 발견한 눈사람만 해도 이미 수십 개였다. 죄다 괴상한 모양으로 눈을 뭉처놓은 것에 불과했다. 그나마 하나는 제법 눈사람 같았는데, 날씬한 허리선과 소담한 어깨, 팔뚝의 모양새가 눈코입이 없어도 고아한 자태를 뽐내기에 충분했다. (-120-)


"그게 무슨 말씀이세요? 소인은 구운대인께 일편단심입니다. 이런 소인의 마음은 해와 달이 증명해...."
"그럼 두두 오라버니는?"
순간 담천은 사레가 들릴 뻔 했다.
"두, 두두 오라버니는 다르지요!"
구운은 아래턱을 매만지며 탄식하듯 말했다.
"흐르는 물과 흩날리는 버들과 같은 여인이 세상에 이리도 많을 줄이야. 앞전에는 두두 오라버니와 변치 않겠노라 맹세해 놓고, 그 다음에는 이 대인에게 충절을 고백하더니, 이제는 돌어서기도 전에 다른 사내에게 가서 섬기고 싶다고 하다니...."
'자기는 뭐 그리 떳떳하다고?' 담천은 속으로 욕을 퍼부었다. (-217-)


"이제 멸망한 나라지만 과거 대연국에 특별한 재능을 지닌 인물이 있었지요. 공저제라는 사람인데 그는 음률에 정통해 <동풍도화> 같은 절세의 곡을 만들었을 뿐 아니라 그림 실력도 뛰어났습니다. 그림에다 듣도 보도 못한 선술까지 부려서 그림 족자를 펼치는 순간 감상하는 이가 그림 속 풍경에 실제로 가 있는 것 같은 환상에 바지게 했지요. 형님, 저의 이 부채를 보니 어떠십니까? 이 방 가득 들어찬 진주 보석을 죄다 팔아도 이 부채의 부챗살 하나도 사지 못할 것 같은데." (-324-)


제희는 현주가 싫은 만큼 추화 이모도 싫었다. 그래서 구실을 찾아 몰래 자리를 빠져 나가려 했다. 하지만 황실의 예를 다해야 한다며 어마마마가 기어이 현주와 함께 대화를 나누라 당부했다. 이루 말할 수 없는 고통의 시간이었다. 현주는 제희가 지루하게 백지를 찢으며 통령술을 연습하는 것을 보고 마땅찮은 얼굴로 말했더. (-420-)


"아직 반 정도만 그린거라 나머지는 다 완성하고 나면 그때 주지.그대가 제희인 것을 알아본 때부터 그리하려고 했던 것이야."
담천이 멍하니 고개를 끄덕이다 중얼거리듯 말했다.
"......공자제?"
"공자제든 부구운이든 그저 이름에 불과할 뿐, 그건 중요치 않아.중요한 건 그 때 공자제는 제희 곁을 지키지 못했고 늘한 발씩 늦었지만, 지금의 부구운은 그대를 붙잡을 수 있다는 것이야." (-513-)


중국 드라마로 방영되었던 웹소설 <삼천아살>이다.이 소설은 두 권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제희이자, 담천이다. 대연국 황실의 자제였던 제희는 대연국이 멸망하자,저신의 신분을 숨기는 것이 급선무였다. 제희에서 마천으로 이름을 바꾸었던 건 살기 위한 자구책이다. 대연국이 멸망하고,요괴가 있는 천원국이 들어서게 된다. 공자인 부구운과 마천을 힘들게 하는 옛연인 좌자전, 그리고 그들 앞에 당도하는 여러 황실 공자들이 있으며, 춤을 추는 제희의 모습을 제희의 이종 사촌 현주는 탐탁하게 여기지 않고 있었다. 망한 나라지만, 황실의 버보를 지키라는 의도에서 , 현주는 번번히 제희를 괴롭히는 명분을 찾고 있다.


이 소설의 배경이 되는 향취산, 제희의 옛 연인이었던 좌자진, 그리고 이들 사이에 존재하는 제희가 좋아하고 ,애틋하게 생각하는 두두가 있다. 소설은 사랑과 증오 ,혐오 사이에서, 주인공들의 여러가지 사랑과 애정의 흔적들을 읽을 수 있었다. 다가가고 싶지만, 자신의 처지로 인해 다가가지 못하는 제희의 순수한 애정의 흔적들, 누군가를 열렬히 사랑하지만, 자신의 처지로 인해 다가서지 못하게 되고, 사랑의 의미조차 타이밍을 놓치고 있었다. 그 와중에 제일 가까운 사람이 방해를 하게 된다. 철저하게 자신의 목소리를 분명하게 하는 제희의 모습들, 훼방꾼이자 이종사촌  현주의 또다른 부분들 하나하나 엿볼 수 있으며, 중국판 사랑과 전쟁을 느낄 수 있다. 그리고 이 소설에서 제희 앞에 나타나는 요괴들, 그 요괴들이 앞으로 제희의 행복과 불행을 결정할 것이며, 소설의 또다른 주인공으로 제 몫을 하고 있었다. 중국 웹소설이 가지는 묘한 판타지가 느껴지는 웹소설이다.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