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특별한 루틴을 위하여

 

 

  <루이의 특별한 하루>를 보고 나서 일상과 루틴에 대하여 여러 생각을 하게 된다. 평일에는 아이나 어른 모두 자기만의 생활공간에서 일과를 보낸다. 그러다가 주말이 오면 어김없이 이 곳을 찾게 된다. 바로 동네 어린이 도서관이다. 한지붕 두 소녀 가운데 큰 소녀는 2층에서 그림책 대출의 임무를 수행하고, 난 작은 소녀와 함께 1층 실내 놀이터에서 노는(?) 일을 담당한다. 봄꽃수집가의 특별한 하루가 담긴 사진을 그러모아 본다. 

 

 

 

 

  지난 주에는 4월을 맞아 2층에서는 '비밀의 책'이라는 지역 어린이를 위한 작은 이벤트가 진행중이었다. 매주 도서관에서 추천하는 스무 권의 책 중 한 권을 빌리면 커다란 꽃 풍선을 선물로 주는 것이다. 말 그대로 포장지에 둘러쌓인 책은 빌리고 난 뒤 끌러서 확인할 수 있는데 아이디어가 참 좋은 것 같다.

 

 


 

 

 

 

  1층에서는 다양한 팝업북을 전시해놓고 있었다. 안타깝게도 매 주 오면 펼쳐보던 『오즈의 마법사』는 현재 대출중이라 이번 콜렉션에는 빠져 있었다. 그래도 아이는 신이 나서 이 책 저 책 펼치고 넘기며 신기해하는 눈치다. 내 시선을 사로 잡은 팝업북은 다름 아닌 『모비딕』이었다. 모비딕을 찾기 위해 애이햅 선장과 선원들이 피쿼드호를 타고 거친 바다로 나아가는 모습이 입체적으로 표현되어 있었다. 집에서 찬찬히 살펴보고 싶었으나 이미 대출리스트가 정해진 관계로 다음을 기약하며 발길을 돌렸다.

 


 


 

 

 

 

  오늘은 주차할 곳이 마땅하지 않아 도서관 아래 작은 공원 근처에 차를 대놓고 나와 작은 소녀는 공원에 마련된 놀이터에서 놀며 큰 소녀를 기다렸다. 작은 소녀는 집에서나 밖에서나 한시도 양(이라고 쓰고 멍멍이라고 읽어야 한다)을 놓지 않는다. 지난 번에 사랑님께서 선물해주신 바로 그 멍멍이다! 5월에도 어린이 도서관에서의 특별한 루틴을 차곡차곡 쌓아나갈 것임을 다짐해본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14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사랑님

    수제양인형이 작은소녀에게는 멍멍이군요..
    정체성의 혼란을 겪을 어린양에게 끊임없이 멍멍이라고 사랑한다고, 귀엽다고 말해주면.... 어느새 어린양도 지가 멍멍이인줄 알게 될거라 생각합니다.

    꼬맹이 작은소녀가 이렇게 손에 꼭 쥐고 있어주니.. 제가 더 기쁘네요.. 조만간... 회색 푸들이 될것 같은 느낌적인 느낌~~~

    2021.04.25 16:42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흙속에저바람속에

      하하하, 회색 푸들이 되기 전에 목욕 꼭 시켜주겠습니다!
      멍멍이라는 부캐를 가진 수제양을 보면서 말순이라는 부캐를 가진 흙바람이라는 사람도 생각납니다.^^;;

      2021.04.26 00:10
  • 스타블로거 부자의우주

    큰 소녀는 어부인이시죠?

    작은 소녀이자 벚꽃수집가이자 멍멍이라는 양을 키우시는 공주님 정말 귀엽네요 ^^

    행복한 시간들 축하드립니다 흙속에저바람속에님 이자 말순님 ~~~

    2021.04.25 17:06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흙속에저바람속에

      큰 소녀는 작은 소녀의 엄마이자 제 아내입니다!
      부자의우주님께서도 이번 주말 행복한 시간 보내셨으리마 믿습니다.
      새로이 시작되는 한 주도 활기차게 여시길 바라겠습니다.^^

      2021.04.26 00:11
  • 스타블로거 Joy

    비밀의 책이라니 흥미로운 이벤트네요. 봄꽃수집가도 꽃풍선과 함께 비밀의 책을 만났나요?
    양이라 쓰고 멍멍이라 읽는 양멍이와도 친해보이네요^^
    봄꽃수집가의 주말 도서관 나들이를 만나며 슬금슬금 다가오는 월요별의 그늘을 조금 물리칠 수 있었습니다. 봄꽃수집가에게 고맙다고 안부 전해주세요^^

    2021.04.25 19:57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흙속에저바람속에

      봄꽃수집가는 아쉽게도 제 불찰(어린이 회원가입을 미루고 미루다 그만.ㅠㅠ)로 꽃풍선은 받지 못했습니다. 그렇다고 해서 사진으로 보시는 것처럼 울면서 나온 게 아니라 요즘 눈 가려움증이 있어 자주 긁는 모습이 포착된 것입니다. 아울러 봄꽃수집가에게 엽이님의 안부 꼭 전하겠습니다. 그러면 그러겠죠!?
      "김밥케익 언제 또 먹어?"

      2021.04.26 00:15

PRIDE2