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내년에 다시 만나자

 

 

 

 

  도시에 사는 가로수들 중 벚나무만큼 고단한 삶을 사는 나무가 또 있을지. 그렇지 않아도 도심의 공해 때문에 숨 쉬기 힘든데 진딧물, 깍지벌레, 하늘소까지 수많은 곤충이 벚나무에 찾아든다. 바로 수피 안에 흐르는 맛난 수액 때문이다. 꽃이 피지 않는 계절에 벚나무를 보면 얼마나 시달렸는지 몸 전체가 상처투성이다. 어디 그뿐일까. 행여 가지라도 잘리면 그 자리가 좀체 아물지 않아 회복도 더디다(그래서 벚나무를 키울 때는 함부로 전정을 해서는 안 된다). 하지만 1년 내내 고단한 삶을 사는 벚나무는 매해 봄 그 지난한 세월을 보상받으려는 듯 상처 난 가지가 하나도 보이지 않을 만큼 온몸을 꽃으로 치장한다. 병충해와 싸우느라 만신창이가 된 몸이지만, 그 누구도 상처 자국을 알아보지 못할 만큼 완벽하게 새 옷으로 갈아입는 것이다.

 

240~241쪽, <나는 나무에게 인생을 배웠다(우종영作)> 中

 

 


 


  딱 일주일만이다. 주말 내내 비가 온다는 예보에 아침을 먹자마자 봄꽃수집가와 서둘러 산책을 다녀오는 길에 벚나무가 짐을 싸고 있는 걸 발견했다. 떠나는 티를 팍팍 내기라도 하는 걸까, 봄꽃수집가는 벚나무가 여기저기 흘려놓은 것들을 주워 호주머니에 챙기기에 여념이 없었다. 그러다 나무 줄기 한 편에 소복히 피어있는 벚꽃이 신기했던지 한참을 바라보고 있길래 한마디 농담을 던졌다. "애기 벚꽃이 늦잠을 자서 엄마 벚나무가 깜빡 두고 갔나봐!"

 

 

 

 

  돌아오는 길에 벚나무의 자리를 대신하여 봄 기운의 바통을 이어받은 철쭉들을 만날 수 있어 반가웠다. "이 봄을 계속 부탁해!" 집에 들어와서 간식을 먹으며 그림책 한 권을 집어들었다. 벚나무에는 벚꽃만 있는 게 아니라 버찌도 있음을 알려주는 <버찌 잼 토스트(문지나作)>, 오늘 같은 날 아이와 함께 보고 읽으면 참 괜찮은 그림책이다. 지난 해 작성한 서평(버찌 잼 토스트 리뷰 잠시 보기)을 다시 읽어보는 즐거움도 쏠쏠하다. 

 

 

나는 나무에게 인생을 배웠다

우종영 저/한성수 편
메이븐 | 2019년 09월

 

버찌 잼 토스트

문지나 글그림
북극곰 | 2020년 03월

 


http://blog.yes24.com/document/12360919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21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Joy

    아, 역시 봄날에는 봄꽃수집가가 제격이네요.
    "애기 벚꽃이 늦잠을 자서 엄마 벚나무가 깜빡 두고 갔나봐!"
    어떻게 이런 예쁜 말을 할 수 있는걸까요? 말순님 혹시 봄꽃수집가 어록을 예쁜 책으로 만드실 생각은 없으신지요? 제가 가장 먼저 주문하겠습니다!

    2021.04.03 23:23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흙속에저바람속에

      앗, 엽이님 저 말은 제가 아무거나수집가에게 던진 농담입니다.ㅎㅎㅎ;;; 아직 저와 같이 고난도(?)의 표현을 하려면 더많은 수련이 필요할 것으로 사료됩니다. 저희 부녀가 공동저자로 하면 안될까요!?^^;;

      2021.04.03 23:37
    • 스타블로거 Joy

      어머, 그렇네요^^ 저는 봄꽃수집가가 한 이야기인줄 알았어요ㅎㅎ
      그런데 공동저자 아이디어도 좋은데요^^

      2021.04.04 20:46
  • 스타블로거 달밤텔러

    저도 오늘 내리는 벚꽃비를 보면서 마음속으로 '내년에 만나자'하고 인사했는데요. 딸아이는 차창 유리에 붙은 벚꽃잎을 보며 벚꽃잎이 우리 차에 인사하러 왔다고 상당히 기뻐하더라구요, 저는 차에 붙어서 지저분하다고 생각했는데 딸아이는 꽃잎을 세어보며 좋아하더라요. 아이들의 상상력이 어른보다 더 나은 것 같습니다. 흙속에저바람속에님이 말씀하신 '애기 벚꽃이 늦잠을 자서 엄마 벚나무가 깜빡 두고 갔나봐!"라고 말한 문장처럼 말이죠. 아마 따님이 그 말을 듣고 좋아했을 것 같아요~^^

    2021.04.04 00:24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흙속에저바람속에

      벚꽃비, 라는 표현 참 좋은데요! 벚꽃비(사랑비)가 내려와~ 라는 노래가 갑자기 떠오르기도 하구요. 그럼에도 달밤텔러님 말씀처럼 아이들의 상상력과 감수성은 어른들이 따라갈 수가 없으리라 생각됩니다.ㅎㅎ

      2021.04.04 22:19
  • cyprus

    벚꽃이 저런 아픔이 있는 나무인줄은 몰랐네요. 매년 화사한 꽃들로 기쁨을 주는 나무라고만 생각했는데 만신창이 몸이라니 왠지 짠하네요. 그나저나 흙바람님의 아기벚꽃 엄마 벚꽃 표현력과 감수성은 놀라울따름입니다. 저같은 공대출신 엄마는 아무리 동화를 읽어줘도 저런 표현력은 상상도 못해요. ㅠㅠ 감동이에요.. 갑자기 이런 아빠를 둔 따님이 부러워지네요..ㅎㅎㅎ

    2021.04.04 01:25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흙속에저바람속에

      저도 저 책에서 나무의사님의 이야기를 듣지 못했다면 계속 모르는 상태로 지냈을 것 같습니다. 아이의 눈높이에 맞추며 몇 년을 곁에서 지내다 보니 제 표현도 조금은 말랑말랑해지지 않았나 싶습니다.ㅎㅎ;;

      2021.04.04 22:21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