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기다려주는 육아

[도서] 기다려주는 육아

고코로야 진노스케 저/송소정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아이를 키우게 되면서 부모의 역할이 얼마나 중요할까.

이는 한생명을 키워내는 육체적인것뿐이 아닌 정신적, 감정적인 모든 부분까지 작용한다고 생각하니, 살짝 부담스럽기도 하다.

솔직히 나 스스로를 평가하기에도 가끔 애매모호한것들을 어찌 단정지어 그것을 바꾸고 고치고 노력한단 말인가,

기다려주는 육아.

그 제목만으로 그저 아이의 성장에 한발치 물러서서 바라보는 육아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멀티형부모인 나에게 조금더 게을러지라고, 조금더 멍해지라고, 조금더 포기하라고 말한다.

부지런함에 더 많은 만족을 느끼고 스스로 성장하고 있다는 느낌에 행복하기도 한 나에게.. 그것이 가능한일일까,

자존감도 높고 자신감도 어느정도 있다고 생각했는데, 나는 자신감 부족의 엄마인가보다.

아이 스스로 인정하지 못하고, 훈육하겠다고 했던 내 모습에.. 진정 무엇을 위해 그렇게 행동을 했는지..

왜 기다려주는것이 힘들고 나의 실패를 들키는것이 두려웠는지 모르겠다.

나는 그저 아이를 바라보며 웃어주면 되는데, 육체적 정신적 압박으로 내가 성장하며 애쓰는 모습에 나 스스로 만족한것이였나.

이 책에서는 너무 잘하는 엄마가 되지 말라고 한다.

나 스스로 너무 잘하는 내 모습에 속지 말라고 한다.

적당히 하고, 빼먹고, 게으름을 피우고, 화를 내고, 내버려두고, 미움을 받고, 질려 버릴 용기가 필요하다고 한다.

위안이 되고 나의 후회했던 행동들이 조금 치유받는다.

아이에게 그저 "그대로 괜찮아.." "너는 그걸로 충분해" 라며 인정하고 이해하고 기다리는 엄마.

아무것도 하지않는것이 더 힘든 나에게, 가능한 일일까,

다른 사람들의 비교속에서도 우리아이는 괜찮아요. 이 아이는 꽃이예요! 라고 말할수 있을까,

나를 믿어주는 어른 단한사람,

나를 지지해주는 엄마만이 있다면 아이는 험한세상속에서도 무사히 꽃을 피울수 있을거라고 한다.

이 책에서는 특별히 엄마에게 집중한다.

육아에 있어서도 엄마가 우선되어져야 한다고 말한다.

엄마의 희생따위보단, 내가 먼저 행복해지고, 내가 먼저 즐거워야하고 내가 먼저 선택해야된다고 한다.

단순히 엄마가 행복해야 아이도 행복해진다.

라는 것에서 벗어나, 엄마의 행복을 위해 아이에게 향하는 관심과 노력을 잠시 멈춰도 된다고 말하고 있다.

그래야 아이에게 지켜보고 기다리고 한발치 뒤에서 생각할수 있다는것이다.

'사실은' 하기 싫으면서도 억지로 '해야만 해!' , '그래도 못하겠어!'라며 자신을 비난하지 맙시다

'싫으니까 하지 않을거야!' 라고 한번 결정하고 나면 ' 그렇게까지 싫지는 않았다'는

사실을 나중에 깨닫기도 합니다.

'해야만 한다'는 상황이 그저 싫었을 뿐입니다.

                                                   - 기다리는 육아 중 일부

이해를 잘 하는 엄마, 아이의 일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엄마가 아니어도 괜찮다. 말해주는 것이 참 따뜻해집니다.

엄마의 생각보다 아이의 생각을 들어보고 그저 그걸로 만족하고 괜찮다. 말할수 있는 엄마.

내 삶이 행복하고 만족스러워 아이에게 강압하지 않을수 있는 그럼엄마는..

분명 아이보다 나를 먼저 걱정하고 안쓰럽게 생각하는 그런 엄마일것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